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 마리오 파티

이 게임은?

  • 닌텐도 스위치에서 즐길 수 있어요.
  • 대한민국에서 2018년에 발매 되었고, 전체 이용가 등급을 받았어요.
  • 게임 내 모든 내용들은 한국어를 지원해요.
  • 게임을 취급하는 전국의 온, 오프라인 매장에서 구매 가능해요.
  • 닌텐도 스위치의 조작기기인 조이콘 4대가 있으면 동시 4인 플레이가 가능해요.

지금 아이를 키우고 있던 부모 세대가 게임을 하던 시대 – 그러니깐 80년대 후반과 90년대 초반 – 는 친구들과 같이 어울려 게임을 하는 경우가 그리 흔하진 않았습니다. TV에 연결해서 하는 “비디오 게임기”는 교육에 해가 된다는 이유로 아이에게 사주는 가정이 흔하지 않았었죠. 그나마 “아이 컴퓨터 교육에 필요하니까”라는 이유로라도 사주는 컴퓨터의 경우 매우 고가라는 문제가 있었습니다.

당시 게임에 대한 장벽이 상대적으로 낮았던 해외의 여러 나라에서는 아이들, 가족들이 거실에 모여 앉아 같이 게임을 하는 모습이 그리 낯선 것은 아니었던 모양입니다. 덕분에 파티 게임 이라 불리우는 게임 장르가 발전을 하게 되었지요.

슈퍼 마리오 파티는 파티 게임의 대표주자 격인 게임입니다. 1998년 시리즈 첫 작품이 나온 이후, 십여편 이상의 작품이 소개되고 여러 사람들에게 플레이 되었습니다. 이 작품은 2018년 발매된 시리즈 최신작으로, 닌텐도의 최신 게임기인 스위치에서 플레이 가능합니다.

슈퍼 마리오 파티는 혼자 즐기는 것 보다 여럿이 함께 즐기는 것을 목적으로 만들어진 게임입니다. 최대 4명까지 플레이를 지원하기 때문에 가족 모두가 함께 게임을 하는 것도 가능하지요. 개별 경쟁, 팀 경쟁(2 vs. 2), 4인 협동을 할 수 있는 매우 다양한 게임 모드를 지원합니다. 미니 게임의 갯수만도 총 84개나 되기 때문에 어지간히 오래 즐겨도 질리지 않습니다.

가족 모두가 함께 게임하는 즐거움

슈퍼 마리오 파티는 최대 동시 4명이 게임을 할 수 있습니다. 4인 가족을 위한 게임이라고 봐도 무방합니다.

하지만 4인이 동시에 하기 위해선 1. 닌텐도 스위치가 1대 더 있거나, 2. 조이콘이 총 4대가 있어야 합니다. 게임 하나를 위해 스위치를 한 대 더 사는 건 왠지 오버 같으니, 저는 조이콘을 한 세트(조이콘은 1세트 당 2대로 구성. 스위치에 기본 1 세트 동봉.)를 더 구매했습니다.

게임은 더 많은 사람이 동시에 함께 즐기면 더 재미있는 듯 합니다. 확실히 2인이 플레이 하는 동안 뒤에서 기다리며 게임을 보는 재미도 있긴 합니다만, 가족 모두가 함께 게임을 하는 경험은 또 다른 느낌이 듭니다. 무엇보다 게임을 즐기고 난 다음 경험을 가족 모두가 함께 이야기 할 수 있는 것이 저는 가장 좋았습니다.

4인 플레이의 위력은 아이의 친구들이 집에 놀러왔을 때 더 크게 발휘합니다. 요즘 같은 강추위에 밖에서 놀지 못하는 아이 넷이 집에 있으면 어떻게든 그 에너지를 방출하게 될 수 밖에 없고 부모로써는 결국 층간소음을 신경 쓸 수 밖에 없습니다. 슈퍼 마리오 파티에서 몸을 쓰는 미니 게임들도 분명 있지만, 부모의 소음 걱정을 유발할 정도는 아닙니다. 아이들은 즐겁고, 층간 소음은 신경 쓸 필요가 없습니다.

가족들이 각자의 휴대폰만 바라보고 있는 거실의 풍경이 아쉽다면 조심스럽게 한 번 도전 해보는 건 어떨까요. 슈퍼 마리오 파티는 처음 게임을 접하는 사람도 쉽게 빠져들수 있게 매우 잘 만든 게임입니다. 가족과 함께 게임을 하고 게임에서 있었던 일들을 하나 둘 던져가며 이야기를 시작해 보시길 권해봅니다.

뉴 슈퍼 마리오 브라더스 New Super Mario Bros

  • 제작 : Nintendo Korea
  • 유통 : Nintendo Korea
  • 장르 : 플랫포머 액션 어드벤쳐
  • 리뷰 타이틀버전 : Nintendo DS 한국 발매판(’07. 3. 8.)

이 게임을 하게 된 이유는 순전히 이나영 때문이다! 라고 벅벅 우겨도 좋을 만큼 광고에서의 이나영의 게임하는 모습은 대단한 인상을 안겨주었다-이런 대사는 아마도 매일매일 DS 두뇌 트레이닝에서도 했었겠지만, 같은 이야기를 한번 더 하게 될 날이 올지도 모른다는 막연한 불안이 생기는 것은 눈 앞에서 닌텐독스(Nintendogs)의 TV 광고가 막 지나갔기 때문이라고 변명하진 않겠다.

게임의 기본 진행은 나온지 벌써 20년 가까이 된 원작의 발전형에 불과하지만, 에당초 액션 게임의 기본을 만들었다고 해도 좋을 만큼의 완성도 있는 시스템은 아무리 옷만 바꿔 입은 것이라고 해서 어디론가 도망가지는 않는 법인가 보다. 되려 오랜만에 즐기다보니 아련한 향수 같은것이 생겨서 내일 모레 서른이라는 막연한 좌절감을 안겨줘서 나름 신선하다고 할까-어떻게 된게 게임에 대한 운동 신경은 그때나 지금이나 여전히 엉망이라 이것만큼은 변하지 않아서 좋아!라는 더욱 엄한 좌절감이 함께 엄습한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 사정에 의한 것이다.

듀얼 스크린을 이용한 정보 표시 및, 아이템 스톡 및 사용(USE)을 할 수 있으나 이것을 가지고 DS의 특징을 제대로 살렸다고 하기에는 많은 무리가 있다. 사실상 ‘허전하니까 이용한다’라는 느낌이기 때문에 그다지 창의적이라고는 이야기 못하지만, 터치 스크린을 이용한 각종 미니 게임들 덕분에 그나마 DS의 특성을 잘 살렸다고 할 수 있을 듯. Wi-Fi를 이용한 다운로드 대전의 경우 처음 다운로드시의 속도가 만족스럽지 못한 편이지만 이것은 다운로드 대전을 지원하는 대부분의 게임들의 공통 문제이니까 패스.

전통적인 게임성과 빠지지 않는 귀여운 캐릭터, DS의 이동성이 결합하여 들고다니며 즐기기 편한 게임이 나오지 않았나 생각된다. 그나저나 나머지 루트들은 언제 클리어 한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