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날 게임 회사를 돌아보는 유튜브 콘텐츠를 시작합니다

게임 회사 이야기 Ep. 1 – 오리진 시스템즈 Origin Systems

옛날 옛적(…) 컴퓨터 잡지인 마이컴의 별책 부록이었던 게임컴에는 게임 시장을 잡아라 라는 기획 기사가 있었습니다. 주로 북미의 PC 게임 개발사의 창업과 성장기를 다뤘는데, 어린 시절 이 기사를 매우 재미있게 봤던 추억이 있습니다.

언젠가는 그런 글을 써 보고 싶다는 생각만 가지고 있다가, 최근 갑자기 바람이 들어 유튜브 콘텐츠 제작을 도전해 봤습니다. 어차피 남들 웃기는 재주는 없는지라, 건조한 다큐멘터리 형태로 가보자고 했는데, 결과는 어째 학부생 PT가 된 것 같네요. (…)

첫번째는 울티마, 윙코맨더 시리즈로 유명한 오리진 시스템즈입니다. 아무래도 공동 창업자 중 한 명인 리처드 게리엇이 우리나라 게임사에 남긴 족적도 (여러 의미로) 대단했던지라, 첫번째 이야기의 주인공으로 선정했습니다.

일단 목표는 주 단위로 지금은 사람들의 기억에서 잊혀진 하나의 회사를 선정해 이야기를 해보려고 합니다. 어렸을 때 부터 PC 게임 매니아였던지라, 일본 개발사의 역사는 문외한에 가깝습니다. 그래도 기회가 된다면 일본 게임 개발사의 이야기도 다뤄보고 싶습니다. 국내 개발사들도 마찬가지고요. 하지만 일단은 북미 PC 게임 개발사 위주가 될 것 같습니다.

다음 회사는 (확정은 아니지만) 시드 마이어의 문명, F-15 스트라이크 이글 시리즈, X-COM 시리즈, 마스터 오브 매직 등으로 유명한 마이크로프로즈 MicroProse 가 될 예정입니다. (웨스트우드를 해달라는 요청이 있었지만, EA에 먹힌 회사만 연달아 두 번 나오는 건 뭔가 좀 그래보여요… 그래서 좀 나중에)

많은 시청, 구독, 좋아요 부탁드립니다.

[인디게임 50] 무릇 인디가 창조하는 놀랄 만한 세상

한경닷컴 게임톡 투고 기사

지금은 역사 속으로 사라졌지만, 미국의 유명 게임개발사였던 오리진시스템즈(Origin Systems)의 모토는 “We Create Worlds. – 우리가 세상을 만든다”였다. 오리진시스템즈는 자신들의 슬로건에 걸맞은 게임들을 만들어냈는데, ‘울티마(Ultima)’ 시리즈와 ‘울티마온라인(Ultima Online)’ 뿐만 아니라, ‘윙코맨더(Wing Commander)’ 시리즈 등을 선보이며 자신들의 모토를 스스로 증명해내곤 했다. 

게임 제작자가 게임을 만드는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는 바로 자신만의 세계를 만들어 내는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

 “자신만의 세계”라고 하면 거대한 대륙에 지구상에 존재하지 않는 환상적인 자연환경 그리고 상상 속에서만 존재하는 마법과 초현실이 존재하는 가상세계를 떠올리기 쉽지만, 그러한 거창한 형태의 세계만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다. 게임 제작자가 표현하고 싶은 세계는 ‘테트리스’ 같은 단순해 보이는 퍼즐게임에도 분명히 존재한다.

(전문 보기: 한경닷컴 게임톡 2015. 03.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