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트맨 Hitman (2016)

  • 개발: I.O. Interactive 
  • 리뷰 플랫폼: Play Station 4
  • 발매년도: 2016년
  • 장르: 슈터 / 잠입 액션 / 샌드박스 / 어드벤처

영화로도 제작된 바 있는 유명 게임인 히트맨 시리즈의 리부트 작. 암살을 소재로 개방된 공간에서 적절한 지형지물, 도구를 이용해 목표를 암살하는 게임. 원작을 해 본 적은 없지만 그냥 살인청부업자를 모티브로 한 슈터 게임으로 생각하고 있었는데, 리부트작을 보니 그건 아니었던 모양.

게임을 시작하고 나서는 현대적인 모습의 암살자는 장거리에서 스나이퍼 라이플을 들고 원거리에서 저격하는 것만 떠올렸던 자신에게 반성을 먼저. 게임의 엔딩을 볼 때 까지 스나이퍼 라이플 같은건 등장도 안한다(각 스테이지 클리어 후 해금을 따로 해야 함). 때문에 타겟에 몰래 접근해 조용히 처리하는게 게임 플레이의 핵심.

이를 위해 게임은 다양한 장치들을 플레이어에게 제공한다. 잠입, 암습, 적 회피 같은 액션 뿐만 아니라, 다양한 암살 도구(벽돌, 공구, 식칼, 독극물, 총기 등)를 습득해 사용 할 수 있다. 또한 닥치고 돌격 같은 상황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게임 진행 중 얻게 되는 암살 타겟에 대한 암살 기회 정보들을 통해 게임에 익숙하지 않은 플레이어라도 쉽게 목표를 처리할 수 있도록 유도한다.

이러한 점들 때문에 게임 플레이는 액션 보다는 거대한 퍼즐 맞추기라는 느낌. 타겟에 접근하고, 암살 후 탈출하는 일련의 과정들이 작은 퍼즐 하나 하나를 조금씩 맞춰가면서 해결한다는 기분이다.

다만, 짧은 플레이 타임은 좀 단점. 게임 전체의 엔딩을 보는 것은 큰 시간이 들지 않는데, 제작진은 정말 다양한 부가 목표와 해금 요소들을 집어넣어 반복 플레이를 유도하는 방식으로 해결을 하려 한 듯. 하지만 트로피 해금 비율을 보니, 그 시도는 아무래도 소수에게만 통한 듯 하다.

그란 투리스모 스포트 Gran Turismo Sport

  • 개발: Polyphony Digital
  • 리뷰 플랫폼: Play Station 4
  • 발매년도: 2017년
  • 장르: 레이싱 / 드라이빙 시뮬레이터

그란 투리스모에서 보이는 각종 차량을 볼 때 가장 먼저 드는 생각은 “아름답다”다. 이 시리즈는 차의 아름다움을 표현하기 위해 집요하게 애정을 쏟아부었다는 느낌이다. 차량 모델링의 정교함이나, 그래픽의 퀄리티, 사실성을 이야기 하는게 아니다. 뭐라 객관적으로 설명하기 어려운 그 느낌은 여타 다른 레이싱 게임들에서 느낄 수 없다.

그란 투리스모에서의 차에 대한 표현은 마치 하나의 예술품을 다루는 것 처럼 느껴진다. 대중적인 베스트셀러 카든 그저 달리는 미학을 위해서 만들어진 슈퍼 카가 되었든 모든 차는 예술이다. 라고 주장하는 이 게임은 차에 경외감을 가지고 숭배하게 만든다-반면에 다른 여타 레이싱 게임들은 차는 즐기기 위한 것이라는 철학이 매우 강하게 드러난다.

차를 바라보는 시선의 차이. 이것이 그란 투리스모 시리즈를 장수하게 만든 가장 큰 요인이었을까?

플라워 Flower

  • 개발: thatgamecompany
  • 리뷰 플랫폼: Play Station 4
  • 발매년도: 2009년
  • 장르: 어드벤쳐

2019년의 마지막 날, 이 게임이 나온지 10년이 넘은 시점에 엔딩을 봤다. 듀얼 쇼크의 6축 센서를 이용한 플레이는 내 개인적으로는 용서할 수 없는 무언가. 에 해당하지만, 그래도 이 게임은 컨트롤에 있어 그렇게까지 분노를 유발시키지는 않는다. 컨트롤에 대한 최적화를 그만큼 잘 했단 것이겠지.

환경 파괴와 이를 치유하는 여정이라는 매우 단순한 이야기를 풀어내기 위해 많은 기능성 게임들이 도전을 했지만, 이렇게 아름답고 미려하게 풀어내는데 성공한 것은 지금까지도 이 작품 정도가 아닐까. 많은 기능성 게임들이 “경험” 보다는 “교훈 전달” 이나 “지식 전달”에 치중한 결과, 약간의 인터랙티브 효과가 있는 교보재만 양산한 건 아닌지 반성해 볼 일이다.

교육적 의미에만 치중한 게임은 결국 디지털 교과서일 뿐 게임이 될 수는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