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각기동대 S.A.C. 2045 시즌 1 Ghost in the Shell: Stand Alone Complex 2045 S1

  • VOD (Netflix Original)
  • 2020. 05. 02.

평가: 4/5

공각기동대 S.A.C. Ghost in the Shell: Stand Alone Complex 는 일본 SF / 사이버펑크 만화 공각기동대를 원작으로 한 TV 애니메이션으로 2002년 첫 시리즈가 방영되었다. 이후 2기 2nd G.I.G, 2006년 단편 SSS Solid Solid State Society 를 끝으로 더 이상의 시리즈는 나오지 않았다 – 이후 리부트이자 프리퀄 시리즈인 공각기동대 어라이즈 Ghost in the Shell: Arise 가 나오긴 했지만, 리부트 답게 S.A.C.와는 무관하다. 때문에 S.A.C.의 14년만의 넷플릭스 오리지널 공개는 의외였다.

국내를 비롯한 해외에서는 오시이 마모루 감독의 극장판 작품이 가장 유명하지만, 개인적으로 S.A.C. 를 공각기동대 작품 중 가장 좋아한다. 원작 만화를 좋아하는 팬들은 모든 작품들에 대해 한가지 씩 아쉬움을 토로하고 있는 듯 하지만, 원작 만화를 본 적은 없다보니 그런 저항감은 없다.

S.A.C. 시리즈를 좋아하는 가장 큰 이유는 전뇌화, 사이보그 등 근미래에 대한 소재가 등장하지만, 실제 직접적으로 다루는 주제는 현시대의 문제를 깊게 다룬다는 점 때문이다. 이번 2045 역시 마찬가지로 아프가니스탄 전쟁, 시리아 내전을 모사한 듯한 “지속 가능 전쟁”을 배경으로, 가상화폐, 전 세계적인 우경화, 선진국의 노령 인구 증가, 경제 위기 등의 내용을 적절하게 믹스하고 있다. 이야기의 중심이 되는 내용을 하나 하나 곱씹어보는 것 만으로도 전작들과 마찬가지로 지적 유흥의 재미를 준다.

반가운 새 시리즈의 등장이지만 아쉬운 점이 없진 않다. 일단 첫 트레일러 영상 발표 직후 팬 사이에 불거진 이른바 “공각기동대 또봇 에디션”의 문제. 실제로 영상의 디테일을 찬찬히 살펴보면 그렇가 나쁘지 않은 수준임에도 불구하고 캐릭터 움직임이나, 표정 등의 부분에서 불쾌한 골짜기가 눈에 자주 띈다 – 사실 또봇 에디션이라고 하기엔, 또봇이나 헬로 카봇의 최신 시리즈의 움직임이나 표정 연출이 2045보다 더 뛰어나다.

그리고 또 다른 아쉬운 점 하나는 2002년 첫 작품부터 흐르던 작품의 보수적인 정치색 부분이다. 이번 2045에서도 일본 우파의 흐름인 “정상 국가 / 보통 국가”에 대한 내용이 은연중 내비치고 있다. 국제 정세 설정도 상당히 낡은 편인데, 2002년 작품 배경을 그대로 가져오다 보니 어쩔수 없는 일이긴 하더라도 지금 현실 상황과 비교해서 생각을 해보면 헛웃음이 나올 수 밖에 없다.

사실 S.A.C. 시리즈에 묘사되는 공안 9과라는 조직은 초법적인데다, 민주주의 국가의 기본 원칙인 3권 분립 같은건 아에 지키려는 노력조차 안 한다. 구성원 개인의 윤리 / 도덕에 기대 돌아가는 엘리트 주의 집단이란게 이른바 보수 우파의 전통 가치에 가장 잘 부합하는 존재다.

18년전에는 이런 조직에 대한 환상을 품고 있었던 적이 있었다만, 이제는 그다지 공감되지 않는다(코로나 19 사태 극복에 소수 엘리트가 아닌 보통 영웅들의 헌신이 더 중요하다는 것을 우리는 이미 알고 있다). 하지만 환상을 환상으로 소비하는 것 정도는 괜찮지 않을까?

20세기 소년 20世紀少年 (2008)

  • 감독 : 츠츠미 유키히코
  • 출연 : 카라사와 토시아키, 도요가와 에츠시, 토키와 타카코
  • CGV 죽전 3관에서 관람 (G열 5번 2회 13:15 2008. 09. 12.)

우민당(友民堂)에서 홍보용으로 만들었다고 해도 이것 보다는 더 재미있을것 같다-그런데 이걸 두편이나 더 봐야 된다고라고라??? (벌써부터 한숨이…)

300 (2006)

  • 감독 : Zack Snyder
  • 출연 : Gerard Butler, Lena Headey, Dominic West
  • 죽전 CGV Star!관에서 관람 (G열 11번 2회 12:40 2007. 03. 25.)

요즘 영화관에 가는 횟수에 반비례해서 영화 홍보 프로그램을 보는 일이 잦아졌다. 그래도 여전히 영화 내용이 파악될 정도로 자세하게 지켜보는 것은 아니지만, 최소한 아까운(?) 시간 쪼개서 보는 영화인 만큼 어떤 영화를 봐야 조금이라도 좀 더 효용적인 측면으로 이득일까? 하는 심정으로 보게 되어진다. 효용 극대화 이론의 실천이랄까?


Frank Miller의 원작이라는 명성 같은건 아무래도 좋았지만(잘 모른다), 소개 영상에서 나오는 강렬한 인상 때문에 꼭 봐야겠다는 생각에, 보기 싫다는 여자친구에게 조르고 졸라서 결국 볼 수 있게 되었다. 영상미는 극을 달리고 있고, 장열한 스파르타 전사들의 전원 옥쇄는 나를 숙연하게 만들었지만, 잠깐만. 스파르타 너희들도 노예 제도를 이용한다던가, 후에 펠로폰네소스 전쟁으로 정복욕을 맘껏 발산한 주제에, 자유를 주장하는건 어째 좀 뭔가 핀트가 어긋난게 아닌가 하는 의문이…

그래도 그런것 다 무시하더라도 디테일 하나 하나가 정말 멋지다! 중장보병의 육중한 전진, 막강한 위력, 그리고 넘치는(…) 남성미 어느것 하나 부족함이 없다! 젠장, 나는 언제 한번 저런 복근 가져보나. (털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