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널 판타지 7 단상

이틀 뒤(2020. 04. 10.)면 파이널 판타지 7 리메이크 Final Fantasy 7 Remake 가 발매된다. 리메이크에 대한 올드 팬의 기대가 없었던 건 아니지만, 초반 전투 몇 번 하고 난 이후에 데모를 지워버렸다. 예약 구매를 하냐 마냐 하는 심각한 고민도 그 시점에 접어버렸다. 아마 언젠가는 플레이는 하겠지만, 지금은 아닐 것 같다.

왜 그런가 곰곰히 생각해 보면 나는 원작에 대한 추억이 일반적이지 않아서 그런게 아닐까 한다. 좀 안타까운 추억인데, 주절 주절 늘어놓아 보자면 이런거다.

1996년과 1997년, 파이널 판타지 7에 대한 소식이 게임 잡지를 통해 전해지고, 당연히 게임 좋아하는 친구들 사이에서도 많은 이야기가 오가고 있었다. 나 또한 잡지에 실린 화려한 스크린 샷과 영화 같은 컷 신들을 보며 가슴이 두근거리지 않았던 건 아니다. 하지만 “내가 할 수 있는 게임은 아냐” 같은 자기 합리화가 가슴 한켠에 있었다.

그도 그럴 것이 게임이 발매 된 1997년. 당시의 수도권 위성 도시의 고등학생에게 플레이스테이션 Play Station 은 그저 비싼 럭셔리 브랜드였다. 애초에 학교를 통틀어 플스를 가진 학생이 열 손가락 안쪽이었다.

당시 내가 자주 보던 잡지는 마이컴, PC 챔프, CGW 한국어판 이었다

당시 게임에 대한 욕구를 충족하는 가장 일차적인 방법은 가장 싸고 단순한 방법이었다. 바로 게임 잡지 분석 기사를 보면서 머릿속에서 상상으로 게임을 즐기는 것1. 당시 게임 잡지가 나오면 분담해서 서로 다른 잡지를 사서 돌려 보거나, 과월호를 보고 또 보는 식으로 욕구를 해소했다.

게임이 원체 비싸기도 했지만, 그 비싼 게임을 사려고 하면 용돈을 모으고 모아, 친구들과 파티 Party 를 만들어 주말에 용산을 방문해야만 했다. 용던(용산 + 던전 Dungeon 의 합성어)이란 말은 오랬동안 농담처럼 소모되었지만, 그 당시 우리 세대에게 있어 게임 구매나 컴퓨터 부품 구매, 또는 워크맨을 구매하기 위해서 용산을 방문하는 것은 진짜로 던전을 탐험하는 RPG 주인공 처럼 많은 준비와 용기를 필요로 했다. 물론 그 모든 원흉은 지금까지도 용산의 악명을 떨치게 한 상인들이지만.

출처: 위키백과 공용

때문에 파이널 판타지 7 은. 뭐랄까 유니콘 같은 존재였다. 이런 경우가 파이널 판타지 7에 국한된 경우는 아니다. 사실 내 유년 시절 게임 라이프는 초등학교 3학년 이후 부터 PC 게임에 한정되어버린지 오래였다.

시간이 흐르고 흘러, 일본 대중 문화 규제가 풀리고, 플레이 스테이션 2 등의 가정용 비디오 게임기들이 정식으로 유통되기 시작하면서야 콘솔 게임을 제대로 즐기기 시작했지만… 이미 지나간 게임을 다시 플레이 하기에는 새로 나오는 굉장한 게임 많다. 이러다 보니 추억속의 유니콘은 진짜 유니콘으로 각인되어버린 것 같다.

경험상 유니콘은 유니콘으로 남아야 하는 것 같다. 2016년 경에 스팀을 통해 PC 판을 구매, 플레이를 했었지만, 결국 플레이 시간은 4시간을 겨우 넘겼을 뿐이다. 이건 이른바 고전 게임의 어쩔 수 없는 한계인데, 추억 보정이 없으면 낡은 UI / UX 경험 때문에 금세 지치기 때문이다 – 이 이야기는 예전 드래곤 퀘스트 1 (PS4)에 대한 감상에서도 언급했다.

당시에 게임을 즐기고, 유니콘이 아닌 진짜 게임으로 남았다면 어땠을까? 당시에 재미있게 즐겼던 게임들에 대한 감정은 유니콘 같은 막연한 느낌이 아니다. 안타까운 것은 이런 부분이다. 유니콘은 유니콘으로서 추억 할 수 있다는것. 온라인 게임 비평에서 그 시대가 아니면 느낄 수 없는 것, 시대성에 대한 이야기가 자주 들었는데, 정도는 다르더라도 스탠드 얼론 게임도 결국 시대성이 가지는 중요성은 마찬가지인 것 같다.


  1. 사족이지만, 그때 잡지로 게임 플레이를 충족하는 거나, 지금 세대가 유튜브로 게임 플레이를 충족하는 거나 공통점이 있다 생각한다

옛날 게임 회사를 돌아보는 유튜브 콘텐츠를 시작합니다

게임 회사 이야기 Ep. 1 – 오리진 시스템즈 Origin Systems

옛날 옛적(…) 컴퓨터 잡지인 마이컴의 별책 부록이었던 게임컴에는 게임 시장을 잡아라 라는 기획 기사가 있었습니다. 주로 북미의 PC 게임 개발사의 창업과 성장기를 다뤘는데, 어린 시절 이 기사를 매우 재미있게 봤던 추억이 있습니다.

언젠가는 그런 글을 써 보고 싶다는 생각만 가지고 있다가, 최근 갑자기 바람이 들어 유튜브 콘텐츠 제작을 도전해 봤습니다. 어차피 남들 웃기는 재주는 없는지라, 건조한 다큐멘터리 형태로 가보자고 했는데, 결과는 어째 학부생 PT가 된 것 같네요. (…)

첫번째는 울티마, 윙코맨더 시리즈로 유명한 오리진 시스템즈입니다. 아무래도 공동 창업자 중 한 명인 리처드 게리엇이 우리나라 게임사에 남긴 족적도 (여러 의미로) 대단했던지라, 첫번째 이야기의 주인공으로 선정했습니다.

일단 목표는 주 단위로 지금은 사람들의 기억에서 잊혀진 하나의 회사를 선정해 이야기를 해보려고 합니다. 어렸을 때 부터 PC 게임 매니아였던지라, 일본 개발사의 역사는 문외한에 가깝습니다. 그래도 기회가 된다면 일본 게임 개발사의 이야기도 다뤄보고 싶습니다. 국내 개발사들도 마찬가지고요. 하지만 일단은 북미 PC 게임 개발사 위주가 될 것 같습니다.

다음 회사는 (확정은 아니지만) 시드 마이어의 문명, F-15 스트라이크 이글 시리즈, X-COM 시리즈, 마스터 오브 매직 등으로 유명한 마이크로프로즈 MicroProse 가 될 예정입니다. (웨스트우드를 해달라는 요청이 있었지만, EA에 먹힌 회사만 연달아 두 번 나오는 건 뭔가 좀 그래보여요… 그래서 좀 나중에)

많은 시청, 구독, 좋아요 부탁드립니다.

아이와 함께 고전 게임을 해보자

최근 집 근처의 모 장난감 매장을 찾았다가 네오지오 게임 복각판 게임기인 네오지오 미니 NEOGEO Mini 게임기를 충동 구매 했습니다. 매장 특별 할인 판매가로 책정된 금액이 시중 판매가 보다 싸다는 이유였지요. 둘째가 슬라임 카페 등지에 설치 된 고전 게임기에서 메탈 슬러그 Metal Slug 시리즈를 즐겁게 했었으니깐 같은 자기 합리화도 있었습니다(하지만 요즘 둘째와 같이 하는 게임은 메탈 슬러그 보다는 횡스크롤 슈팅 게임인 블레이징 스타 Blazing Star 가 되었네요).

고전 게임의 가장 큰 매력은 아무래도 추억속의 게임을 맘껏 해볼 수 있다는 점 입니다. 게다가 어렸을 시절, 오락실에 가고 싶지만 돈이 없어서, 친구 집에서 게임을 해보고 싶지만 여러 이유들로 인해 풀지 못했던 한(?)을 한방에 해소한다는 느낌도 있습니다. 그래서인지 요즘 온라인 쇼핑몰에서는 고전 게임을 에뮬레이션 한 게임기들이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고 합니다.

아이와 함께 즐기기에 고전 게임이 좋은 점은 한 가지 더 있습니다. 대부분의 게임들이 2인 이상 플레이를 기본적으로 지원하기 때문에 게임을 같이 도와가며 즐길 수 있다는 점 이지요. 게다가 돈 걱정 없이 무한 컨티뉴 Continue 를 이어가며 게임을 끝까지 즐길 수 있다는 것도 장점입니다(다만, 대전 액션 게임으로 아빠가 아이를 이기려고만 하면 문제가 되긴 합니다만).

시중에 판매 중인 고전 게임기의 문제

이런 고전 게임의 장점 덕분 일까요? 각종 인기 예능 프로그램에서 연예인들이 고전 게임 에뮬레이터 장비를 가지고 게임을 하는 모습들이 보입니다. 대중적으로 이런 기기들이 보급 되는데 매우 큰 역할을 했다고 생각됩니다. 하지만 여기에는 지금까지 아무도 신경쓰지 않은 큰 문제가 하나 있습니다.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이른바 월X보X 류의 고전 게임 에뮬레이터 기기들 – 특히 게임을 내장해서 판매하는 류의 게임기들은 거의 대부분 예외없이 게임 회사의 저작권을 침해하고 있습니다. 즉 불법 복제 제품이라는 이야기이지요. 거의 대부분의 게임기가 불법 제품이며, 심지어는 국내에서 정식 게임 심의를 받지 않은 경우도 많습니다.

게임의 저작권 침해 문제는 사실 오래전 부터 심각한 문제 중 하나 였습니다. 국내 게임 산업이 발전하기 전 게임 산업이 성장하지 못한 원인 중 하나로 저작권 침해 게임의 유통 문제가 있었지요. 국내 게임 산업이 발달했다는데 그럼 그 문제는 해결 된 것 아니냐? 라 생각 하실 수 있지만, 국내 게임 산업이 발달 한 이유는 저작권 침해가 어려운 온라인 게임 위주로 산업이 재편되었기 때문입니다.

방송에서도 떳떳하게 나올 정도이고, 아이들 키즈 카페 등에도 설치되어 있는데 괜찮은것 아닐까? 라고 생각하실 수 있습니다(심지어는 금융사에서 불법 게임기를 경품으로 주는 이벤트를 벌인 적도 있지요). 하지만 그건 방송사 또한 게임 저작권에 대한 인식이 없거나 무지해서 발생한 일 입니다.

개인 사용을 뭐라 할 수는 없지만 방송에서 긍정적으로 다뤄지는 건 다른 문제입니다.

대부분의 고전 게임들은 해외 게임사들 작품이며, 이들은 국내에 적극적인 사업을 펼치지 않고 있기 때문에 그냥 태클을 걸지 않을 뿐, 불법이 아닌건 아닙니다.

합법적인 제품도 물론 있습니다

제가 구입한 네오지오 미니 처럼 합법적인 제품도 국내외에 여럿 출시되어 있습니다. 몇몇 제품들은 오히려 판매량 저조로 시장에서 철수하고 있다는 사실은 참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여기 간단하게 국내외에서 판매 중인 제품을 소개해 볼까 합니다.

네오지오 미니 / 네오지오 아케이드 스틱 프로

SNK는 일본의 게임 회사로 우리나라 오락실을 휩쓸었던 다수의 대전 액션 게임 및 아케이드 게임들을 제작했던 회사입니다. 킹 오브 파이터즈 시리즈 및, 메탈 슬러그 시리즈를 집에서 즐길 수 있습니다.

각종 주변기기(추가 컨트롤러) 등도 정식 판매 중이기 때문에 구매 편리성이 높은 제품 중 하나 입니다. 2020년 1월 가장 최근 버전인 네오지오 아케이드 스틱 프로도 정식 발매 되었습니다.

메가 드라이브 미니

지금은 가정용 게임기 시장에서 철수했지만 플레이 스테이션과 엑스박스가 나오기 전 세가 SEGA 는 닌텐도와 자웅을 겨루던 걸출한 게임 제작사였습니다. 그 시절의 게임을 복각하여 판매하는 게임기로, 소닉 더 해지혹 시리즈를 비롯한 옛 메가 드라이브 게임 약 40여종이 탑재 되어 있습니다.

플레이스테이션 클래식

가전제품으로 유명했던 소니 Sony 를 게임 산업의 선구자로 만든 플레이스테이션 1. 이를 복각하여 만든 레트로 게임기 입니다.

파이널 판타지 7, 메탈기어 솔리드 1 같은 PS를 대표하는 게임들이 수록되어 있습니다. 정식발매 된 제품임에도 불구하고 국내에서는 점차 시장에서 사라지고 있는 제품이기도 합니다.

닌텐도 패미컴 클래식 미니 / 닌텐도 슈퍼 패미컴 클래식 미니

슈퍼 마리오 시리즈, 젤다 시리즈로 유명한 닌텐도의 베스트셀러 가정용 게임기인 패미컴과 슈퍼 패미컴을 복각한 게임기 입니다. 각각 20여종의 게임이 내장 되어 있습니다.

아쉬운 점은 이 제품은 국내 정식 발매가 되지 않은 관계로 해외 직구를 통해서 구매가 가능합니다. 그간 국내의 게이머들이 발매를 지속적으로 요구해 왔지만, 안타깝게도 아직까지 긍정적인 소식은 없는 상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