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s: 394
0 0
Read Time:1 Minute, 17 Second

조금 복잡하긴 하더라도 등장하는 동물과 상호작용 만으로도 어린 아이들이 좋아할 만한 게임

이 게임은?

  • 엑스박스 One과 Windows PC 에서 즐길 수 있어요.
  • 온 오프라인 쇼핑몰, 엑스박스 스토어, 스팀에서 구매 가능해요.
  • 대한민국에서 2013년에 발매되었고 전체 이용가 등급을 받았어요.
  • 아쉽게도 한국어는 지원하지 않아요.

주 타이쿤은 제목 그대로 나만의 동물원을 운영하는 게임입니다. 여러 시설들을 만들고, 동물원을 관리할 사육사나 정비사, 청소원 등을 고용하고 무엇보다 동물들을 데려와 많은 관객들을 유치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게임입니다.

사실 이 게임을 아이들이 아직 초등학교 1 ~ 2 학년 일 때 즐기긴 했지만, 즐기기에 어려운 점이 하나 둘이 아니었습니다. 일단 영어만 지원을 하고 있고, 타이쿤이라 불리우는 경영 전략 게임들이 대부분 그러하듯, 이 게임 역시 꽤 복잡한 게임 시스템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아직 어린 아이들이 직접 하기는 매우 무리가 있거든요.

그래도 조작법과 게임 시스템에 대한 설명을 해주었더니 우려와는 달리 아이들이 곧잘 재미있게 합니다. 동물원 경영 같은 복잡한 부분은 어쩔 수 없기 때문에 아에 자원이 무제한으로 주어지는 창작 모드로만 플레이 하곤 했지요.

게임은 어린 아이들이 흥미로워 할 만한 부분들이 많습니다. 특히나 자기가 만든 동물원을 직접 거닐면서 사람들의 반응을 보거나, 동물의 상태를 관리하는 행동은 자신이 정말 동물원의 사육사가 된 것 처럼 좋아했습니다.

또한 게임은 동물들과 직접 상호작용을 해서 친밀도를 올리는 시스템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먹이를 주거나 물 호스를 이용해 동물들을 씻겨주는 등의 행동을 할 수 있는데, 엑스박스 원과 키넥트 Kinect 센서가 있다면 실제 손을 이용해 직접 먹이를 주거나 물을 뿌리는 등의 행동을 해볼 수 있습니다.

동물원에서 동물을 보는 것을 좋아하는 아이들이었기에, 게임도 재미있게 즐기지 않았나 싶습니다(지금은 벌써 엄마 아빠와 어디 가자고 하면 싫다고 반항하는 아이들이 되었지만 말이죠). 아이들이 아직 동물에 관심이 많다면 한 번 도전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