닌텐도 라보 – 버라이어티 팩

부모 입장에서야 장난감의 가성비에 피눈물 흘리겠지만… 체험이라고 생각하면 그리 비싼 편은 아닐 수도 있습니다.

이 게임은?

  • 닌텐도 스위치(Switch) 게임기에서만 즐길 수 있어요.
  • 온라인 상점, 닌텐도 게임기를 취급하는 오프라인 매장에서 구매 할 수 있어요.
  • 대한민국에서 2019년에 발매 되었고, 전체 이용가 등급을 받았어요.
  • 한국어가 지원 되어요.
닌텐도 라보 패키지 이미지
버라이어티 팩 이외에도 VR 팩 등이 출시 되어 있습니다.

닌텐도 라보(Nintendo Labo)는 체험형 게임에 필요한 컨트롤러(조이패드 같은 조작기기를 생각하시면 됩니다)를 직접 만들어 즐기는 형태의 게임입니다. 예를 들자면 포함 되어 있는 게임 중 하나인 낚시 게임을 하기 위해 패키지에 포함되어 있는 재료를 이용해 낚시대와 인식 장치를 직접 만들어 게임하는 방식이지요.

이른바 토이콘(Toy-Con)이라 명명한 제작 콘트롤러는 골판지 소재로 손쉽게 맨손으로 뜯고 접어서 만들 수 있습니다. 버라이어티 팩에 포함 되어 있는 게임은 총 5종으로 각 게임 별로 전용 토이콘을 제작하여 게임을 즐길 수 있습니다.

토이콘을 만드는 방법은 게임과 함께 포함된 설명 소프트웨어에 자세히 나와 있습니다. 한국어 지원인데다, 일반적인 종이에 인쇄된 조립 설명서들과는 달리, 아이들이 착각하기 쉬운 부분들을 영상으로 설명해 주거나, 사각 부분을 돌려서 볼 수 있어서 손쉽게 제작이 가능합니다. 초등학교 3학년 정도 수준이면 부모 도움 없이 혼자서 토이콘을 만들 수 있을 정도에요.

이런류의 미니게임 모음에 있는 게임들이 단순하고 노력을 덜 들인 티가 나곤 합니다만, 닌텐도 라보의 게임들은 그냥 개별 게임으로 놓고 보더라도 게임의 완성도가 상당히 높은 편입니다. 양산형의 휴대폰 게임 보다 훨씬 나은 수준의 게임 퀄리티를 보면 역시 게임은 닌텐도. 같은 이야기가 절로 나오게 합니다.

닌텐도 라보의 거의 유일하고 가장 심각한 단점은 가성비 입니다. 골판지를 소재로 한 토이콘은 만들기는 쉽지만 그만큼 내구도는 꽝 이라는 심각한 문제가 있습니다. 장난감을 험하게 다루는 아이라면 금새 복구 불능이 될 가능성이 상당히 높습니다.

라보 버라이어티 킷 재료
아무리 두껍다고 하더라도 종이는 종이 입니다.

게다가 아무리 잘 만들어진 미니 게임들이라고 하더라도 아이들이 쉽게 질리는 건 어쩔 수가 없지요. 다 만들어진 토이콘은 각각 꽤 큰 부피를 차지하고 있기 때문에 보관이 용이한 것도 아닙니다. 아이들은 어떤지 몰라도 부모 입장에서는 꽤 짜증나는 문제가 아닐 수 없습니다.

하지만, 게임의 입력 방식과, 기계 장치의 동작 방식을 체험 해보는 것이라 생각하면 그렇게 비싼 건 아날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닌텐도 라보를 통해 하는 경험은 일반적인 체험 학습에서 얻을 수 있는 경험과도 또 다른 것들 입니다-개인적으로 드론 제작이나 코딩 교육과는 또 다른 지점에 있다 생각합니다.

게임을 하나 사면 반년은 해야지! 같은 생각이라면 이 제품은 거르는게 맞습니다. 일주일 정도의 체험 학습을 보내는 대신이라 한다면… 글쎄요? 그렇다면 가성비가 매우 좋은게 아닐까요?(닌텐도 스위치를 새로 구매해야만 하는 입장은 제외입니다)

슈퍼 마리오 오디세이

아이와의 협동 플레이라는 달콤한 유혹에 주의하세요

이 게임은?

  • 닌텐도 스위치(Switch) 게임기에서만 즐길 수 있어요.
  • 닌텐도 e-shop, 온라인 상점, 닌텐도 게임기를 취급하는 오프라인 매장에서 구매 할 수 있어요.
  • 대한민국에서 2017년에 발매 되었고, 전체 이용가 등급을 받았어요.
  • 한국어가 지원 되어요.

이번에 아빠가 골라주는 게임은 엄마 아빠들에게도 유명한 슈퍼 마리오 게임 시리즈 중 최신작인 슈퍼 마리오 오디세이 입니다. 슈퍼 마리오 게임 시리즈는 아무리 게임에 관심이 없었던 부모님이라도 한 번 쯤은 플레이 해보거나 혹은 옆에서 지켜 보았을 게임일 겁니다.

시리즈는 원래 2D 플렛포머라 불리우는 옆으로 이동하면서 모험하는 형태의 게임이었지요

슈퍼 마리오 오디세이에서 영원한 콧수염 아저씨 마리오, 그리고 이번 작품에 새로 등장하는 말하는 모자 ‘캐피’와 함께 이번에도 또 쿠파에게 납치 당한 공주 피치를 구하기 위한 모험을 떠납니다. 아주 먼 옛날 슈퍼 마리오 게임을 즐겼다면 3D 공간에서 펼쳐지는 모험이 새롭게 느껴질 수 있습니다.

세계 곳곳을 돌아다니며 모험을 시작해 봅시다

게임의 진행 방식

쿠파에게 납치 당한 공주 피치, 그리고 피치와 함께 납치당한 캐피의 여동생 티아라를 구하기 위해 마리오와 캐피가 떠나는 모험을 다룹니다. 둘은 쿠파를 쫓아 전 세계를 다니면서 쿠파가 저질러 놓은 문제들을 해결하거나, 쿠파가 고용한 해결사들인 브리들 이라는 토끼들의 방해를 물리쳐야 하지요.

쿠파를 쫓기 위해 비행선인 ‘오디세이 호’를 타고 가지만, 안타깝게도 오디세이 호는 낡은 비행선으로 계속해서 수리와 관리가 필요합니다. 오디세이 호를 타고 어떤 왕국에 도착하면 그곳에서 쿠파가 저지른 문제를 해결하거나, 모험을 통해 오디세이 호를 수리 할 수 있는 ‘파워 문’을 얻습니다. 필요한 만큼의 파워 문을 얻은 뒤 오디세이 호에 사용하면 다음 왕국으로 이동 할 수 있습니다.

파워 문은 왕국의 여기저기에 흩어져 있습니다. 진행되는 이야기에 따라감에 따라 얻기도 하지만, 숨겨진 장소, 퍼즐 등을 풀어 파워 문을 얻을 수 있습니다. 게임을 잘할 수록, 모든 것을 꼼꼼하게 확인하고 즐길 수록 더 많은 파워 문을 얻고 게임 내 숨겨진 재미들을 찾아 낼 수 있기 때문에, 게임을 매우 오랜 시간 즐기더라도 새로운 재미를 찾을 수 있습니다.

슈퍼 마리오 오디세이 공식 트레일러 (클릭 시 재생 됩니다)

함께하면 더 즐거운(?) 2인 플레이

게임은 스위치의 기본 컨트롤러로 2인 협력 플레이가 가능합니다. 한 명은 마리오를, 또 다른 한 명은 캐피를 조작해 게임을 진행합니다-우리 집의 경우에는 주로 아빠가 마리오를, 아이들이 캐피를 조작 했습니다.

슈퍼 마리오 오디세이를 잘 하기 위해서는 타이밍에 맞춘 정교한 조작 능력이 필수 입니다. 그리고 이런류의 협력 플레이 게임은 보통 ‘우정 파괴 게임’ 같은 수식어가 붙곤 합니다. (…)

가족과의 화목한 (액션) 게임 플레이는 쉬운 일이 아닙니다

왜냐하면, 한 사람이라도 순간 조작 실수를 하면 캐릭터가 사망하고, 앞으로 되돌아가 다시 도전을 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보통의 사람들은 이럴 때 마다 이를 악물고 다시 시도를 하기 마련이지만, 누적이 되면 마치 게임의 폭력성을 시험하는 것 같은 상황이 발생하곤 하지요.

그렇기 때문에 만약 아이와 함께 이 게임을 2인 플레이로 하겠다면 아래의 체크 리스트를 한 번 확인해 보세요.

체크리스트(‘예’일 경우 해당)

  • 게임은 무조건 이겨야 하는 것이다.
  • 평소에도 아이들의 굼뜬 행동을 답답해 하는 편이다.
  • 스타크래프트 팀플레이 오버워치 플레이 때, 내 팀이 지는 것은 같은 팀원 탓이다.
  • 아이들이 잘못 한 것에 대해 엄하게 혼내는 아빠 또는 엄마이다.
  • 아이들이 게임 할 때 훈수를 많이 둔다.

위 체크리스트에서 자신이 하나라도 해당 한다면, 아이와 이 게임을 할 때는 항상 도를 닦는다는 생각. 평정심을 유지하는 수련을 한다는 생각을 잊지말고 자주 기억해 내십시오. 그게 안 된다면 이 게임의 2인 협력 플레이는 권장하지 않습니다. 아이는 엄마, 아빠의 반응에 공포감을 느낄거고, 부모들은 아이에 대해 어쩌다 이런 답답한 아이가. 같은 비뚫어진 생각을 가질 수 있습니다.

네, 이 이야기는 경험에서 우러난 이야기는 아닙니다.

정리

  • 게임은 익숙한 캐릭터와 단순한 스토리를 가지고 있습니다. 명작이라 불릴 만큼 굉장히 잘 만들어진 게임입니다.
  • 숨겨진 요소들이 많아서 오랫동안 질리지 않고 즐길 수 있습니다.
  • 2인 협동 플레이가 가능합니다. 하지만 즐거운 플레이를 위해서는 부모의 많은 노력이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