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파 17, 18, 19 FIFA 17, 18, 19 The Journey Story Mode Trilogy

더 저니가 좋았던 부분은 일반적인 선수 커리어 모드에서는 못 느낄 만한 프로 축구계의 뒷 이야기를 풀어냈다는 데 있다. 동료와의 선발 경쟁, 절친의 배신과 이적, 스토브 리그에서의 매니저와의 갈등 등의 이야기가 드라마틱하게 전개된다.

  • 개발: EA Sports
  • 리뷰 플랫폼: Play Station 4
  • 발매년도: 2019년
  • 장르: 스포츠 / 축구

매년 마다 나오는 축구 게임의 발전 한계가 온 것은… 뭐랄까 시대가 그런걸 어떻하냐. 같은 수준의 문제라 뭐라 할 생각이 없다. 축구 게임 매니아들이야 아직 더 발전할 부분이 분명히 있을것이라 생각하고 비난을 멈추지 않을테지만, 보통의 사람들이야 그저 게임에서 리오넬 메시나 손흥민을 가지고 챔스나 월드컵에서 승리한다는 것 정도로도 충분히 재미있어 할테니. 대부분은 발전 한계에 대해 그다지 신경 안쓰지 않을까.

그래도, 개발자 스스로 스포츠 게임의 발전이 한계에 부딪치고 매너리즘에 빠졌다 느끼면서, 다른 시스템을 도입하기 위해 아이디어를 쥐어 짜내기 시작했다. 그런 노력의 일환 중 하나로 피파 17부터 시작되었던 스토리 모드인 더 저니 The Journey 모드는 알렉스 헌터 Alex Hunter 라는 가상 인물을 주인공으로 진행하는 롤 플레잉 게임 모드였다. 기존 스포츠 게임들에서 자신의 캐릭터를 생성해 플레이하는 모드들이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더 저니는 꽤 괜찮은 스토리 플롯과 연출을 가지고 있었고, 덕분에 피파 19 까지 3부작으로 완결 될 때 까지 많은 사람들에게 인기를 얻었다(피파 20에는 더 저니를 대신해 길거리 축구를 모사한 VOLTA 축구 모드가 추가되었다 한다).

더 저니가 좋았던 부분은 일반적인 선수 커리어 모드에서는 못 느낄 만한 프로 축구계의 뒷 이야기를 풀어냈다는 데 있다. 동료와의 선발 경쟁, 절친의 배신과 이적, 스토브 리그에서의 매니저와의 갈등 등의 이야기가 드라마틱하게 전개되고, 플레이어의 선택에 따라 결과에 영향(미미한 편이긴 하지만)을 미치는 부분이 굉장히 좋게 느껴졌다.

대신 별로인 점은 능력치 상승을 위해 억지로 플레이 해야 하는 훈련 모드들. 경기에서 알렉스 헌터만 조작 할 경우 멍청한 AI 동료 때문에 경기가 엉망으로 풀리는 것을 감수해야 한다는 점. 피파 19의 저니에서 플레이어블 캐릭터를 3명이나 동시에 두는 바람에 게임 진행에 일관성이 너무 떨어져 집중에 방해한 점 등을 들 수 있겠다. 그래도 이런 별로인 점들을 무시하고서 세 작품을 내리 연속으로 즐기게 만들었으니깐. 별 다섯 만점에 별 넷은 줄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