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보통의 연애 (2019)

VOD(Netfilx)
2020. 01. 13.

⭐⭐⭐⭐

15년전 연애의 목적(2005)을 볼 때 느꼈던 불쾌함이 이 영화에서 다시 느껴졌다. 사실 두 영화 모두 범죄를 연인 사이에 충분히 일어날 수 있는 찌질함과 코미디로 가리는 부분이 있다. 그 때와 지금 내가 다른 건, 2005년에는 그런 이야기에 나도 모르게 익숙한 나머지 불쾌하다 여겼어도 그저 개인 윤리 도덕적인 문제라 치부했던 거고, 지금은 저 캐릭터 혐오 캐릭터네, 범죄자네 같은 분명한 인식이 생겼다는 것 정도일까?

2020년임에도 불구하고 불행하게 해어지는 연인 관계에서 여전히 큰 데미지를 입는 것은 여자 쪽이다. 영화는 배신당한 남주의 파혼이 엄청난 데미지인 양 이야기 하지만, 여주는 흔하디 흔한 이별을 통해 사회적 인격 살인을 당한다. 그게 어째서 동등한 이야기와 아픔으로 비교 될 수 있는거지?

15년 동안의 발전(…)이라면 2005년에 여자는 자기 방어를 위해 어쩔수 없이 쌍년이 되었다면, 2020년의 여자는 좀 더 적극적으로 스스로 쌍년되길 주저하지 않는다 정도다.

세상. 참 안바뀐다 항상 생각하지만, 참 징하다.

이클립스 The Twilight Saga: Eclipse (2010)

전작들 다 내팽겨치고 봤기 때문에 캐릭터들의 상관관계도 같은걸 머릿속에서 그리고 있느라 복잡했지만 결론은 하나. 헐리우드판 뱀파이어-늑대인간 소재 ‘아내의 유혹’. (엥?)

네, 살기 위해선 양다리든 뭐든 다 상관 없는 이야기.

나잇 & 데이 Knight & Day (2010)

말랑말랑한 액션 로맨스를 기대하는 사람에게는 기대만큼 해 주는 영화니 꼭 관람할 것. 탐 크루즈가 귀여워서 미칠 것 같다는 여성 관객들의 평가가 압도적인 영화지만, 그래도 주인공인 로이 밀러 Roy Miller 라는 캐릭터가 밉상이 아니어서 거부감은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