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날 감상(Old Reviews)

원래 하트 컴플렉스 닷넷은 실패한 사업의 마지막 유산1 같은 것이었어요. U2VL 이라고 하는 정체 불명의 이름을 단 팀으로 세금 낭비에 일조하고 있었던 시절이었으니깐 한 십수년 전의 일이었던 것 같습니다. 국가에 더 이상 누를 끼치지 않겠다는 결정을 한 이후에 남은 부산물 중 하나가 하트 컴플렉스 닷넷 입니다.

“이왕 있는 도메인으로 뭘 할까?” 라는 중에 ‘뭐라도 만들자’는 결정이었던 것 같습니다. 직접 APM으로 웹 게임을 만들다가 일단은 포기. 다시 규모를 작게 잡아 개인용 웹 게시판을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거기에 일기와 영화, 게임 리뷰를 쓰기 시작했습니다.2

이후, 사람들에게 블로그라는 매체가 주목(?) 받는 시기가 왔을 때. 태터툴즈(현 텍스트 큐브)로 시스템을 갈아탑니다.3 이 때 일기나 잡담은 버리고, 본격적으로 본 영화나 게임에 대한 이야기만을 다루기 시작했죠. 어차피 누군가 읽어줄 용도라기 보다는 개인용 기록에 가까웠었기 때문에, 두 세줄의 짧은 감상이 전부였던 경우가 대부분이었습니다.

군대를 다녀온 후에는 이야기를 좀 더 확장해서, 게임 만드는 이야기라던가, 게임 정책과 관련한 비판적인 이야기(주로 게임 심의)들을 하면서 블로그를 운영 했었습니다. 그리고 많은 글들을 써 오던 중에 돌연 포스팅을 중단 했습니다. 그냥, “뭘 더 쓰지?” 같은 사소-하지만 중요한 이유 때문이었어요.

이후 사이트가 없어진 것은 순전히 호스팅이 날아가 버린 탓(!) 입니다. 최신 백업은 있었지만, 매우 현실적인 핑계들4 때문에 페이지는 계속 복구되지 않고 있었죠. 애초에 “나에 대한 기록”을 남기기 위한 페이지였으니, 누군가를 위해 빨리 복구해야겠다는 생각마저 호스팅과 함께 날아가 버렸습니다.

Mona lisa Smile Poster

그리고, 갑자기 복구입니다. 아니 엄밀하게 이야기 하자면 그냥 새로 시작합니다. 갖은 핑계를 다 떨쳐낸 건 ‘뭐라도 써 봐야 한다’ 라는 생각이 최근 들었기 때문입니다. 지독한 번 아웃(Burn out) 상태를 극복하기 위한 시도라고 해 둡시다. 5

왼쪽은 예전 텍스트 큐브 시절 부터 대표 이미지로 사용하던 “모나리자 스마일”의 포스터 입니다. 네, 예전과 동일하게 개인적인 (아무것도 아닌, 그렇지만 전부에 대한)감상을 적는 것들이 메인이 될 것 같습니다만, 어쨌든 다시 시작해보겠습니다.

잘 부탁드립니다.


  1. 맙소사! 이 도메인은 원래 게임 포털 서비스를 위한 용도였다고요!

  2. 그 때의 게시판의 코드, 데이터는 아직도 압축 파일 형태로 하드 한 켠에 고이 모셔져 있습니다

  3. 가만, 태터툴즈면 블로그가 대중에 알려지기도 훨씬 전(!) 이군요.

  4. 귀찮음, 바쁘니깐 나중에, 애들을 봐야해, 아내가 허락 안함 등등 

  5. 일단 옛날 텍스트 큐브의 글들을 워드프레스로 다시 복구하는 건 여전히 귀찮아서 미뤄두려고 합니다.

[인디게임 50] 무릇 인디가 창조하는 놀랄 만한 세상

한경닷컴 게임톡 투고 기사

지금은 역사 속으로 사라졌지만, 미국의 유명 게임개발사였던 오리진시스템즈(Origin Systems)의 모토는 “We Create Worlds. – 우리가 세상을 만든다”였다. 오리진시스템즈는 자신들의 슬로건에 걸맞은 게임들을 만들어냈는데, ‘울티마(Ultima)’ 시리즈와 ‘울티마온라인(Ultima Online)’ 뿐만 아니라, ‘윙코맨더(Wing Commander)’ 시리즈 등을 선보이며 자신들의 모토를 스스로 증명해내곤 했다. 

게임 제작자가 게임을 만드는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는 바로 자신만의 세계를 만들어 내는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

 “자신만의 세계”라고 하면 거대한 대륙에 지구상에 존재하지 않는 환상적인 자연환경 그리고 상상 속에서만 존재하는 마법과 초현실이 존재하는 가상세계를 떠올리기 쉽지만, 그러한 거창한 형태의 세계만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다. 게임 제작자가 표현하고 싶은 세계는 ‘테트리스’ 같은 단순해 보이는 퍼즐게임에도 분명히 존재한다.

(전문 보기: 한경닷컴 게임톡 2015. 03. 16.)

[인디게임 42] 을미년, 당신들이 ‘성공신화’ 주인공!

한경닷컴 게임톡 투고 기사

푸른 희망을 품은 청양(靑羊)띠의 정초다. 생명을 상징한 푸른색에 순하지만 진취적인 적극적인 동물이 양이다.

아침 새해의 인디게임에 대해 진단을 하기 전에 2014년의 대한민국의 인디게임을 돌아보고 싶다. 나름대로 급진적이라고 할 수 있을 만큼 많은 시도와 환경의 변화가 있었던 지난해의 변화를 통해 양띠를 전망할 수 있으니까.

지난해에는 Out of Index, 오픈플레이데이 같은 새로운 방식의 인디게임 잔치들이 시도되기도 했다. 2013년에 이어 올해에도 열린 인디개발자서밋은 전년보다 더 많은 사람들의 관심과 지지속에 행사를 마무리하기도 했다.

또한 구글플레이스토어 등에서 한국인디게임에 대한 별도의 카테고리를 만들어 프로모션을 진행했다. 지스타2014에서 플레이스테이션4 같은 콘솔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국산 인디게임들이 깜짝 발표되었다. 이처럼 인디게임에 대한한국 게임산업의 관심 역시 점차 높아지기 시작했다.

(전문 보기: 한경닷컴 게임톡 2015. 01. 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