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을 위한 게임 디자인 워크샵

현업 게임 개발자들을 위한 기술 교육 프로그램인 게임 디자인 워크샵 프로그램(홈페이지 링크)을 바탕으로 초등학생 고학년 ~ 중학교 학생들을 위한 게임 디자인 워크샵 프로그램을 디자인 하고, 미래기술 혁신 포럼 2019 에서 수업을 진행하였습니다.

게임 디자인 워크샵은 다양한 사례들을 직접 테스트하고 결과를 공유하는 형태의 과정으로, 이 중 게임 프로토타이핑 및 개선 과정을 경험 할 수 있는 Sissy Fighting 3000 을 바탕으로 수업을 설계하였습니다. 이와 관련한 경험담을 보고 싶으시다면 2009년도에 제가 작성한 글을 참조해 주세요.

원작에서의 변경 사항은 다음과 같습니다.

  • 실습용 게임을 새로 디자인하였습니다. 참여 연령대(초등학생 고학년 ~ 중학생)에 맞춰 아이들이 가장 많이 접해봤을 만한 주사위를 사용하는 보드 게임(ex. 부루마블, 모노폴리, 뱀주사위 놀이, 윷놀이)을 기반으로 합니다.
  • 중간 학생들에게 제시되는 퍼블리셔로 부터의 과제를 새로 작성하였습니다.
  • 수업 진행 시 게임 디자인 이론에 대한 내용은 최소한도로 줄이고, 아이들 간의 협업, 의사 소통, 자기 의견을 상대에게 설득 시키는 과정 등 프로젝트 진행에 필요한 기본 소양에 좀 더 무게 중심을 맞췄습니다.

수업은 최소 3인 ~ 최대 25인 기준으로 3시간을 기준으로 기획 되었습니다(변형하기에 따라서 집에서 가족 단위의 진행도 가능하다고 생각합니다).

여기 수업 계획서 및 필요한 관련 자료를 공개합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하의 저작물(수업 계획서 및 준비물 인쇄 자료)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동일조건변경허락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링 피트 어드벤처

저질 체력의 아빠가 무한 체력의 아이들과 놀기 딱 좋은 게임

이 게임은?

  • 닌텐도 스위치(Nintendo Switch) 게임기에서만 즐길 수 있어요
  • 온라인 상점 및 닌텐도 스위치를 취급하는 오프라인 상점에서 구매 할 수 있어요
  • 대한민국에서 2019년에 발매 되었고, 전체 이용가 등급을 받았어요
  • 한국어가 지원 되어요

링 피트 어드벤처는 2019년 10월 18일 출시 된 피트니스 게임입니다. 실제 신체를 이용한 게임들이 이전에도 나오지 않았던 것은 아니긴 하지만, 다들 고가의 전용 기기(키넥트 센서라던가, PS 카메라라던가, PS MOVE 컨트롤러 세트라던가 등등)를 요구하는 덕분에 대중적인 인기는 크게 끌진 못했지요. 이 게임 역시 전용 컨트롤러인 링콘(Ring-Con)과 레그 스트랩(Reg Strap)을 요구하고 있습니다만, 다른 기기들에 비하면 상대적으로 저렴한 편 입니다.

전용 레그 스트랩과 링콘 – 게임 페키지에 동봉 되어 있습니다

게임의 내용은 단순해요. 세상을 어둡게 만드는 대악마의 농간에 속은 플레이어가 악마를 해방시키고, 그 악마를 다시 봉인하기 위해 떠나는 모험을 다루고 있습니다. 전형적인 일본식 RPG 게임의 클리셰. 여기에 피트니스가 더해졌습니다.

최종보스인 대마왕 드래고는 근육질의 우람한 보디빌더 체형을 가진 용(Dragon) 입니다. 플레이어와 모험을 같이 할 동료는 전용 컨트롤러인 링콘을 의인화 한 “링” 이란 캐릭터지요. 이런 설정은 과하지도, 그렇다고 유치하지도 않습니다. 개인적으로 제작사의 역량을 느끼게 해주는 부분이 아닐까 합니다.

자, 운동을… 아니 모험을 떠나보자

게임의 메인은 어드벤처 모드입니다. 마치 슈퍼 마리오 브라더스 처럼 각 스테이지를 하나 하나 클리어 하면 월드의 끝에 드래고와 결전이 기다리고 있고, 드래고를 클리어 하면 다음 월드로 이동하는 방식입니다.

스테이지의 진행은 아래와 같은 상황으로 진행됩니다.

  • 제자리 뛰기로 전진
  • 공기포, 점프, 흡수 등의 동작을 수행해 장애물 파괴, 혹은 장애물 회피, 코인 회수 등의 동작을 수행
  • 몬스터와의 조우 및 전투
  • 스테이지의 골 인 지점에 도착하면 클리어

이 쯤 되면 “뭐 이런거로 운동이 되겠어?” 라는 의문이 떠오를 법 합니다만, 만약 당신이 평소에 운동을 챙겨 하지 않는 사람이라면 스테이지 하나 클리어 후 땀을 비오듯 흘리고 있는 당신을 발견할 수 있을 정도로 게임은 만만치 않습니다. 최초 스테이지 기준으로 제자리 뛰기는 약 2분 가까이 지속적으로 뛰어야 하죠. 조이고 당기는 링콘 조작은 은근히 근력을 필요로 하는데다, 쉬지않고 연속으로 사용하다 보면 금세 가슴과 팔 근육이 땡겨오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몬스터와의 조우는 단순 조작이 아니라, 실제 피트니스 운동에서 사용되는 동작들을 반복 수행 해야 합니다. 일반 몬스터 기준으로 2 ~ 3세트 분량의 운동을 수행해야만 클리어가 가능하기 때문에 널널하게 할 수 있는 여유는 조금도 없습니다.

물론, 헬스 유튜브 영상 처럼 몸 만들기가 일상이신 분들은 코웃음 칠 수 있을 만한 운동 강도 입니다. 이 게임은 상위 10% 를 위해 만들어진 게임은 아니니깐요.

아이들은 어떨까?

어른들이 이렇게 힘들어 하는데, 아이들은 괜찮을까? 싶었는데 왠걸, 아이들의 넘치는 에너지를 소비하는데 아주 최적화된 게임이라는게 곧 밝혀졌습니다. 아이들도 똑같이 힘들어하긴 해요. 그런데 금방 체력을 회복하고는 다시 도전하고 또 도전합니다. 아직 모험 이야기나 세상을 구하는 영웅 같은 이야기에 심취해 있을 나이(초등학교 고학년 직전)이기도 하다보니 어드벤처 모드의 이야기에도 관심을 가지고 집중해서 봅니다.

아이들과 이 게임을 즐길 때 몇 가지 생각나는 사항이 있어 정리합니다. 참고 하시면 좋을 듯 해요.

  • 사용자 별로 운동 난이도 등을 설정 할 수 있습니다. 아이들 별로 계정을 만들어주는 것이 좋을 듯 합니다. 닌텐도 어카운트 등은 연동하지 않거나 나중에 해도 됩니다.
  • 몸을 쓰는 게임이니 만큼 과격하게 움직이다 다치는 것에 주의가 필요 합니다. 특히 잘못된 동작으로 움직이다 다치는 경우가 어른들의 경우에도 종종 있으니 옆에서 계속 체크해줄 필요가 있을 듯 해요.
  • 레그 스트랩은 최대한 조여주세요. 플레이 중에 흘러내리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 아파트 같은 다세대 주택의 경우 층간 소음이 우려될 겁니다. 일단 소음 방지 매트가 깔려 있다면 OK. 그래도 걱정 된다면 게임에서 지원하는 사일런트 모드를 사용 하시면 됩니다.

MLB 더 쇼 19 MLB The Show 19

  • 개발: SIE San Diego Studio
  • 플랫폼: PS4
  • 발매년도: 2019년
  • 장르: 스포츠 / 프로야구

하드볼 시리즈 이후로 수십년 만에 처음으로 즐기는 야구 게임. 여전히 MLB는 커녕 국내 프로야구도 드문드문 알고 있는 와중에 스포츠 게임은 재미있게 즐길수 있는 원동력은 대체 어디서 나오는 걸까-그러고 보면 골프 게임도, 농구도 직접 뛰는 건 즐기지 않지만 항상 게임은 재미있게 했지. (…)

다른 모드들은 다 제쳐두고 1명의 선수가 되어 선수 일대기를 만드는 Road to The Show 모드만 진행했는데, 마이너리그 AA 에서 시작해 2년 만에 마이너리그 AAA, 메이저 메이저리그 진출, 그 해 신인상, 플레이오프 MVP, 월드시리즈 MVP 까지 하고 나니 세상 모든 걸 다 이룬 것 같더라. 노력하면 정직하게 성취하는 인생사. 캬, 이게 게임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