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쌔신 크리드 – 디스커버리 투어가 한시적 무료로 풀렸습니다

유비 소프트의 대표 프랜차이즈 중 하나인 어쌔신 크리드 시리즈는 가상의 세계사를 바탕으로 인류를 지키기 위한 암살자 집단의 노력과 희생을 그린 인기 시리즈 입니다. 가상의 역사를 바탕으로 하지만, 사실성과 플레이어 몰입을 높이기 위해 지역, 배경 등의 고증을 게을리 하지 않는 시리즈로 유명하지요.

10여편이 넘는 작품을 발표하면서 이 게임이 다룬 지역은 꽤 많습니다. 중세 예루살렘을 시작으로 이탈리아 피렌체와 베네치아, 독립전쟁 시기 보스턴과 뉴욕, 프랑스 혁명 시기의 파리, 고대 이집트 왕정 말기의 알렉산드리아 그리고 고대 그리스 아테네 등이 게임에 담겼고 이들 지역은 고증을 바탕으로 최대한 사실적으로 묘사 되고 있습니다.

어쌔신 크리드: 오리진 – 디스커버리 투어 트레일러 영상

고증에 들인 노력이 아까웠을지도 모르겠습니다만, 유비 소프트는 시리즈 최신작에 해당하는 오리진(고대 이집트 왕정 말기)과 오디세이(고대 그리스 시대)를 기반으로 한 교육용 콘텐츠를 제작 판매 중이었습니다. 디스커버리 투어라 불리는 이 시리즈는 본편 게임에서 게임과 관련한 시스템(암살이나 전투 같은)과 게임 스토리를 걷어내고 대신 편하게 도시를 여행할 수 있게 해줍니다. 친절한 도슨트의 안내는 덤이지요.

오픈 월드라 불리우는 게임 특성으로 인해 사용자는 게임 내 구현된 도시의 뒷골목 구석구석까지 자세히 돌아볼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이미 시리즈 2편에서 모사된 베네치아, 피렌체의 모습은 게임을 즐긴 이후 실제 해당 도시를 여행한 사람들이 “여기 와본 것 같아” 라는 감상을 말하게 만들 정도였었지요. 최신 비디오 게이밍 기술로 만들어진 디스커버리 모드에 구현되어 있는 가상의 알렉산드리아와 아테네의 현실성과 몰입감은 굳이 강조할 필요가 없을 것 같습니다.

해당 게임(?)은 자유롭게 도시를 여행하거나, 특정한 포인트를 방문하여 설명을 들으며 관람 할 수 있습니다. 각종 고증에 사용된 시청각 자료를 확인하면서 설명하는 내용을 확인 할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이 모든 것은 한국어 번역이 되어 있습니다.

해당 디스커버리 투어 타이틀들은 한시적으로 무료(2020년 5월 21일까지)입니다. 유비 소프트의 디지털 게임 유통 플랫폼인 Uplay에 가입 및 프로그램 설치가 필요합니다. 해외 여행이 당분간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는 코로나 시대, 디스커버리 투어로 가족과 함께 고대 이집트와 그리스를 여행해 봅시다.

해외 게임 사업자 국내대리인 지정 – 좀 더 지켜봐야 할 것들

무분별한 중국 게임들의 먹튀 및 선정 / 과대 광고로 인한 피해에 대한 이야기는 계속 있어왔음. 이로인해 지난 2020년 5월 7일 발표된 게임산업 진흥 종합 계획에는 해외 게임 사업자의 국내대리인 의무 지정제를 도입하겠다는 발표를 함.

사실 해외사업자 문제는 비단 중국 게임만의 문제는 아님. 이미 일전에도 밝혔듯 스팀의 경우에도 많은 문제점을 내포하고 있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제도 도입에는 찬성.

하지만 몇 가지 부분에 대해서는 계속 주시해야 할 필요가 보임.

법 적용 해외 사업자의 기준

기존 게임법의 게임 관련 사업자는 게임 제작업과 게임 유통업으로 단순 분류 함. 이게 만들어진지 20년 가까이 된 분류다 보니 현실과는 매우 동떨어져 있음. 그냥 취급 목록에 게임이 들어가 있으면 둘 중 하나로 무조건 들어가는 수준임.

아직 구체적인 기준은 정해지지 않은 상황이지만, 선정 기준이 너무 널널하면 해외 인디 게임 팀의 진출을 막는 형태가 될 것이고, 너무 빡빡하면 정작 규제가 필요한 중소규모 미꾸라지들이 빠져나갈 우려가 있음.

또한 어떤 형태까지 게임 사업자로 볼 것인지에 대한 것도 중요. 미국의 유통 서비스인 아마존은 게임 사업자인가? GOG.com 은? 험블 번들은? itch.io 는? 각종 어밴던웨어 서비스들은? 킥스타터는?

위반자들에 대한 법집행은?

대리인 지정 없이 게임 사업을 영위하는 해외 사업자들에 대한 제제 수단이 거의 없다는게 문제. 유일한 제제 방법은 게임 차단. 하지만…1

지금의 게임 심의 제도랑 비슷한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음. 어차피 안 지킬 놈들은 안지키는데 지키려는 사람들만 피곤하게 될 위험성이 있음. 제도 실용성에 대한 의문부호가 커질지도.


아직 구체적인 제도 운영 방안이 나온 것은 아니기 때문에 뭐라 단정하기 어려움. 하지만 그간의 제도가 만들어진 과거를 생각하면 걱정을 떨쳐내기 어려운 것도 마찬가지.

또한 기존 게임법 상에서 문제를 해결하려고 하면 문제는 더 꼬일 수 밖에 없음. 게임법 개정이 시급한 이유. 그래야 발표한 진흥 대책도 현실성이 생길 것.


  1. 지금의 모바일 게임 유통 환경에서 이거 회피하는건 식은 죽 먹기임. 시스템을 만들어야 하는데 대다수 해외 플랫폼 사업자들이 국내 전용의 시스템을 만들어줄지는 의문.

더트 랠리 2.0 Dirt Rally 2.0

  • 개발: Codemasters
  • 리뷰 플랫폼 Play Station 4
  • 발매년도: 2019년
  • 장르: 레이싱

랠리 레이싱 게임의 장점은 롤러코스터를 타는 기분을 만끽 할 수 있다는 점이다. 단점은 그 롤러코스터를 내가 직접 조작해서 살아남아야 한다는 것이겠지.

정상적인 도로 주행이 아니다 보니 게임의 난이도는 매우 높다. PSN의 트로피 시스템에서 이 게임의 트로피 획득률이 가장 높은 녀석도 20% 가 안된다는게 그 증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