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 게임의 역사 – 기록의 함정

첫 상업적인 비디오 게임이 나온지 벌써 50여년이 넘어간다. 그렇게 짧지 않은 기간 동안 많은 사람들의 인생과, 많은 사람들의 이야기가 남겨졌고,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하지만 비디오 게임의 역사에 대한 진지한 논의는 이제야 시작되고 있다. 이제 막 발걸음을 뗀 분야에서 과거보다 미래를 바라보는 건 당연한 일이다. 때문에 과거를 되돌아보고 의의를 찾는 일이 등한시 되는 것은 어쩔 수 없었다. 우리는 아직 나아가야 할 미래가 더 많으니깐.

디지털 시대와 함께 성장한 비디오 게임의 역사는 초창기 역사의 주인공들이 아직 살아있다는 점 때문에 많은 사료나 기록들이 남아있을 것이라 추측되지만, 생각외로 정확한 자료를 찾는 것은 다른 역사 분야와 마찬가지로 난이도가 높은 일이다. 부주의하게 취급된 기록들은 유실되어 있기 일쑤이고, 그나마 남아있는 기록 마저도 정확성을 담보하기 어렵다. 특히 국내의 경우 제대로 된 출처도 없이 게임 커뮤니티, 위키 등지에서 “카더라”식 구전 자료만 있는 경우가 많다.

조던 메크너는 페르시아의 왕자를 만들기 이전에 ‘가라데카’라는 게임을 먼저 만들었는데, 이 게임이 브러더번드의 눈에 들었던 것이다. 회사를 설립하고 얼마 안 된 브러더번드는 가족 단위의 소규모 회사였고, 회사의 인력 구성원 자체도 여러 개의 타이틀을 동시에 개발할 여력이 없었던 터라 대표 히트작이 될 만한 게임을 외부에서 섭외할 수 밖에 없었다.

모 웹진, 게임의 역사와 관련한 글

위의 발췌는 브로더번드에 대한 유튜브 영상을 만들면서 자료들을 검색하던 중 모 게임 웹진의 특집 기사로 다뤄진 내용이다. 히트 게임을 찾는 소규모 회사와, 천재 개발자의 만남이라는 이야기는 독자의 흥미를 돋우는 재미를 위한 서술이지만, 다른 자료는 이와 정반대의 이야기를 보여준다.

Karateka, 1984

옛 월간 잡지인 마이컴의 별책부록 게임컴에는 브로더번드에 대한 기획 기사도 있었다. 해당 기사에 따르면, 1980년 브로더번드가 설립되고, 1년 뒤 회사는 7개 부서 / 40여명의 임직원이 근무하는 회사로 컸다. 조던 메크너가 가라테카를 만들기 시작한 것으로 추정되는 1982년 까지 브로더번드가 제작 / 발매한 게임의 수는 무려 30개에 달한다(심지어 이 회사의 주력은 게임이 아니라 개인 / 기업 / 교육용 소프트웨어였다). 게다가 가라테카 이전에 이미 Choplifter! 와 Lode Runner 같은 히트 타이틀을 보유한 업체다. 가라테카가 발매 된 1984년 브로더번드의 매출액은 1272만 9천 달러였다(현재 환율로 한화 약 150억원). 히트작에 목마른 작은 회사와 천재 개발자의 이야기가 아니라 잘 나가는 회사가 유망주를 발굴한 이야기다. 이야기가 전하는 임팩트가 전혀 다르다.

물론, 진짜 이야기에 대한 건 나도 틀릴 수 있다. 어차피 내가 집 구석에 앉아 인터넷을 뒤져가며 찾아보는 정보는 한계가 있고, 게임 관련 자료라 해봐야 옛 게임 잡지 수십권과 소장하고 있는 게임이 전부다. 게으른 내가 미처 찾지 못한 자료가 있어 그 내용을 바탕으로 서술 된 이야기일 수도 있다.

국내의 게임 역사를 다룬 콘텐츠(기사, 웹툰, 위키 등)에서 가장 아쉬운 부분은 이거다. 출처가 제대로 명기된 경우가 거의 없다. 뭐, 나 자신도 지금껏 세 편의 영상을 만들었지만 제대로 된 출처를 적진 않았으니 남들 비난할 처지는 안된다만, 그래도 뭔가 “썰”을 넣는다면 검증할 수 있는 출처가 있었으면 한다1지금껏 만든 영상에 썰을 최대한 배제하고 최대한 건조하게 사실 나열만 한 건 검증되지도 않는 이야기를 사실인 양 떠벌일까봐 두려워서였다.

게임 회사 이야기 3화 – 브로더번드 소프트웨어 편 부터는 기존의 영상 중간 중간의 출처를 포함, 영상을 만들며 주로 참고한 자료의 출처를 영상 마지막에 간단하게나마 정리해 넣었다. 어쨌든 내 스스로도 반성하면서. 좀 더 나은 기록을 남기기 위한 노력이다.


  1. 해외라고 썰에 대한 출처가 없는 경우가 많긴 매한가지지만, 그래도 영어 위키는 최대한 출처를 명기하려고 애 쓴 흔적은 보인다.

옛날 게임 회사를 돌아보는 유튜브 콘텐츠를 시작합니다

게임 회사 이야기 Ep. 1 – 오리진 시스템즈 Origin Systems

옛날 옛적(…) 컴퓨터 잡지인 마이컴의 별책 부록이었던 게임컴에는 게임 시장을 잡아라 라는 기획 기사가 있었습니다. 주로 북미의 PC 게임 개발사의 창업과 성장기를 다뤘는데, 어린 시절 이 기사를 매우 재미있게 봤던 추억이 있습니다.

언젠가는 그런 글을 써 보고 싶다는 생각만 가지고 있다가, 최근 갑자기 바람이 들어 유튜브 콘텐츠 제작을 도전해 봤습니다. 어차피 남들 웃기는 재주는 없는지라, 건조한 다큐멘터리 형태로 가보자고 했는데, 결과는 어째 학부생 PT가 된 것 같네요. (…)

첫번째는 울티마, 윙코맨더 시리즈로 유명한 오리진 시스템즈입니다. 아무래도 공동 창업자 중 한 명인 리처드 게리엇이 우리나라 게임사에 남긴 족적도 (여러 의미로) 대단했던지라, 첫번째 이야기의 주인공으로 선정했습니다.

일단 목표는 주 단위로 지금은 사람들의 기억에서 잊혀진 하나의 회사를 선정해 이야기를 해보려고 합니다. 어렸을 때 부터 PC 게임 매니아였던지라, 일본 개발사의 역사는 문외한에 가깝습니다. 그래도 기회가 된다면 일본 게임 개발사의 이야기도 다뤄보고 싶습니다. 국내 개발사들도 마찬가지고요. 하지만 일단은 북미 PC 게임 개발사 위주가 될 것 같습니다.

다음 회사는 (확정은 아니지만) 시드 마이어의 문명, F-15 스트라이크 이글 시리즈, X-COM 시리즈, 마스터 오브 매직 등으로 유명한 마이크로프로즈 MicroProse 가 될 예정입니다. (웨스트우드를 해달라는 요청이 있었지만, EA에 먹힌 회사만 연달아 두 번 나오는 건 뭔가 좀 그래보여요… 그래서 좀 나중에)

많은 시청, 구독, 좋아요 부탁드립니다.

킹덤 시즌 2 Kingdom S2 (2020)

VOD (Netflix)
2020. 03. 13.

⭐⭐⭐⭐

작년에 시즌 1을 봤을때만 하더라도, 동시기에 나왔던 비슷한 소재, 내용의 퓨전 사극들(창궐, 물괴 같은)에 비해 만듦새나 이야기 전개가 좋아서 시즌 2를 기대했었는데…

왕좌의 게임 파이널 시즌급 물건이 나올 줄은 몰랐다. 그런데 이걸 시즌 3으로 간다고?!

왕좌의 게임 파이널 시즌에서 내가 가장 싫었던 부분이 바로 “도덕적이며 무능한 주인공 vs. 비도덕적이며 무능한 악당” 구도 였는데 킹덤 시즌 2도 마찬가지다. 세자 일당의 선택은 하나 같이 그럴듯해 보이지만, 조금만 까보면 심각한 무능과 실제로는 별로 도덕적이지도 않은 결정이 시즌 전반에 계속 흐른다. 이게 다 그럴듯한 장면을 뽑아내려고 모든 배역이 멍청한 선택을 하는 경우.

시즌 1때는 그런 장면이 기억나지 않았는데 시즌 2는 매 화 마다 터지는 걸 보니 뭐가 문제인가 싶을 정도. 결국 마지막화의 최종 장면에서는 헛웃음만 나오더라니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