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s: 178
0 0
Read Time:1 Minute, 8 Second
  • 개발: I.O. Interactive 
  • 리뷰 플랫폼: Play Station 4
  • 발매년도: 2016년
  • 장르: 슈터 / 잠입 액션 / 샌드박스 / 어드벤처

영화로도 제작된 바 있는 유명 게임인 히트맨 시리즈의 리부트 작. 암살을 소재로 개방된 공간에서 적절한 지형지물, 도구를 이용해 목표를 암살하는 게임. 원작을 해 본 적은 없지만 그냥 살인청부업자를 모티브로 한 슈터 게임으로 생각하고 있었는데, 리부트작을 보니 그건 아니었던 모양.

게임을 시작하고 나서는 현대적인 모습의 암살자는 장거리에서 스나이퍼 라이플을 들고 원거리에서 저격하는 것만 떠올렸던 자신에게 반성을 먼저. 게임의 엔딩을 볼 때 까지 스나이퍼 라이플 같은건 등장도 안한다(각 스테이지 클리어 후 해금을 따로 해야 함). 때문에 타겟에 몰래 접근해 조용히 처리하는게 게임 플레이의 핵심.

이를 위해 게임은 다양한 장치들을 플레이어에게 제공한다. 잠입, 암습, 적 회피 같은 액션 뿐만 아니라, 다양한 암살 도구(벽돌, 공구, 식칼, 독극물, 총기 등)를 습득해 사용 할 수 있다. 또한 닥치고 돌격 같은 상황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게임 진행 중 얻게 되는 암살 타겟에 대한 암살 기회 정보들을 통해 게임에 익숙하지 않은 플레이어라도 쉽게 목표를 처리할 수 있도록 유도한다.

이러한 점들 때문에 게임 플레이는 액션 보다는 거대한 퍼즐 맞추기라는 느낌. 타겟에 접근하고, 암살 후 탈출하는 일련의 과정들이 작은 퍼즐 하나 하나를 조금씩 맞춰가면서 해결한다는 기분이다.

다만, 짧은 플레이 타임은 좀 단점. 게임 전체의 엔딩을 보는 것은 큰 시간이 들지 않는데, 제작진은 정말 다양한 부가 목표와 해금 요소들을 집어넣어 반복 플레이를 유도하는 방식으로 해결을 하려 한 듯. 하지만 트로피 해금 비율을 보니, 그 시도는 아무래도 소수에게만 통한 듯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