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s: 49
0 0
Read Time:1 Minute, 18 Second
  • 제작 : 판타그램/Blue side studio
  • 유통 : 판타그램
  • 장르 : 액션 전략 시뮬레이션
  • 리뷰 타이틀 버전 : XBOX 한국 발매판(04. 10. 05. – NTSC/J)

킹덤 언더 파이어(이하 KUF)의 엑스 박스 버전이 만들어진다는 소식이 들려오기 시작했을때의 술렁거림을 아직 기억하고 있다. 별다른 정보도 없이 갑작스럽게 접하게 된 스크린 샷은 정말이지 청천벽력 같은 느낌이었다. 정말 그 ‘판타그램’에서 제작한 콘솔용 게임이란 말인가? 하는 의구심이 들 정도로 스크린 샷에 표현된 이미지는 굉장했고, 오랜만에 나를 긴장하게 만들었었다. 게임이 나오기만을 고대했지만, 개인적인 사정으로 인해 바로 접하지는 못했고, 다음을 기약할 수 밖에 없었지만, 오랜 기다림 끝에 접한 게임에 대한 평가는 상당히 ‘만족스럽다’라는 것이었다.

완성도 면에 있어서 기존의 국산 스탠드 얼론 게임(Stand Alone Game)들-플랫폼을 떠나서-을 훨씬 뛰어넘은 것 만으로도 나에게 이 게임에 대한 평가를 후하게 만든 큰 요인일 것이다. 화려한 그래픽과 자칫 진 삼국무쌍의 판타지 버전으로 오인 받을 법한 액션 시스템을 전략 시스템과 적절히 뒤섞어 만든 전장 시스템 구성 등은 상당히 흥미로웠으며, 분명 재미있었다. 거기에 더해 화려한 그래픽과 수준급의 음악/사운드 역시 게임의 완성도를 높이는데 크게 일조하고 있었다.

상당히 잘 만들어진 수작 게임임에는 틀림 없지만, 아쉬운 점들이 존재하는 것은 별 수 없는 일. 조금은 거슬리는 로딩 문제와, 지나치게 자주 끊기는 사운드 문제, 단순한 시나리오 구조와 각 캐릭터끼리 중복되는 캠패인 등은 좀 더 생각을 해 봤어야 하는 문제가 아니었나 싶다. 액션과 전략의 조화 문제는 쉽사리 좋다 나쁘다의 판단을 내리기가 수월하지 못한데, 난장판인 전장에서의 순간적인 상황 판단을 요한다는 점에 있어서는 사실적이라고 할 수 있지만, ‘어디까지나 게임’이라는 관점에 있어서는 여간 복잡한 시스템이라 여겨졌기 때문이다.

이미 후속작인 KUF: Heroes가 발매된 마당이라, 전작에 대해서 이러쿵 저러쿵 떠드는건 시기적으로 이미 늦은 듯 하지만서도, 아쉬운 마음이 강하게 드는건 애정의 문제일까? 아니면 애증의 문제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