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대한민국 게임대상 투표에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사실 올해의 게임 시뮬레이터 같은 것을 만들 때 당시만 해도, 제가 지금 이런 이야길 하게 될 줄은 꿈에도 몰랐습니다. (……)

코로나 시국이지만 2020 대한민국 게임대상의 레이스가 시작 되었습니다. 얼마 전 후보작이 발표 되었고 연례행사에 붙는 의례적인 평가 처럼 ‘대한민국 게임 다 죽었네’, ‘그들만의 잔치네’ 같은 국내 게임 매니아들의 비판적인 의견이 관련 뉴스의 댓글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2020 대한민국 게임대상 본상 후보 목록 (출처)

대한민국의 대표 게임을 선정한다는 대한민국 게임 대상은 그 취지와는 다르게 뭔가 ‘그들만의 잔치’ 같은 인상을 게이머들에게 준 지는 오래입니다. 사실 개발자들 사이에서도 이 상을 그렇게 높게 평가하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국내의 게임 제작 수준과 작품 수준이 비약적으로 발전을 했다고는 하지만, 몇몇 장르에 편중되어 있고, 해외에서 까지 인정을 받은 사례는 극히 드물었다는 점 때문에 벌어지는 문제와, 정부(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는 행사의 한계란 것 때문에 이 상의 이미지 개선은 요원합니다. (어쩌겠습니까. 정부가 나서서 해외 게임에 막 대상을 줄 수는 없지 않겠어요. ?)

그래도 올해는 주목할 만한 부분이 있습니다. 여전히 주류 모바일 RPG 게임들이 리스트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습니다만, 인디 게임 팀 파이드 파이퍼스의 PC 역사 전략 시뮬레이션 게임 플레비 퀘스트: 더 크루세이즈와 라인게임즈의 콘솔 어드벤쳐 게임 베리드 스타즈가 후보에 속해 있는 상황이지요(그밖에도 여러 새로운 시도를 통해 달라지기 위한 노력 중인 작품들도 후보에 포함 되어 있습니다).

본상 후보작은 심사위원의 심사 뿐만 아니라 20%의 네티즌 투표 결과가 점수에 반영됩니다. 비록 그들만의 잔치이긴 하지만, 어떻게든 그 잔치를 바꿀 여지도 충분히 있다는 이야기이기도 하지요. 다시 한 번 이야기 하지만, 이 상은 목적과 한계가 명확한 부분이 있고, 그에 대한 불만이 팽배합니다. 그리고 그 때문에 ‘투표 그까짓거 해봐야’ 같은 자조도 있는 건 충분히 알고 있습니다.

뭐, 사실 ‘해본들’ 이면 어떻습니까. 적당히 기존 시상과 다른 기조의 후보작들이 나왔다면, 그저 ‘지들끼리 지지고 볶든’ 같은 이야길 하기 보단 그 판을 바꾸기 위한 작은 시도를 해보는 건 어떨까요.

2020 대한민국 게임 대상 후보작에 대한 온라인 투표는 2020. 11. 02.(월) 부터 11.09(월) 17:00 까지 진행됩니다(링크). 투표에 참여하셔서 대한민국 게임대상의 무거운 엉덩이를 같이 걷어차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P.S. 이 글이 특정 게임 투표 독려로 보이신다면 그건 그냥 기분 탓일 겁니다. (…)

2020년 5월 결산

At sea aboard USS Abraham Lincoln (CVN 72) Aug. 11, 2002 — Damage Controlman 1st Class Bill Slusser from Jacksonville, Fla., practices pipe-patching techniques during a ÔDamage Control FairÕ held aboard the aircraft carrier. Lincoln and its embarked Carrier Air Wing Fourteen (CVW-14) are on a regularly scheduled deployment, and will join the USS George Washington in the Arabian Gulf to conduct missions in support of Operation Enduring Freedom. U.S. Navy photo by Photographer’s Mate 3rd Class Tyler Clements. (RELEASED).

  • 새로운 글 작성: 8개 (전월 대비 -33%)
  • 조회수(하트컴플렉스 기준): 1263회 (전월 대비 -39%)

일단 올해 내부 목표였던 월 1,000회 조회수 넘기기는 꾸준히 달성. 작성 글 수가 줄어든 만큼 조회수도 비례해서 줄었다. 물론 4월은 작성 글 수가 3월에 비해 줄었음에도 조회수가 증가하긴 했지만, 대신 5월은 글이 들쭉날쭉 안하고 있다고 좋게 해석하려고 한다.

사실 몇몇 글의 경우 반복적으로 SNS를 통해 홍보 활동을 한 영향이 있기도 하다. 그냥 냅뒀으면 조회수 20도 안 나올 수도 있었는데 최근의 이슈에 맞춰서 계속 반복 노출한 결과 그래도 100 씩 다 넘기긴 했다.

이달의 최고 조회 글과 최저 조회 글은 다음과 같다

유튜브

  • 새 영상 업로드: 4개 (전월 대비 -50%)
  • 조회수: 2.5천 (전월 대비 -4%)
  • 시청 시간: 215.1 시간 (전월 대비 + 23%)
  • 구독자 증가: +36명 (전월 대비 +20%)

업로드 영상 수가 대폭 줄었음에도 조회수는 기존 대비 하락이 없었고, 시청 시간과 구독자 증가 수는 오히려 늘었다. 음, 예능 아닌 다큐 콘텐츠 치고는 선방하는 듯 하다.

아마 영상을 업데이트 하는 양은 앞으로 5월 정도 수준이 되지 않을까 한다(물론 더 많을 수도, 더 적을 수도 있다). 어쨌든 상황이 유튜브에 집중 할 수 없다는게 가장 큰 문제다.

이달의 업데이트 영상 목록은 다음과 같다.

그밖의 활동

  • 프로젝트 PaperJet: 둘째랑 뭔가 쿵짝쿵짝 게임을 만들어보자 + 개인 학습 용도로 시작된 프로젝트는 어쨌든 이제 마무리 단계.

그리고…

  • 구직 활동: 지원 7개 사 중, 면접 2개, 서류 탈락 1개, 결과 통보 없음이 4개.
  • 경기 게임 마이스터 고등학교 멘토 모집에 지원했으나 탈락했다.
  • 2020 경기도 1인 크리에이터 제작지원을 신청했으나 탈락했다.
  • MWU Korea Award 2020에 GOTYS를 출품했으나 탈락했다.

5월 말(그래봐야 약 하루 이틀 전) 멘탈이 작살난 가장 큰 원인 중 하나. 결과야 어쨌든 개인 귀책이니 할 말은 없다. 초반에 하나 둘 얻어 맞을 때는 충분히 버틸 여력이 있었다. 하지만 잽을 계속 맞으면 데미지가 누적되는 법.

그나마 주말 동안 쉬면서 데미지를 상당히 털어내는데는 성공. 6월 활동 해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