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라스트 오브 어스 리마스터드 The Last of Us Remastered

  • 개발: Naughty Dog
  • 리뷰 플랫폼 Play Station 4
  • 발매년도: 2014년
  • 장르: 액션 어드벤쳐

라스트 오브 어스 2 The Last of Us 2 가 출시된다는 소식에 왠지 모르게 엉덩이를 걷어차인 기분으로 부랴부랴 1편을 다시 시작. 그간 우울한 분위기와 게임 하는 내내 긴장을 불러일으키는 느낌이 별로였기 때문에 제대로 플레이 진행을 하지 못했었다.

라스트 오브 어스, 갓 오브 워(PS4) 등을 평가할 때 각각의 성인 남자 주인공들을 부성애 쩌는 모범적인 아버지로 평가하는 이야기들을 종종 보곤 하는데, 이런류의 이야기에서 나오는 아버지들은 하나 같이 어딘가 정상이 아니라서 아이한테 학대로 트라우마나 남기는. 아버지로서는 큰 결격사유를 가진 주인공들이다.1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들에게 공감이 가는 건 인격으로서 큰 하자가 있지만 그걸 극복하고 주인공 스스로 성장하는 이야기이기 때문이다. 이걸 구분 못하고 이런 캐릭터들에게 아버지라던가, 부성애 같은 판타지를 덧씌우고 감정 이입을 시작하면 한참 문제가 있다(이건 2017년 영화 로건도 마찬가지).

농담 아니라, 여기서 멀쩡한 아버지 상은 호라이즌 제로 던의 로스트(왼쪽 하단) 뿐이다.

2014년의 게임을 2020년에 하면 당연히 낡은 부분이 보이기 마련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게임은 확실히 명작은 명작인데, 너티 독 특유의 레벨 디자인이나 연출은 7년(원작의 발매는 2013년)이 지난 시점에도 유효하기 때문. 이런 부분들은 딱히 낡았다는 감상이 전혀 들지 않는다.

개인적으로 아쉬운 점은 마지막 엔딩에 대한 결정을 플레이어가 고민하고 결정하게 만들었으면 어땠을까 한다. 실제 플레이 하면서 속으로 ‘아니? 왜 이 중요한 결정을 내 의사와 관계 없이 진행해야 하는거야!’라며 비명을 질렀더란다. 세상을 살릴 것인가? 사람을 살릴 것인가?를 선택하게 만들면 부성애니 뭐니 하는 소리 쏙 들어가는 선택 하는 놈들이 대다수 튀어나왔을테니 판타지에 이입해서 허튼 소리 하는 사람들도 사라지지 않았을까. ?


  1. 해피 엔딩으로 끝나 ‘모두가 행복하게 잘 살았답니다’로 정리되니 종종 무시되는 문제이지만, 실제로 이런 트라우마를 가진 아이들이 이후 정상적인 삶을 살지 못하는 건 엄연한 현실이다.

샤이닝 The Shining (1980)

VOD(Netflix)
2019. 06. 11.
★★★★☆

아무리 고전 명작이라 칭송 받는 작품도 그걸 어느 시기에, 어떤 마음으로 소화하느냐에 따라 감상도 천차만별이다.

10년 전, 군 생활 전후에 본 풀 메탈 자켓 Full Metal Jacket 은 큰 울림으로 다가왔지만, 2019년에 반년이나 걸려 겨우 본 샤이닝은 “대체 저게 뭐가 무섭다는거야?” 같은 실 없는 감상만 남았다.

예술 작품에 대한 공감은 유통기한이 있다.

여러분 되도록이면 구입 후 바로 드세요.

티파니에서 아침을 Breakfast at Tiffany’s (1961)

  • 감독 : Blake Edwards
  • 출연 : Audrey Hepburn, George Peppard
  • 매체 : DVD (Code 3)

자기 멋대로에, 자존심 세고, 의지하려고만 하는 그런 그녀이지만, 진심이 통할 수 있다는 건 역시 희망 같은것이겠죠.

사랑합니다. 당신에게 정말로 하고 싶은 이야기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