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클로바 더빙을 사용해 봅시다

클로바 더빙은 지난 2월(2020년) 네이버에서 출시한 AI 음성 더빙 솔루션이다. 네이버의 AI 어시스턴트 클로바 Clova 의 음성 합성 기술을 기반으로 제작된 일종의 텍스트 투 스피치 Text to Speech 서비스로, 유튜브나 브이로그 동영상 제작 시, 전문 성우의 도움 없이도 준수한 수준의 더빙물을 만들 수 있다.

클로바 더빙을 적용해 만든 게임 트레일러 영상 – 올해의 게임 시뮬레이터

이 서비스는 비상업적 용도 / 동영상 / 클로바 더빙 사용을 영상물에 표시 하는 조건으로 무상으로 사용 가능하다. 상업적 용도의 사용은 별도 제휴 신청 및 허가가 필요하다.

다양한 종류의 디폴트 음성(남성 및, 여성 그리고 아이)을 지원하며, 음성의 높낮이나 속도를 조절하여 이를 커스터마이징 할 수 있다(하지만 대자연의 원칙인 튜닝의 끝은 순정이란게 여기서도 적용되는 듯 하다).

이용을 위해선 네이버 로그인이 필요하다. 프로젝트는 자유롭게 생성 가능하지만, 프로젝트 당 최대 5분이라는 분량 제약이 존재하기 때문에 좀 불편한 편. 자체 에디터는 기본 기능만 제공하고 있기 때문에 대부분 작업은 음성 더빙 파일을 받아서 별도 에디터에서 하는 편을 추천한다.

클로바 더빙을 사용한 영상물 – 게임 회사 이야기: 오리진 시스템즈 편

음성은 상당히 깔끔하다. 기존의 텍스트 투 스피치 제품들 보다는 확실히 더 자연스러운 음성을 보여주지만, 그래도 사람이 느끼기에 어색한 경우가 많은 편.

지금까지 작업하면서 얻은 몇 가지 팁을 공유하자면 아래와 같다.

  • 생성 문장이 길면, 길 수록 더 자연스러워진다. 단어 하나 식으로 입력하면 합성음의 어색함이 바로 나온다.
  • 쉼표(,)와 마침표(.) 구분이 꽤 정확하기 때문에, 이를 잘 활용하는게 좋다. 문장이 길면 자연스러운 대신, 좀 쉬지않고 말하는 경우가 자주 있는데 때문에 쉼표를 적극 사용해야 한다.
  • 문장 끝을 쉼표로 하면 문장의 끝음이 올라간다. 반대로 마침표를 찍으면 문장의 끝음이 내려간다.
  • 영어의 경우, 원래 철자를 입력하는 것 보다 한글 음역을 쓰는 편이 좋다. 영어 단어 인식이 아직 오락가락 하는 경우가 있기 때문이다.
  • 문장을 통으로 더빙 하는 것 보다, 적절히 쪼개서 더빙을 하는 것이 영상 편집에 적용하기에 좀 더 수월하다.
클로바 더빙을 사용한 영상물 – 게임 회사 이야기: 마이크로 프로즈 편

기존 제품들에 비해 확실히 깔끔하고 꽤 인상적인 품질을 보여주긴 하지만, 전문 성우를 써야하는 경우의 대안으로는 아직 부족하다. 하지만, 적당한 품질에서 만족한다면 충분히 쓸 만한 서비스이다.

[예고] 게임 회사 이야기 2 – 마이크로 프로즈

마이크로 프로즈는 문명 시리즈로 유명한 시드 마이어, 공군 조종사 출신 사업가 빌 스텔리가 설립한 게임 회사 입니다. 회사는 비행 시뮬레이션, 전략, 경영 등의 다양한 장르의 명작 게임들을 만들었고, 한 때는 일렉트로닉 아츠(EA), 액티비전 등과 함께 5대 게임사로 꼽히기도 하였죠.

이 회사의 시작, 전성기, 그리고 드라마틱한 몰락에 대한 이야기가 곧 펼쳐집니다. 조금만 기다려 주세요!

캐리비안의 해적: 낯선 조류 Pirates of the Caribbean: On Stranger Tides (2011)

VOD (Netflix)
2020. 03. 22.

⭐⭐⭐

주말 동안 아이들과 함께 캐러비안의 해적 시리즈를 처음부터 보기 시작했다. 1, 2, 3편을 하나 하나 다시 보면서, 예전에 극장 개봉 당시 내가 남긴 평을 보니, 내가 쓸데없이 투정 부렸구나 같은 생각이 들었다.

뭣보다 초기 3부작의 여주인공 엘리자베스 스완 Elizabeth Swann 에 대한 느낌이 완전히 뒤집혔다. 예전에는 그저 강한 개성의 여주로만 각인 되었었는데. 다시 보니 그 역시 한 명의 해적으로 활약하는게 가장 눈에 띄더라. 왜 예전엔 그걸 못 봤을까?

4편에 새로 등장한 여주인공 안젤리카 Angelica 는 그에 비하면 오히려 퇴보한 수준이라고 해야 할 정도. 사실 4편은 부제만큼 모든 장면들이 낯설었는데 감독 변경의 영향이 가장 크지 않을까 짐작해 볼 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