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s: 59
0 0
Read Time:1 Minute, 21 Second

2020년 발간 된 시드 마이어의 자서전이 지난 6월(2021년) 말 번역본이 출간 되었다. 그의 이력을 바탕으로 게임 제작과, 자신의 생애를 담담하게 이야기 하는 이 책에서는, 그간 그가 게임을 통해 전하던 그의 생각을 좀 더 자세하게 들여다 볼 수 있다.

학창 시절 컴퓨터를 처음 접하고 만들었던 여러 습작 게임들. 같은 회사를 다녔지만 라스베가스의 사내 행사 전까지 존재 자체도 몰랐던 빌 스틸리와의 만남과 취미와 전문 업무가 애매하게 걸쳐져 있었던 초창기 마이크로프로즈의 시작. 게임을 만들면서 작품마다 정했던 수 많은 방침들과 디자인 지침들. 20세기 부터 고민하기 시작한 정치적 올바름과 이에 대한 고민에 대한 이야기는 아마도 그의 인생 자체가 ‘흥미로운 선택의 연속’이 아니었나 싶다.

무엇보다 이 이야기의 장점은 시드 마이어가 자신의 성공 뿐만 아니라 실패에 대해서도 담담하지만 유쾌하게 풀어낸 부분들이다. 사일런트 서비스를 제작하면서 본인은 게임의 사실성을 해친다고 생각해 반대했던 잠수함 데크의 기관포 덕분에 게임이 팔렸다는 이야기라던가, 코버트 액션, 그리고 미발표 된 공룡 게임에 대한 게임 디자인 적인 아쉬움. 문명을 만들면서 제기된 인류/역사/문화에 대한 여러 견해들에 대한 본인의 입장 – 만들 당시에는 몰랐기 때문에 실수했지만, 그 실수를 바로 잡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이야기 등.

그 후 빌은 디자이너라고 자처하며 게임에 플레이어가 흥분하거나 긴장할 만한 요소가 부족하다고 느낄 때 마다 자신의 주장을 관철하려고 “덱 건!”을 외쳤다.

시드마이어: 컴퓨터 게임과 함께한 인생!

게임 제작자라면 필히 읽어봐야 할 책 목록이긴 하지만, 추천을 하는데 있어서 조금의 우려 사항은 존재한다. 시드 마이어의 게임을 즐겨본 경험이 없다면 그가 하는 이야기가 얼마나 마음에 닿을지 모르겠다는 점이다. 그의 말 하나 하나는 어쩌면 게임 제작 시 가져야 할 철학에 가깝다. 좀 더 나은 게임을 만들기 위해 ‘어떻게’ 고민해야 하는가 엿보이긴 하지만, 이를 설명하기 위해 사용하는 자신의 경험(게임 제작기)이 게임을 해보지 않은 사람에게 얼마만큼 와닿을지는 솔직히 모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