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보통의 연애 (2019)

VOD(Netfilx)
2020. 01. 13.

평가: 3.5/5

15년전 연애의 목적(2005)을 볼 때 느꼈던 불쾌함이 이 영화에서 다시 느껴졌다. 사실 두 영화 모두 범죄를 연인 사이에 충분히 일어날 수 있는 찌질함과 코미디로 가리는 부분이 있다. 그 때와 지금 내가 다른 건, 2005년에는 그런 이야기에 나도 모르게 익숙한 나머지 불쾌하다 여겼어도 그저 개인 윤리 도덕적인 문제라 치부했던 거고, 지금은 저 캐릭터 혐오 캐릭터네, 범죄자네 같은 분명한 인식이 생겼다는 것 정도일까?

2020년임에도 불구하고 불행하게 해어지는 연인 관계에서 여전히 큰 데미지를 입는 것은 여자 쪽이다. 영화는 배신당한 남주의 파혼이 엄청난 데미지인 양 이야기 하지만, 여주는 흔하디 흔한 이별을 통해 사회적 인격 살인을 당한다. 그게 어째서 동등한 이야기와 아픔으로 비교 될 수 있는거지?

15년 동안의 발전(…)이라면 2005년에 여자는 자기 방어를 위해 어쩔수 없이 쌍년이 되었다면, 2020년의 여자는 좀 더 적극적으로 스스로 쌍년되길 주저하지 않는다 정도다.

세상. 참 안바뀐다 항상 생각하지만, 참 징하다.

연애의 목적 (2005)

  • 감독 : 한재림
  • 출연 : 강혜정, 박해일
  • 오리 CGV 11 6관에서 관람 (L열 8번 1회 09:00 2005.06.12)

연애 같은것에 목적 같은게 있을까마는, 어쨌든, 남자는 다 늑대고 여자는 다 여우다. 라는걸 말하고 싶은걸까?

… 아니 단지 살려면 무조건 선빵이다. 라는걸 강조하고 싶었는 걸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