Views: 45
0 0
Read Time:17 Second
  • 원제 : 未完成ラブロマンスの真相 (ANGELS’ SHARE)
  • 각본 : 사쿠라이 요시키(櫻井圭記)
  • 그림콘티 : 오구라 노부토시(小倉陳利)
  • 연출 : 게시 야스히로(下司泰弘)
  • 작화감독 : 나카무라 사토루(中村悟)

‘와인속에 진실이 있다’ 아마 영국의 속담이었죠?

아라마키

원래가 남녀 관계는 당사자 이외에는 아무도 모르는 것임에도 우리가 남들의 남녀 관계에 긴장하고 흥분하고 들뜨는 이유는 단순히 오지랍이 넓기 때문일까? 아니면 정말로 그들이 좀 더 잘 되길 바라는 순진한 참견인걸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