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타이쿤

조금 복잡하긴 하더라도 등장하는 동물과 상호작용 만으로도 어린 아이들이 좋아할 만한 게임

이 게임은?

  • 엑스박스 One과 Windows PC 에서 즐길 수 있어요.
  • 온 오프라인 쇼핑몰, 엑스박스 스토어, 스팀에서 구매 가능해요.
  • 대한민국에서 2013년에 발매되었고 전체 이용가 등급을 받았어요.
  • 아쉽게도 한국어는 지원하지 않아요.

주 타이쿤은 제목 그대로 나만의 동물원을 운영하는 게임입니다. 여러 시설들을 만들고, 동물원을 관리할 사육사나 정비사, 청소원 등을 고용하고 무엇보다 동물들을 데려와 많은 관객들을 유치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게임입니다.

사실 이 게임을 아이들이 아직 초등학교 1 ~ 2 학년 일 때 즐기긴 했지만, 즐기기에 어려운 점이 하나 둘이 아니었습니다. 일단 영어만 지원을 하고 있고, 타이쿤이라 불리우는 경영 전략 게임들이 대부분 그러하듯, 이 게임 역시 꽤 복잡한 게임 시스템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아직 어린 아이들이 직접 하기는 매우 무리가 있거든요.

그래도 조작법과 게임 시스템에 대한 설명을 해주었더니 우려와는 달리 아이들이 곧잘 재미있게 합니다. 동물원 경영 같은 복잡한 부분은 어쩔 수 없기 때문에 아에 자원이 무제한으로 주어지는 창작 모드로만 플레이 하곤 했지요.

게임은 어린 아이들이 흥미로워 할 만한 부분들이 많습니다. 특히나 자기가 만든 동물원을 직접 거닐면서 사람들의 반응을 보거나, 동물의 상태를 관리하는 행동은 자신이 정말 동물원의 사육사가 된 것 처럼 좋아했습니다.

또한 게임은 동물들과 직접 상호작용을 해서 친밀도를 올리는 시스템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먹이를 주거나 물 호스를 이용해 동물들을 씻겨주는 등의 행동을 할 수 있는데, 엑스박스 원과 키넥트 Kinect 센서가 있다면 실제 손을 이용해 직접 먹이를 주거나 물을 뿌리는 등의 행동을 해볼 수 있습니다.

동물원에서 동물을 보는 것을 좋아하는 아이들이었기에, 게임도 재미있게 즐기지 않았나 싶습니다(지금은 벌써 엄마 아빠와 어디 가자고 하면 싫다고 반항하는 아이들이 되었지만 말이죠). 아이들이 아직 동물에 관심이 많다면 한 번 도전해 보세요.

비바 피냐타

빌 게이츠의 딸도 푹 빠진 바로 그 게임!(?)

이 게임은?

  • 엑스박스 360, 엑스박스 One, Windows PC로 즐길수 있어요.
  • 엑스박스 360 및 엑스박스 One 버전은 마이크로소프트 온라인 스토어에서 구매 할 수 있어요.
  • 대한민국에서 2006년에 발매 되었고, 전체 이용가 등급을 받았어요.
  • 오리지널 버전은 자막, 음성 한국어가 지원되어요.

비바 피냐타는 자신만의 정원에서 피냐타라 불리우는 동물 인형들을 키우며 정원을 꾸미는 게임입니다. 2006년 발매작이니 나온지 벌써 13년이나 된 게임이긴 하지만, 아직 어린 아이들에게 쏘고 부수는 단순한 게임들이 부담스러운 부모라면 이 게임을 선택해 보는 것도 나쁘지 않습니다.

플레이는 조금 복잡합니다. 자신의 정원에 찾아오는 동물들을 유인해 길들이고, 동물들이 사는 집을 설치하고 번식시킵니다. 이 동물들을 먹이기 위한 식물, 나무 등을 길러내기도 하지요. 일정한 조건을 맞추면 정원이 좀 더 커지거나, 새로운 동물들이 정원을 방문하는 식으로 플레이가 진행 됩니다.

정원을 꾸미는데 방해되는 적들이 등장하기도 합니다만, 이들은 직접 쫓아내거나 정원 관리인들을 고용해 내쫓을 수 있습니다. 초등학교 미만 자녀들이 즐기기 부담스러울 수도 있지만, 원체 귀여운 피냐타들이 등장하는데다, 음성까지 한국어 지원이 되어 게임 방법을 친절히 설명하므로 아이들이 크게 어려워 하진 않았습니다.

아이들의 플레이를 지켜보는 것 만으로도 즐거운 게임

한단계 한단계 멋진 정원을 만들기 위해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을 옆에서 바라보는 것 만으로도 게임을 같이 한 것 처럼 충분히 즐겁습니다. 아마도 현세대 게임들과 견줘도 밀리지 않는 아름다운 그래픽이 한 몫을 하는 것이겠지요.

저희 집에는 두 아이가 이 게임을 플레이를 했는데, 처음에는 하나의 정원을 가지고 서로 번갈아가며 게임을 진행했습니다. 서로 먼저 알아차린 것을 공유하면서 이렇게 하자, 저렇게 하자 의견을 나누면서 게임을 진행하는 모습을 보일 때는 ‘아, 이 아이들이 장차 사회에서 의견을 교환하며 일 하는 모습이 이렇겠구나’ 같은 근거 없는 뿌듯함 같은 걸 느끼기도 했었습니다 –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결국 각자 정원을 따로 만들어버리더군요. 부모의 착각이란게 항상 과대망상에서 시작하는 건가 봅니다.

매우 어린 연령에서 부터 시작해도 부담 없는 게임이므로, 아이의 첫 게임으로 무엇을 고를까 고민중이신 부모라면 좋은 선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