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각기동대 S.A.C. 2045 시즌 1 Ghost in the Shell: Stand Alone Complex 2045 S1

  • VOD (Netflix Original)
  • 2020. 05. 02.

평가: 4/5

공각기동대 S.A.C. Ghost in the Shell: Stand Alone Complex 는 일본 SF / 사이버펑크 만화 공각기동대를 원작으로 한 TV 애니메이션으로 2002년 첫 시리즈가 방영되었다. 이후 2기 2nd G.I.G, 2006년 단편 SSS Solid Solid State Society 를 끝으로 더 이상의 시리즈는 나오지 않았다 – 이후 리부트이자 프리퀄 시리즈인 공각기동대 어라이즈 Ghost in the Shell: Arise 가 나오긴 했지만, 리부트 답게 S.A.C.와는 무관하다. 때문에 S.A.C.의 14년만의 넷플릭스 오리지널 공개는 의외였다.

국내를 비롯한 해외에서는 오시이 마모루 감독의 극장판 작품이 가장 유명하지만, 개인적으로 S.A.C. 를 공각기동대 작품 중 가장 좋아한다. 원작 만화를 좋아하는 팬들은 모든 작품들에 대해 한가지 씩 아쉬움을 토로하고 있는 듯 하지만, 원작 만화를 본 적은 없다보니 그런 저항감은 없다.

S.A.C. 시리즈를 좋아하는 가장 큰 이유는 전뇌화, 사이보그 등 근미래에 대한 소재가 등장하지만, 실제 직접적으로 다루는 주제는 현시대의 문제를 깊게 다룬다는 점 때문이다. 이번 2045 역시 마찬가지로 아프가니스탄 전쟁, 시리아 내전을 모사한 듯한 “지속 가능 전쟁”을 배경으로, 가상화폐, 전 세계적인 우경화, 선진국의 노령 인구 증가, 경제 위기 등의 내용을 적절하게 믹스하고 있다. 이야기의 중심이 되는 내용을 하나 하나 곱씹어보는 것 만으로도 전작들과 마찬가지로 지적 유흥의 재미를 준다.

반가운 새 시리즈의 등장이지만 아쉬운 점이 없진 않다. 일단 첫 트레일러 영상 발표 직후 팬 사이에 불거진 이른바 “공각기동대 또봇 에디션”의 문제. 실제로 영상의 디테일을 찬찬히 살펴보면 그렇가 나쁘지 않은 수준임에도 불구하고 캐릭터 움직임이나, 표정 등의 부분에서 불쾌한 골짜기가 눈에 자주 띈다 – 사실 또봇 에디션이라고 하기엔, 또봇이나 헬로 카봇의 최신 시리즈의 움직임이나 표정 연출이 2045보다 더 뛰어나다.

그리고 또 다른 아쉬운 점 하나는 2002년 첫 작품부터 흐르던 작품의 보수적인 정치색 부분이다. 이번 2045에서도 일본 우파의 흐름인 “정상 국가 / 보통 국가”에 대한 내용이 은연중 내비치고 있다. 국제 정세 설정도 상당히 낡은 편인데, 2002년 작품 배경을 그대로 가져오다 보니 어쩔수 없는 일이긴 하더라도 지금 현실 상황과 비교해서 생각을 해보면 헛웃음이 나올 수 밖에 없다.

사실 S.A.C. 시리즈에 묘사되는 공안 9과라는 조직은 초법적인데다, 민주주의 국가의 기본 원칙인 3권 분립 같은건 아에 지키려는 노력조차 안 한다. 구성원 개인의 윤리 / 도덕에 기대 돌아가는 엘리트 주의 집단이란게 이른바 보수 우파의 전통 가치에 가장 잘 부합하는 존재다.

18년전에는 이런 조직에 대한 환상을 품고 있었던 적이 있었다만, 이제는 그다지 공감되지 않는다(코로나 19 사태 극복에 소수 엘리트가 아닌 보통 영웅들의 헌신이 더 중요하다는 것을 우리는 이미 알고 있다). 하지만 환상을 환상으로 소비하는 것 정도는 괜찮지 않을까?

킹덤 시즌 2 Kingdom S2 (2020)

VOD (Netflix)
2020. 03. 13.

평가: 3.5/5

작년에 시즌 1을 봤을때만 하더라도, 동시기에 나왔던 비슷한 소재, 내용의 퓨전 사극들(창궐, 물괴 같은)에 비해 만듦새나 이야기 전개가 좋아서 시즌 2를 기대했었는데…

왕좌의 게임 파이널 시즌급 물건이 나올 줄은 몰랐다. 그런데 이걸 시즌 3으로 간다고?!

왕좌의 게임 파이널 시즌에서 내가 가장 싫었던 부분이 바로 “도덕적이며 무능한 주인공 vs. 비도덕적이며 무능한 악당” 구도 였는데 킹덤 시즌 2도 마찬가지다. 세자 일당의 선택은 하나 같이 그럴듯해 보이지만, 조금만 까보면 심각한 무능과 실제로는 별로 도덕적이지도 않은 결정이 시즌 전반에 계속 흐른다. 이게 다 그럴듯한 장면을 뽑아내려고 모든 배역이 멍청한 선택을 하는 경우.

시즌 1때는 그런 장면이 기억나지 않았는데 시즌 2는 매 화 마다 터지는 걸 보니 뭐가 문제인가 싶을 정도. 결국 마지막화의 최종 장면에서는 헛웃음만 나오더라니깐.

내가 그녀를 만났을 때 시즌 1 How I met your mother S1 (2005)

VOD(Netflix)

평가: 4/5

2030년 자기 자녀들에게 아빠가 엄마를 어떻게 만났냐면 말이다. 로 시작하는 전형적인 미국 청춘 로맨스 시트콤. 프렌즈 Friends 이후 이쪽 장르를 보는건 참 오랜만이다.

연애때는 참 무탈한 연애를 했었고, 결혼 후 아이를 키우면서 엎치락 뒤치락 생활하다보니 주인공들의 갈등 상황은 뭐랄까… 공감이 안되는 건 아니지만, 그런 고민 나중에 다 소용 없단다. 포지션이 되곤 한다. 아마 저 당시에 봤다면 아직 나도 20대 중반이었을 때니 공감을 했을까 싶다가도. … 프렌즈는 그냥 웃기는 시트콤이었지. 라고 돌이켜 보면. (흐음)

그렇게 또 한 살 먹고, 몸도 생각도 늙나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