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사막 모바일 Black Desert Mobile

  • 개발: 펄 어비스
  • 플랫폼: 모바일(iOS / Android)
  • 정식 서비스 시작: 2018. 02. 28.
  • 장르: MMORPG
  • 플레이 기간: 2019. 09. 29 ~ 2019. 10. 15. (위치 57 레벨)

근 5년 넘게 사용한 휴대전화를 바꾼 가장 큰 이유는 “대작 모바일 게임을 좀 진득하게 해봐야지” 였고, 그 첫 희생양(?)은 검은사막 모바일(이하 검사모)이 되었다. 그간 안드로이드 애뮬레이터로 게임을 안 돌려 본 건 아니었지만, 집에서 컴퓨터를 켜 놓고 앉아 있는 것이 꽤나 부담스러운 상황이기도 했었으니. 덕분에 강려크한 성능의 휴대전화로 진득하게 게임을 즐기는 것이 주는 묘한 해방감도 맛볼 수 있었다.

모바일 MMORPG 라는게 자동 전투 기반의 성장 위주의 게임이 되어버린건 이젠 그리 놀랄 일도 아니다. 플레이어 간의 유대는 잔보상을 얻기 위한 액션 콘텐츠일 뿐이고, 새로운 세상을 탐험하는 모험 따위는 없어진지 오래다. 세상이 그런걸. 이젠 이에 대해 딱히 한탄하거나 아쉬워 할 필요는 없을 것 같다. 지향하는 바가 다를 뿐이다 – 그리고 아쉽다면 대안이 많은 세상이다.

검사모에 대한 첫 인상은 잠깐의 당혹이었다. 이미 정식 서비스를 하고도 일년 반이 지난 다음에 뒤늦게 뛰어들었으니 당연하겠지만, 그냥 처음부터 알아야 할 시스템들이 너무 많았다. 여기에 기름을 부은 것은 기존 사용자를 기준으로 매일같이 주어지는 보상들로 인해 할 수 있는게 무진장 넘쳤다는 점이다. 다행이도 꽤 잘 만들어진 자동화로 인해 얼마 안 지나 이 문제는 자연스럽게 해결되었다.

그리고, 자동화는 게임 시스템을 크게 파악할 필요가 없게 만들기도 했다. 모 위키에서 “그래픽 화려한 다마고치” 라는 평이 적혀 있는데는 아마도 이 자동화가 크게 기여했을 것이다.

개발자의 시선으로 자동화는 만감이 교차했는데, 이벤트였는지 그냥 보상이었는지 퀘스트 자동 진행권을 발급받아 사용하게 되면서 부터 검은사막의 세계관, 이야기 등이 통짜로 날아간 경험 때문이다(말 그대로 내가 딴일 하는 동안 모험은 내 캐릭터 혼자 알아서 다 하고 있었다). 캐릭터 레벨 57 정도면 게임의 중간 이상의 콘텐츠를 플레이 한 것일텐데도, 내 기억에 여기가 무슨 대륙인지, 쟤들은 왜 싸우는지, 저 기분나쁜 흑정령은 뭔지 아무것도 머릿속에 남아 있지 않다.

자동화에 대해 가장 서글펐던 이유는 어차피 자동으로 켜 놓고 시선조차 안주는 퀘스트나 월드 모두 공들여 만든 티가 났기 때문이다. 이렇게 통으로 지나가 버릴 거면 대체 공을 왜 들인걸까 싶을 정도로. 그래도 배경이나 퀘스트가 없으면 안된다 같은 막연한 불안감 같은 것도 있겠지. 하지만 그렇게 생각하니 이 거대한 세상의 부조리함 같은 쓸데 없는 생각만 머릿 속을 체운다.

아무도 스토리나 퀘스트에 관심을 가지지 않는다고 다들 우스갯 소리로 이야기 한다. 그게 아니더라도 이미 자동화 시스템이 표준이 되었을 때, 플레이어가 그런거에 신경 쓸 이유가 없다는 것도 모르지 않았을 것이다.

그런데 왜 우리는 계속 퀘스트를 찍어내고 있을까?

토르 – 라그나로크 Thor: Ragnarok (2017)

CGV 죽전 7관(H열 9번)에서
2017. 10. 28. 21:25(6회)
★★★★☆

1.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의 토르 시리즈. 기억으로는 개그 보단 로맨스에 약간 더 방점이 찍혀 있었던 것 같았는데, 여주인공 빠진 것 만으로 이렇게 방향이 달라진 것은 좀 의외.

2. 그렇다고 그게 나쁘냐? 라고 하면 차라리 이 편이 훨 나았다. 쓸데없이 엄근진에 가까웠던 전작들 보단, 개인적으로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같은 분위기를 더 선호한 것도 있어서.

3. 케이트 블란쳇의 헬라는 신데렐라에서의 계모에 실망했던 기억 때문에 기대 안하고 있었는데 제대로 치였다. 아니, 이건 반칙이지. …

블레이드 러너 2049 Blade Runner 2049 (2017)

CGV 죽전 7관(G열 13번)에서
2017. 10. 14. 21:40(5회)
★★★★☆

1.
영화를 보는 내내, 라이언 고슬링(Ryan Gosling)과 라이언 레이놀즈(Ryan Reynolds)가 햇갈렸는데, 다행이 나만 그런건 아닌 것 같다.

2.
개인적으로 영화는 흠 잡을 곳이 별로 없었다. 적당한 호흡, 적당한 개연성, 전작과 연계되는 적당한 이야기 흐름 등등. 오히려 전작의 어두움 보다는 좀 더 밝아진 것 아닌가 싶은데. 이건 아마도 세기말에 만들어진 영화와 세기초에 만들어진 영화의 차이가 아닐까?

3.
이 영화의 관람 등급이 “15세 이상 관람가”로 찍혀 있어서 ‘그다지 충격적인 장면은 없겠구나’ 싶었는데, 왠걸. 시작부터 시체 훼손에 전라 표현이 심심찮게 나와서 좀 당황스러웠다. ‘게임은 이 정도면 바로 19금 먹일텐데’, ‘영화 심의 엄청 관대해졌구나’ 같은 생각과 함께 영화관의 불이 켜졌을때, 초등생 아이들과 함께 영화를 본 부모들의 썩은 표정이 눈에 들어왔다.1

4.
이 영화는 자신을 만든 핼시 박사를 찾기 위해 AI 코타나와 함께 모험을 떠나는 마스터 치프의 활약을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진짜임.2


  1. 참고로 영화는 19세 이상 관람가가 아닐 경우 부모 동반하에 연령에 미달하는 자녀들이 영화를 볼 수는 있다.

  2. 이게 뭔 헛소린가 싶은 사람은 비디오 게임 헤일로(Halo)를 찾아보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