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나믹스에 대한 못다한 이야기

게임 회사 이야기 Ep. 8 – 다이나믹스 편 (클릭 시 재생)

사실 다이나믹스에 대한 내 기억은 매우 단편적인 것만 남아 있었다. A-10 탱크 킬러 라던가, 시에라 온라인의 자회사 중 하나였다던가, 윌리 비미쉬의 모험이라던가 식의 제한적인 정보 뿐이었다. 그리고 대부분은 어린 시절 무척 해보고 싶었지만 못해본 선망의 게임 목록 한 켠에 자리잡은 게임들을 만든 회사로 기억한다. 그저 선망하기만 한 이유는 단순했다. 이 게임들을 원할하게 실행 할 수 있는 사양의 컴퓨터를 당시 가지지 못했던 것.

데스 트랙 같은 어린 시절 추억의 게임이 다이나믹스의 작품이었다는 사실을 알게 된 것도 이번 영상 제작을 준비하면서 알게 된 사실이었다. 그러니깐 이름은 들어본 적은 있고, 알게모르게 작품들을 접했었지만, 기억 속에는 뭔지 모를 선망만 남아있던 게임 개발사.

이번 영상의 내용은 게임의 역사(원제: High Score! – the Illustrated History of Electronic Games, 제우미디어, 2002)의 다이나믹스에 대한 서술을 기초로 작업을 시작했다. 자료를 조사하면서 처음 알게 된 다이나믹스의 공동 창업자 데이먼 슬라이와 제프 터넬은 매우 인상적이었다.

플레이어가 흥미로운 선택의 기로에 서게 하는 주제를 좋아합니다.

데이먼 슬라이(다이나믹스 공동 창업자, 게임 디자이너)

마치 시드 마이어의 “게임은 흥미로운 선택의 연속”과 비슷한 결의 이야기를 한 데이먼 슬라이는 스텔라 7, A-10 탱크 킬러, 레드 바론, 태평양의 에이스들과 유럽의 에이스들의 제작자이다. 책에 남겨져 있는 그의 발언들은 지금의 게임 디자이너들에게도 유효한 이야기를 하고 있다. 여기 몇 가지 발언을 발췌해 본다.

새로운 제품을 만들 때는 두 가지 선택이 가능하다는 점입니다. 첫 번째는 경쟁사의 제품보다 좀더 개선된 형태로 만들거나, 두 번째는 좀더 다른 형태로 만드는 선택이 있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보통 후자 쪽이 시장에서의 반응이 더 좋았습니다.

F-16 같은 현대의 제트기들이 유선형의 아름다운 동체와 날개를 가지고 최첨단 기술로 무장한 초음속 공중전을 벌인다면, A-10은 그와 정 반대입니다.

데이먼 슬라이
A-10 Tank Killer

게임 디자이너들이 중요시해야 할 것은 플레이어가 조종하게 될 탱크나 비행기가 아니라, 게임을 플레이하며 얻게 될 경험입니다.

아직까지의 컴퓨터 성능으로는 완벽하게 현실을 재구성 하는 것은 불가능 합니다. 사실을 사실에 가깝게 재구성 하는 것이 가능 할 뿐입니다.

데이먼 슬라이

복엽기를 타고 적과 바짝 붙어 서로 얼굴을 마주 볼 수 있을 정도의 느린 속도로 전투를 벌인다는 것은 매우 흥미로운 경험입니다.

데이먼 슬라이

또 다른 공동 창업자였던 제프 터넬의 경우도 역시 게임 제작자로서의 그의 일생을 눈 여겨 볼 만 하다. 초창기 서바이벌 호러 장르를 개척한 게임인 프로젝트 파이어스타트 나, 창의적인 게임 플레이를 선보인 인크레더블 머신(국내 정발명 – 요절복통 기계)을 제작하고, 울트라 3D 핀볼, 트로피 배스 같은 좀 더 대중 지향적인 캐주얼 게임들을 선보임으로써 당시 매니아 시장의 성격이 점차 강해지던 PC 게임 시장의 확대를 꾀한 인물로 묘사되고 있다.

제프 터넬의 경우에는 이후 꾸준히 게임을 개발하며 SNG 게임을 만들어 히트 시키기도 했다. 2017년 은퇴를 선언하고 게임계를 떠났다. 데이먼 슬라이는 유럽의 에이스들 제작 이후 게임계를 잠시 떠나 이후 새로운 게임사를 만들며 현역으로 복귀했지만 안타깝게도 아직까지 과거의 명성을 되살릴 만한 작품을 내지는 못했다. 만약 그가 은퇴 없이 게임을 계속 만들었다면 지금의 모습과는 좀 다르지 않았을까 싶기도 하지만… 역시나 가정은 무의미 한 걸까?

게임 회사 이야기 2 – 마이크로 프로즈

시드 마이어의 문명 시리즈, 엑스컴 시리즈 이전에 마이크로 프로즈는 다양한 군사 비행 시뮬레이션 게임과 전략 게임으로 유명한 회사였습니다. 시드 마이어와 빌 스텔리가 시작한 창업, 전성기, 그리고 몰락에 대한 이야기를 확인해 보세요!

F-19 Stealth Fighter

개발 / 발매: MicroProse Software Inc.
플랫폼: PC – MS DOS
발매년도: 1988년
장르: Combat Flight Simulator

아직 국민학교(…)로 지칭되던 시절의 3학년 때. 지금 추측해 보건데 분명 슈팅 게임이라 생각하고 골랐던게 아닐까 싶지만, 이 게임이 내 손에 들어왔고, 당연히 복잡한 조작과 이해하기 어려운 영어들로 인해 한동안은 개인 디스크 보관함 안에 고이 잠들어 있을 수 밖에 없었다.

나중에 머리가 좀 더 굵어지고 난 다음, 이 게임에 대한 공략집을 서점에서 발견해 복잡한 조작을 하나 하나 익히면서 점차 비행 시뮬레이션 장르에 빠져들었다. F-15 Strike Eagle 2 / 3, Gunship 2000, Falcon 3.0, Flight Simulator 5.0, Top-Gun, F-14 Fleet Defender 등등. 그런 와중에도 파일럿이 되고 싶다는 생각은 한 번도 가진 적은 없었는데, 때마침 나빠지기 시작한 시력과 함께, 몸을 격하게 쓰는 일(…)은 못 할거라는 의지박약한 생각 때문에 엄두조차 내려 하지 않았던 것 이리라-그래도 결국 군대는 공군으로 가서 전투기가 뜨고 내리는 건 실컷 보고 왔다.

F-19 Stealth Fighter는 당시로써는 최고 기밀로 취급되던 F-117 Nighthawk 를 다룬 비행 시뮬레이션 게임이다. 당시 미군은 레이더에 잡히지 않는 최신예 스텔스기에 대한 기밀을 지키기 위해 거짓으로 F-19라는 제식명을 공개적으로 사용했었다고 한다(이후 F-19에 대한 진실(?)이 밝혀진 후, 후속작으로 F-117A Nighthawk Stealth Fighter 2.0 이 발매 되었다) . 문명으로 널리 알려진 시드 마이어(Sid Meier)가 디렉터로 참여했다.

실존하지 않는 전투기를 기반으로 한 비행 시뮬레이션 게임임에도 불구하고, 게임은 흥미로운 지점들이 많이 존재했다. 자신의 아바타 파일럿을 등록하고, 임무 수행 성과에 따라 포인트와 훈장을 받으며 진급을 할 수 있다. 임무 실패에 따른 게임 오버도 다양해서, 임무 중 사망은 물론, 포로로 잡혀버리거나, 부상으로 인해 그라운드(Ground) 당하거나, 강제 전역을 당하는 등 군인으로써 겪을 수 있는 다양한 최악의 결말을 체험해 볼 수 있다.

냉전기의 중동, 동부 유럽, 북아프리카를 배경으로 자동으로 생성되는 임무들은 실로 다양했는데, 단순 정찰 임무 부터, 수송기 호위, 지상 시설 폭격, 적 항공기 요격 등의 임무들이 자동으로 생성되었다. 하지만 아쉽게도 임무 제작 패턴이 정형화 되어 있는지라, 게임의 중반부가 되면 배경과 임무 난이도만 바뀐 반복 업무의 수행은 피할 수 없었다-여담이지만, 플레이어의 임무 성과에 따라 전쟁 상황이 바뀌는 유동적인 캠페인 생성기는 이후 Falcon 3.0 에서 선보인다.

추억하건데, 당시의 비행 시뮬레이션 게임들은 다른 장르와 비교했을 때, 그럴 듯한 체험을 플레이어에게 안겨줬던 장르가 아닌가 한다. 현재에 와서 극사실성을 강조한 나머지 진짜 파일럿이 되기 위한 수준으로 공부를 해야 하는. 그래서 소수의 매니아들만 즐기는 초 마이너한 장르가 되어버린 것은 무척 아쉬울 따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