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널 판타지 7 단상

이틀 뒤(2020. 04. 10.)면 파이널 판타지 7 리메이크 Final Fantasy 7 Remake 가 발매된다. 리메이크에 대한 올드 팬의 기대가 없었던 건 아니지만, 초반 전투 몇 번 하고 난 이후에 데모를 지워버렸다. 예약 구매를 하냐 마냐 하는 심각한 고민도 그 시점에 접어버렸다. 아마 언젠가는 플레이는 하겠지만, 지금은 아닐 것 같다.

왜 그런가 곰곰히 생각해 보면 나는 원작에 대한 추억이 일반적이지 않아서 그런게 아닐까 한다. 좀 안타까운 추억인데, 주절 주절 늘어놓아 보자면 이런거다.

1996년과 1997년, 파이널 판타지 7에 대한 소식이 게임 잡지를 통해 전해지고, 당연히 게임 좋아하는 친구들 사이에서도 많은 이야기가 오가고 있었다. 나 또한 잡지에 실린 화려한 스크린 샷과 영화 같은 컷 신들을 보며 가슴이 두근거리지 않았던 건 아니다. 하지만 “내가 할 수 있는 게임은 아냐” 같은 자기 합리화가 가슴 한켠에 있었다.

그도 그럴 것이 게임이 발매 된 1997년. 당시의 수도권 위성 도시의 고등학생에게 플레이스테이션 Play Station 은 그저 비싼 럭셔리 브랜드였다. 애초에 학교를 통틀어 플스를 가진 학생이 열 손가락 안쪽이었다.

당시 내가 자주 보던 잡지는 마이컴, PC 챔프, CGW 한국어판 이었다

당시 게임에 대한 욕구를 충족하는 가장 일차적인 방법은 가장 싸고 단순한 방법이었다. 바로 게임 잡지 분석 기사를 보면서 머릿속에서 상상으로 게임을 즐기는 것1. 당시 게임 잡지가 나오면 분담해서 서로 다른 잡지를 사서 돌려 보거나, 과월호를 보고 또 보는 식으로 욕구를 해소했다.

게임이 원체 비싸기도 했지만, 그 비싼 게임을 사려고 하면 용돈을 모으고 모아, 친구들과 파티 Party 를 만들어 주말에 용산을 방문해야만 했다. 용던(용산 + 던전 Dungeon 의 합성어)이란 말은 오랬동안 농담처럼 소모되었지만, 그 당시 우리 세대에게 있어 게임 구매나 컴퓨터 부품 구매, 또는 워크맨을 구매하기 위해서 용산을 방문하는 것은 진짜로 던전을 탐험하는 RPG 주인공 처럼 많은 준비와 용기를 필요로 했다. 물론 그 모든 원흉은 지금까지도 용산의 악명을 떨치게 한 상인들이지만.

출처: 위키백과 공용

때문에 파이널 판타지 7 은. 뭐랄까 유니콘 같은 존재였다. 이런 경우가 파이널 판타지 7에 국한된 경우는 아니다. 사실 내 유년 시절 게임 라이프는 초등학교 3학년 이후 부터 PC 게임에 한정되어버린지 오래였다.

시간이 흐르고 흘러, 일본 대중 문화 규제가 풀리고, 플레이 스테이션 2 등의 가정용 비디오 게임기들이 정식으로 유통되기 시작하면서야 콘솔 게임을 제대로 즐기기 시작했지만… 이미 지나간 게임을 다시 플레이 하기에는 새로 나오는 굉장한 게임 많다. 이러다 보니 추억속의 유니콘은 진짜 유니콘으로 각인되어버린 것 같다.

경험상 유니콘은 유니콘으로 남아야 하는 것 같다. 2016년 경에 스팀을 통해 PC 판을 구매, 플레이를 했었지만, 결국 플레이 시간은 4시간을 겨우 넘겼을 뿐이다. 이건 이른바 고전 게임의 어쩔 수 없는 한계인데, 추억 보정이 없으면 낡은 UI / UX 경험 때문에 금세 지치기 때문이다 – 이 이야기는 예전 드래곤 퀘스트 1 (PS4)에 대한 감상에서도 언급했다.

당시에 게임을 즐기고, 유니콘이 아닌 진짜 게임으로 남았다면 어땠을까? 당시에 재미있게 즐겼던 게임들에 대한 감정은 유니콘 같은 막연한 느낌이 아니다. 안타까운 것은 이런 부분이다. 유니콘은 유니콘으로서 추억 할 수 있다는것. 온라인 게임 비평에서 그 시대가 아니면 느낄 수 없는 것, 시대성에 대한 이야기가 자주 들었는데, 정도는 다르더라도 스탠드 얼론 게임도 결국 시대성이 가지는 중요성은 마찬가지인 것 같다.


  1. 사족이지만, 그때 잡지로 게임 플레이를 충족하는 거나, 지금 세대가 유튜브로 게임 플레이를 충족하는 거나 공통점이 있다 생각한다

슈퍼맨 리턴즈 Superman Returns (2006)

  • 감독 : Bryan Singer
  • 출연 : Brandon Routh, Kate Bosworth, Kevin Spacey
  • 오리 CGV 11 4관에서 관람 (J열 5번 2회 11:25 2006. 07. 16.)

영화를 보러 갈까? 말까? 고민하던 토요일 오전. 지나치게 국지성으로 쏟아 붓던 장마비 때문에 결국 부대에서는 비상 소집이 발령 되어버리고, 나는 평생에 입에 담을 분량의 욕지기를 해대면서 빗속의 고속도로를 질주하는 사태가 벌어져 버렸다. 결국 고속도로는 산사태/침수/낙석 등으로 인해 오전에 진즉 폐쇄되어버리고, 기지까지 70여 Km를 남겨 둔 체, 10시간 만에 나는 집으로 돌아 올 수 밖에 없었다-나중에 알게 된 사실이지만, 당일 육군 모 소령이 재난 통제 비상 소집 응소 중에 급류에 휩쓸려 실종 되었다더라.

다음날, ‘북한이 미국에 선전포고 한다고 해도 응소 안해!’라는 마음가짐으로 영화관을 향했다. 어차피 고속도로는 계속 통제중이라 갈 방법도 없었던게 사실이었기 때문에 저런 말도 안되는 땡깡을 부릴 수 있었던 것. 오랜만에 찾아간 영화관은 장마 영향인지 일요일임에도 불구하고 한산하기만 했지만, 그래도 처음에 보려고 했던 Pirates of the Caribbean: Dead Man’s Chest는 매진 사태였기 때문에 하는 수 없이 이 영화를 먼저 보기로 결정했다.

Supreman에 대한 열광적인 팬도 아니었고, 미국식 히어로물은 어차피 질리도록 봤기 때문에 별 다른 감흥 같은건 없었던게 솔직히 아쉽기만 했다. 불운한 운명의 히어로와, 어디까지나 덤일 뿐인 예쁜 히로인이라는 설정은 어차피 이 시리즈의 운명이니까 그렇다 치더라도, 영화 보는 내내 Lois Lane 역에 Jennifer Garner가 어울리지 않을까 싶은 생각이 들었던 건 왜일까?-영화 종종 Kate Bosworth의 45도 옆 모습이 Jennifer Garner의 이미지와 오버랩 된 것도 희한한일. :]

포세이돈 Poseidon (2006)

  • 감독 : Wolfgang Petersen
  • 출연 : Kurt Russell, Emmy Rossum, Josh Lucas
  • 오리 CGV 11 6관에서 관람 (M열 6번 2회 11:25 2006. 06. 03.)

처음, 그냥 봐도 CG란 티가 풀풀 나는 Poseidon호와 함께 출연자의 이름이 하나 둘 떠오를때까지만 해도 별 다른 기대같은건 분명 없었지만, 세번째였나? 네번째였나? 출연자 이름으로 Emmy Rossum이 등장하는게 아니겠어? 정말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그때부터 스크린을 뚫어져라 주시했지만, 영화 내용은 시종일관 답답하기만 했다. ‘뭐, 원래 사람 죽어나가는데 무슨 의미가 있습니까?’ 라고 누군가 내게 질문한다면 딱히 반론할 말은 없지만 그래도 영화를 보고 ‘누군가에게는 소중했던 사람이니까 그의 죽음을 함부로 말하지 마세요’라는 정도의 대답은 할 수 있길 기대했다. 그런데 사람 목숨을 영화 소품보다 더 하찮게 표현하다니 이건 좀 아닌게 아닐까?

뭐, 그래도 우연히 마주친 Emmy Rossum이었으니까 나름대로는 꽤 즐거웠어. (웃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