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스범스: 몬스터의 역습 Goosebumps 2: Haunted Halloween (2018)

VOD(Netflix)
2019. 05. 12.
★★★☆☆

그냥 그렇고 그런 가족 공포물 영화. 그렇기에 별 다른 생각 없이 보고 있다가 아래의 대사에서 지금 현재 내 머리속을 가득 차지하고 있던 문제를 해결 할 수 있는 힌트를 얻게 되었더란다(이런게 이야기의 힘인 걸까?).

글쓰기의 첫 번째 법칙은 아는 얘기를 쓰는 거지. 난 30년간 이 책의 결말을 떠올리지 못했는데, 너는 하룻밤 만에 결말을 냈지 않았니? 난 널 믿는다.

Goosebumps 2: Haunted Halloween (2018) 중

그래, 대단한 것 쓰려고 하지 말고. 아는 이야기 부터 먼저 해보자꾸나.

어벤져스: 엔드게임 Avengers: Endgame (2019)

CGV 죽전 7관(D열 13번)에서
2019. 04. 27. 15:10(5회)
★★★★☆

스포일러 없음

2008년 호기심으로 아이언맨 1을 보기 시작 한 이후로,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의 모든 장편 영화들은 놓친적이 없었다. 개인적인 입장에선 마블 영화들은 잘 만들어진 블록버스터 팝콘 무비 정도의 기대감으로 영화를 봐 왔었고, 개 중 기대를 훨씬 뛰어넘는 작품들을 볼 때 마다 존경의 박수를 치곤 했었었다.

그간 벌려놓은 일을 최종 정리하는 이번 작품을 보면서 나도 모르게 울컥 울컥 눈물이 나오던 장면들이 많았었는데, 보는 당시에는 이유를 잘 몰랐었다. 좋아하던 캐릭터들이 마지막에 나름의 성장을 마친 장면들이 좋았을까? 그간의 작품들에서 쌓였던 회한을 푸는 것이 감동적이었을까? 어떤 이들을 더 이상 볼 수 없다는 것 때문일까? 같은 의문이 꼬리에 꼬리를 물었지만, 어떠한 답도 스스로 납득할 만큼 명확하진 않았었다.

이 영화를 보며 울컥할 14,000,605 가지의 다양한 이유들이 있었겠지만, 내가 찾은 나를 위한 단 하나의 답은 “영화를 보는 내내 졸업식에 참석한 기분이었다” 였다. 누군가는 여기가 끝이고, 누군가는 또 다음에 보겠구나. 기쁨과 아쉬움이 교차하고, 과거에 함께 즐거웠던 것들이 스쳐지나가면서 현재를 같이 보는 건 역시 졸업식이 아니었을까.

고생 많았어 모두들. 누군가는 아쉬운 결말을 맞았구나. 그래도 꼬맹이 일 때 비해 많이 성장했네. 다들 각자의 답을 가지고 훌륭한 영웅이 되었구나. 행복하게 잘 살고, 나도 너희와 같은 영웅이 되도록 남은 평생 노력 할께. 안녕. 또 보자.

p.s. 결국 영화의 세계관으로 돌아오지 못한 필 콜슨과 남은 실드 요원들
(Agents of S.H.I.E.L.D.)에 대해 안타까움을 표시 하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