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자 호라이즌 4 Forza Horizon 4

이 게임은 경쟁적인 레이싱 보다는 맘껏 달린다를 추구하는 게임이다. 맑은 날 창문을 열고 음악을 들으며 한적한 시골길을 내달린다는 좋은 기분을 충분히 만끽 할 수 있을 만큼 포르자 호라이즌 4의 드라이빙 경험은 매우 즐겁다.

  • 개발: Playground Games
  • 리뷰 플랫폼: XBOX One
  • 발매년도: 2018년
  • 장르: 스포츠 / 레이싱

내가 그란 투리스모 시리즈 같은 전통파 레이싱 게임을 좋아했던 이유는 사실 자동차를 좋아한다거나, 폭주를 즐기기기 때문이 아니었다. 그래 맘껏 달리는 것 참 좋아하긴 하는데, 여전히 실제 운전을 할 때는 과속 보다는 연비를 더 걱정하고, 아이가 생긴 이후 부터는 운전은 더욱 조심스럽게 하게 되었다 – 그런 것 치고 점점 연비와 운전 습관이 안 좋아진다는 느낌적인 느낌이 있긴 하지만.

다시, 원래 이야기로 돌아와서, 전통파 레이싱 게임은 나 자신과의 치열한 싸움이라는 감정을 불러일으키는데 이 지점이 항상 좋았다. 골드 트로피를 따기 위해 필요한 0.005초를 어떻게든 벌기 위해 코너 라인을 유지하기 위해 버럭버럭 애를 쓴다. AI와의 경쟁도 마찬가지. 수십번의 재도전 끝에 최고 기록을 갱신할 때의 벅찬 느낌은 내 스스로를 고무시킬 때가 많다.

포르자 호라이즌 4는 레이싱 게임이지만, 원작 시리즈인 포르자 모터스포츠나 앞서 언급한 그란 투리스모 시리즈와는 달리 스트리트 레이싱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 아니, 이 게임은 경쟁적인 레이싱 보다는 맘껏 달린다를 추구하는 게임이다. 맑은 날 창문을 열고 음악을 들으며 한적한 시골길을 내달린다는 좋은 기분을 충분히 만끽 할 수 있을 만큼 포르자 호라이즌 4의 드라이빙 경험은 매우 즐겁다. 이 게임으로 힐링 되는 느낌을 받는 것은 개인적으로는 사실 대단히 의외였었다.

게임에서 힐링이나 기능성에 대한 키워드를 꺼내 들 때 마다 게임은 항상 힐링이 되지도, 기능적이지도 않곤 하는 경우를 많이 보아왔다. 그렇게 단어에 목매지 말자. 충분히 즐거운 게임은 그것만으로도 충분히 좋은 게임이란 간단한 사실을 우리는 너무 자주 잊는 것 같다.

비바 피냐타

빌 게이츠의 딸도 푹 빠진 바로 그 게임!(?)

이 게임은?

  • 엑스박스 360, 엑스박스 One, Windows PC로 즐길수 있어요.
  • 엑스박스 360 및 엑스박스 One 버전은 마이크로소프트 온라인 스토어에서 구매 할 수 있어요.
  • 대한민국에서 2006년에 발매 되었고, 전체 이용가 등급을 받았어요.
  • 오리지널 버전은 자막, 음성 한국어가 지원되어요.

비바 피냐타는 자신만의 정원에서 피냐타라 불리우는 동물 인형들을 키우며 정원을 꾸미는 게임입니다. 2006년 발매작이니 나온지 벌써 13년이나 된 게임이긴 하지만, 아직 어린 아이들에게 쏘고 부수는 단순한 게임들이 부담스러운 부모라면 이 게임을 선택해 보는 것도 나쁘지 않습니다.

플레이는 조금 복잡합니다. 자신의 정원에 찾아오는 동물들을 유인해 길들이고, 동물들이 사는 집을 설치하고 번식시킵니다. 이 동물들을 먹이기 위한 식물, 나무 등을 길러내기도 하지요. 일정한 조건을 맞추면 정원이 좀 더 커지거나, 새로운 동물들이 정원을 방문하는 식으로 플레이가 진행 됩니다.

정원을 꾸미는데 방해되는 적들이 등장하기도 합니다만, 이들은 직접 쫓아내거나 정원 관리인들을 고용해 내쫓을 수 있습니다. 초등학교 미만 자녀들이 즐기기 부담스러울 수도 있지만, 원체 귀여운 피냐타들이 등장하는데다, 음성까지 한국어 지원이 되어 게임 방법을 친절히 설명하므로 아이들이 크게 어려워 하진 않았습니다.

아이들의 플레이를 지켜보는 것 만으로도 즐거운 게임

한단계 한단계 멋진 정원을 만들기 위해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을 옆에서 바라보는 것 만으로도 게임을 같이 한 것 처럼 충분히 즐겁습니다. 아마도 현세대 게임들과 견줘도 밀리지 않는 아름다운 그래픽이 한 몫을 하는 것이겠지요.

저희 집에는 두 아이가 이 게임을 플레이를 했는데, 처음에는 하나의 정원을 가지고 서로 번갈아가며 게임을 진행했습니다. 서로 먼저 알아차린 것을 공유하면서 이렇게 하자, 저렇게 하자 의견을 나누면서 게임을 진행하는 모습을 보일 때는 ‘아, 이 아이들이 장차 사회에서 의견을 교환하며 일 하는 모습이 이렇겠구나’ 같은 근거 없는 뿌듯함 같은 걸 느끼기도 했었습니다 –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결국 각자 정원을 따로 만들어버리더군요. 부모의 착각이란게 항상 과대망상에서 시작하는 건가 봅니다.

매우 어린 연령에서 부터 시작해도 부담 없는 게임이므로, 아이의 첫 게임으로 무엇을 고를까 고민중이신 부모라면 좋은 선택입니다.

헤일로 워즈 Halo Wars

  • 제작 : Ensemble Studios
  • 유통 : Microsoft Game Studios / 한국 마이크로소프트
  • 장르 : Real Time Strategy
  • 리뷰 타이틀 버전 : 정식 발매 PLATINUM HITS (2010. 02. 08. NTSC/J, 자막 한글화)

엑스박스 진영에서 가장 성공한 프렌차이즈를 꼽으라고 한다면 당연하게도 헤일로 시리즈를 선택 할 수 밖에 없을 것이다. 초기 Xbox에서 부터 시작한 1, 2편과 Xbox 360으로 출시된 3편 및 ODST, 그리고 곧 출시 될 헤일로: 리치 Halo: Reach 를 거치면서 게임의 배경은 점점 깊이를 더해가고 있다.

장대한 헤일로의 역사 속에서 헤일로 워즈는 인류와 코버넌트의 초기 분쟁을 다루고 있다. 시대는 1편의 배경에서 2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며, 때문에 정식 넘버링 타이틀의 주인공인 마스터 치프가 아닌 제임스 커터 함장 Captain James Cutter, 존 포지 상사 Sergeant John Forge, 엘런 엔더스 박사 Professor Ellen Anders가 등장한다.

헤일로 시리즈 최초의 실시간 전략 시뮬레이션 게임으로, 마우스와 키보드를 이용하는 PC용 실시간 전략 시뮬레이션에 비하여 콘솔용 컨트롤러에 특화 된 게임 시스템은 주목 할 만 하다. 건물 및 유닛의 생산은 되도록 하나의 화면 안에서 처리 가능하도록 전방 기지 형태의 스테이션에 확장 블록 들을 추가로 설치하여 테크 Tech 를 올리는 형태를 띄고 있다. 키보드에 비하여 턱 없이 부족한 단축키는 유닛 선택과 이동 및 공격에 배정하여 유닛 조작의 편리성을 도모하였으며, 컨트롤러 특성 상 세밀한 조작에 의한 게임 승부 보다는 병력을 최대한 빨리 모아 우직하게 밀고나가는 형태의 게임이 되어버린 것은 어쩔 수 없는 타협이 아닐까 싶다-동일한 장르인 반지의 제왕: 중간계 전투 2의 경우에도 비슷한 양상의 게임 플레이 패턴이 유지되었던 것을 생각해 본다면 아마도 여기까지가 한계가 아닐까 싶다.

전체적으로 완성도가 높은 게임이지만, 세련된 게임 플레이 행동을 유도할 수 없는 것은 개인적으로는 조금 아쉬운 부분이 아닐까. 이는 어디까지나 컨트롤러의 개선에 의해서 밖에 해결 할 수 없는 문제이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 톰 클랜시의 엔드 워 Tom Clancy’s End War 의 음성 입력 방식 등이 대안으로 제시되었지만, 그리 깔끔한 인터페이스를 보여주지는 못했다-일단 음성 입력은 언어의 장벽 문제가 가장 컸다. Xbox 360의 프로젝트 나탈 Project Natal 이 하나의 대안이 될 수도 있을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고민을 잠깐 해 보지만, 사용자의 몸짓을 이용한 인터페이스로 멋진 실시간 전략 시뮬레이션 작품을 보여주는 것은 아마도 어느 나라 누군가의 일이 되지 않을까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