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가을 크로아티아(+α) 여행 정리 – 계획 편

이전 여행 준비 편은 이 링크를 참조

여행 계획

계획 초기에는 크로아티아의 두브로브니크, 자그레브, 플리트비체 국립공원 만을 다녀올 것을 생각하고 있었음. 자그레브에서 플리트비체 국립공원을 하루 일정으로 다녀온다고 하더라도 지나치게 긴 기간 (5박)을 잡은 관계로 다른 관광지를 물색함.

자그레브에서 차량으로 편도 1 ~ 2시간 내로 이동 가능한 관광지는 아래와 같았음.

  • 슬로베니아 류블랴나 Ljubljana Slovenia: 슬로베니아 수도. 도시 관광 및 성 관광 위주
  • 슬로베니아 블레드 Bled Slovenia: 류블라냐 북쪽에 위치. 블레드 호수, 블레드 섬 등의 자연 경관 및 블레드 성 Bled Castle 같은 고성 관광.
  • 슬로베니아 포스토이나 Postojna Slovenia: 세계에서 두번째로 큰 자연 동굴인 포스토이나 동굴 및 프레드야마 성 Predjama Castle 위치. 류블라냐 서쪽에 위치 함.

크로아티아에서 유명한 해안 도시들인 풀라 Pula, 자다르 Zadar, 스플리트 Split 는 자그레브에서 차량으로 편도 3시간은 잡아야 했음. 여행 인원들의 컨디션을 고려 이들 도시는 배제 함. “어차피 두브로브니크와 거진 비슷하지 않을까?” 라는 고려도 있었음.

이 때 까지의 대략적인 일정은 아래와 같았음.

  1. 3일 간 일정으로 두브로브니크 관광
  2. 1일 일정으로 플리트비체 국립공원 관광
  3. 위 2.의 일정 후 자그레브 관광 및 휴식
  4. 슬로베니아 관광(류블라냐, 블레드, 포스토이나)
  5. 자그레브 주변 관광 및 휴식

여행 시작 막바지에 와서 “기왕 유럽 온 거 한 나라라도 더 들려보자”는 생각이 듬. 포스토이나에서 차량으로 30분 거리에 위치한 이탈리아 트리에스테 Trieste Italy 를 가기로 결심 함. 대신 하루만에 3개 국가를 도는 일정이었기 때문에 류블랴나는 가장 마지막 일정으로 두고 시간에 따라 가능하면 들린다 식으로 결정.

최종 확정한 일정은 아래와 같음.

2019. 09. 07. (토)
인천 ▶ 두브로브니크 이동. 숙소 체크인 후 휴식.
2019. 09. 08. (일)
두브로브니크 구시가 Old Town 관광. 가능하다면 비치 방문 및 해수욕.
2019. 09. 09. (월)
숙소 체크 아웃 후 두브로브니크 스르지산 전망대 관광.
두브로브니크 ▶ 자그레브 이동. 숙소 체크인 후 휴식.
2019. 09. 10. (화)
자그레브 ▶ 라스토케 이동 및 관광
라스토케 ▶ 플리트비체 국립공원 이동 및 관광
플리트비체 국립공원 ▶ 자그레브 이동 후 숙소 휴식.
2019. 09. 11. (수)
자그레브 시내 관광
2019. 09. 12. (목)
자그레브 ▶ 슬로베니아 블레드 이동 및 관광
블레드 ▶ 포스토이나 이동 및 관광
포스토이나 ▶ 이탈리아 트리에스테 이동 및 관광
트리에스테 ▶ 자그레브 이동 후 숙소 휴식
(여유가 있을 경우 슬로베니아 류블랴나 관광)
2019. 09. 13. (금)
자그레브 시내 및 외곽 지역 관광 및 휴식
2019. 09. 14. (토)
자그레브 ▶ 인천 이동. 여행 종료(다음날 아침 09:10 도착 예정).

발칸반도 중심의 유럽 패키지 여행과 비교해서 상당히 널널하게 잡은 계획이라 자평하지만, 9월 12일 (목) 일정이 가장 하드할 거라 예상했고, 역시나 여행 중 가장 피곤한 하루 중 하나였음. 그래도 다행인 건 대부분의 계획은 별 탈 없이 잘 실행 되었다는 점임.

여행 후기1 편 보기…

흔들리지 않는 전략 수립하기

전략 수립에 대해서는 예전 글에서도 강조를 했었지만, 회사의 운영에 있어서 전략은 기본적인 목표와 그에 대한 구체적이고 세부적은 활동들을 명세한다는 점에 있어서 신중하게 수립이 되어야 한다. 전략이 불분명한 조직은 보통 아래와 같은 일들이 벌어지곤 한다.

 1. 전략이 불분명하기 때문에 목표가 불명확하다.
 2. 목표가 불명확하기 때문에 전략 수행 과정이 단순하지 못하다.
 3. 전략 수행 과정이 단순하지 못하기 때문에 없어도 될 낭비가 발생한다.
 4. 낭비가 발생하기 때문에 정작 중요한 전략 목표를 달성하지 못한다.
 5. 전략 목표를 달성하지 못하기 때문에 팀 또는 조직 사기가 떨어진다.
 6. 조직 사기가 저하되기 때문에 인적자원관리HRM에 문제가 발생한다.
 7. 인적자원관리가 엉망이기 때문에 조직의 전문성이 점차 결여된다.
 8, 조직의 전문성이 결여되어 있기 때문에 조직의 핵심 역량이 저하된다.

전략을 수립할 때는 아래와 같은 사항들 때문에 불분명한 전략이 되거나, 확신이 없는 전략이 되곤 한다.

 1. 전략을 수립 하기 전 철저하게 정보를 수집하였는가? – 책상머리에 앉아서 대충 웹 서핑으로 끄적인 정보 따위로는 아무것도 결정 할 수 없다. 하물며 고작 자신이 평소에 알고 있던 지식 수준의 정보를 가지고 마치 일반적인 사항인 양 떠들지 말라. 진짜로 자료 조사를 했다고 하는 것은 2, 3차 자료를 기본으로 1차 자료를 생성하고 이를 바탕으로 정보를 가공했을 때나 꺼낼 수 있는 이야기다. 고작 게임쇼 가서 도우미 언니들 보고 온 것을 바탕으로 전략 보고서를 작성하는 당신은 이미 첫 단추부터 잘못 끼웠다.

 2. 모든 전략적 판단은 근거를 제시 할 수 있어야 한다 – 전략은 크게는 회사 전체의 명운을, 작게는 프로젝트의 성패를  뒤흔들 수 있는 의사 결정 행위이다. 논리적으로 빈약한 근거-특히나 본인의 경험에 의거한 일반화의 오류를 범하기 딱 좋은 근거-는 미안하지만 의사 결정에 도움이 되질 않는다.

 3. 나 자신과 남에 대해 항상 냉정한 평가를 해야 한다 – 수집한 자료를 분석하는 데 있어서 감정을 섞거나 과대평가 혹은 과소평가를 하지 말아야 한다. 사실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그에 대한 근거를 찾는데 주력해야 한다.

물론, 위와 같은 철저한 자료 조사와 논리로 무장하였다고 하더라도 전략은 얼마든지 실패 전략이 될 수 있다. 그때는 그냥 넋놓고 바라보고 있어야 하는가? 아니면 한번 세운 전략이 아까워서 그냥 진행해야 되냐고? 이보게, 만약 내가 ‘이게 아닌 것 같아’라고 중얼거리면서 겁에 질린 눈으로 사방을 둘러보고 있는 관리자의 상관이었다면 나는 바로 그 관리자의 엉덩이를 바로 걷어차 버렸을꺼야! 뭔가 이상하다면 빨리 그 원인을 찾고 수정을 하란말이다 ! 뭔가 아닌 것 같다고 어영부영 시간만 죽이지 말고 말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