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리플 프론티어 Triple Frontier (2019)

  • VOD (Netflix)
  • 2020.10.08

평가: 3.5/5

국가와 조직에 충성을 다했지만, 얻은 것은 명예 뿐인 사람들이 모여 온갖 정당화를 붙여가며 정의로운 척 하지만 결국 한낱 범죄에 불과하고 그 현실의 끝은 시궁창이라는 이야기가 꼭 퇴역 군인들 같은 특수한 소재로만 나올까 싶다가 갑자기 이런 이야기가 떠오르는거다.

제4차 산업의 역군이라며 국가에 의해 양산된 베테랑 프로그래머가 자신을 토사구팽한 해외 게임사의 비트코인을 한탕 하기 위해 모여 온갖 신체적, 정신적 고난 끝에 해킹에 성공하지만, 결국 전자 지갑이 든 중국산 USB가 말썽을 일으켜 아무것도 못 건지고 집으로 돌아오는 이야기.

다들 분위기만 다르지, 결국 비슷 비슷한 삶이 아닌가 싶다.

테넷 Tenet (2020)

  • 롯데시네마 수지 3관(E열 10)에서
  • 2020. 10. 02. 22:15

평가: 4.5/5

반 년을 넘어 무려 9개월만에 조심스럽게 찾은 극장에서 본 크리스토퍼 놀란 Christopher Nolan 감독의 신작. 대중에게 익숙하지 않은 소재로 단순한 사항을 복잡하게 꼬아 관람객들의 지적 허영을 한계까지 밀어붙이는 그 다운 영화. 물론 나쁘단 이야기가 아니니 오해는 금물.

로버트 패틴슨 Robert Pattinson 은 뭔가 이미지가 많이 달라진 느낌이다.

커뮤니티 시즌 1 – 6 Community S1 – S6

  • VOD (Netflix)
  • 2020. 09. 27.

평가: 4.5/5

커뮤니티 칼리지의 일상에서 벌어지는 기상천외한 시트콤이라고 끝내기에는, 헐리우드 영화를 포함한 영상 매체에 대한 오마주, 그리고 그에 대한 경의를 노골적으로 드러낸 작품 아닌가 싶다. 그래서 오히려 후반 시즌에는 좀 지치는 감도 없진 않았지만서도.

그리고 릭 앤 모티 Rick and Morty 의 그 정신 사나움이 어디서 기인했는지도 이 작품을 보면 충분히 알 수 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