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s: 119
0 0
Read Time:35 Second
  • 감독 : 박정우
  • 출연 : 이성재, 박솔미
  • 스타식스 안산 2관에서 관람

이 영화를 보면서의 외적인, 내적인 문제들(예를 들어 다른 멀티플렉스와 비교하여 비싼 조조요금과 어느센가 이동 통신사 카드 할인이 사라져버린 영화관, 자주 끊기는 영화 사운드 등의 외적 문제점, 그리고 투박하고 거친 전개와 춤을 위해 특훈한 배우들을 위한 지루한 엔딩 등의 내적 문제점)은 나의 편협하고도 치졸한 영화 호불호의 법칙에 따라서 ‘박솔미의 출연분량’이 어느 정도에 따라서 그 비중이 희석될 상황이었지만, 결과적으로 이 영화는 여주인공의 비중이 너무 적었다. 그래서 난 이 영화를 좋은 영화라 평하지 못한다. (!)

이 영화가 지루하다는 것은 아니다. 분명 현실이 뭐 별것 있냐는 점을 생각해본다면 이는 괜찮은 영화다. 하지만 저런 쓰잘데기 없는 이유(미모의 여주인공의 출연 시간 같은)로 나에게 좋은 영화가 되지 못한건 별 수 없는 일 아니겠는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