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s: 12
0 0
Read Time:57 Second
  • 감독: James Cameron
  • 출연: Sam Worthington, Zoe Saldana, Sigourney Weaver, Michelle Rodriguez
  • CGV 오리 7관에서 관람(F열 6번 2009. 12. 26. 1회 07:40)

1. 의외로 영화는 낯익은 얼굴들이 잔뜩. Sam Worthington(터미네이터 4)도 그렇고, Zoe Saldana(스타트렉-더 비기닝)도 그렇고. Sigourney Weaver야 말해 뭘 하겠느냐만, Michelle Rodriguez 이 아가씨는 아마 다들 잘 모를꺼다-레지던트 이블 1에서 좀비를 못 잡아 먹어 안달이었던 여성 특수 부대원으로 나왔던 인상 강한 아가씨-라라 크로프트 인상이 너무 강했던 인물이기도 하고. (……)

2. 3D 입체 기술은 사실 3D 안경이라는 거추장스럽고 짜증나는 인터페이스가 사라지기 전 까지는 절대 극장 밖을 못 벗어날 것이라는 조심스러운 예측을 해 본다-그런 의미에서 지금의 가전제품 중 최근들어 다시 쏟아져 나오고 있는 3D TV는 핵심을 분명 잘못 잡았다. 그냥 세시간 정도 영화 볼 때 정도야 안경을 쓰는 불편함을 감수하겠지만, 누가 일상에서 TV를 볼 때 거추장스런 안경을 하나 더 써가면서 TV를 본다고 생각을 한단 말인가? 지난날 숱하게 나온 3D 관련 장비들의 몰락의 역사에서 그들은 전혀 배운게 없다.

3. 아바타는 테크놀러지로 탄생한 영화가 아니다. 판도라 행성의 세계관이나 나비 종족의 문화에 대한 설정은 무작정 생각없이 만들어 낼 수 있는 깊이가 아니다. 국내에서 아바타 같은 영화를 못 만들어내는 근본적인 이유는 기술력이 아닌 바로 여기에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