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컴플렉스닷넷 2020년 결산

2019년에 이어, 2020년 올해도 결산을.

2020년 블로그 통계

정리 및 분석

2020년은 정말 많은 글을 썼는데, 글 수가 늘어난 대신 글의 밀도는 줄어든 편. 글 수가 증가함에 따라 페이지 뷰와 방문자 수가 증가하긴 했는데, 늘어난 글 수 보다 페이지 뷰와 방문자 수가 더 늘어난 건 개인적으로는 고무적인 일이다.

여전히 리퍼러는 페이스북, 트위터, 그리고 검색 엔진이 주류. 구글의 경우는 압도적이라고 할 만큼 절대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상황이다.

월별로 보자면 올해 1월 이후 꾸준히 증가세를 보였고, 6월 정점을 찍은 후, 급격한 감소세를 보이는데, 이건 6월 말 취업에 따른 이후 포스팅이 띄엄띄엄 있었던 것과 관계가 깊다.

올해는 개인 습작 용도 작품을 두 개나 발표했고, 결국 그 중 하나인 올해의 게임 시뮬레이터 페이지가 최고의 페이지 뷰를 차지하는 결과로 이어졌다.

유튜브

하트컴플렉스닷넷의 유튜브 채널 홈메이드 스튜디오는 2020년 3월 부터 활동을 시작하여 총 조회수 1.6만, 시청 시간 1천 시간, 구독자 216명을 달성. 주요 컨텐츠는 게임 회사의 흥망성쇠를 다룬 역사물(?) 게임 회사 이야기 시리즈로 지금까지 총 11편의 시리즈를 만들었다. 이 컨텐츠 역시 주업이 생긴 이후로는 업데이트가 뜸해지긴 했는데 그래도 여전히 제작을 이어나가기 위해 노력 중이다.

2021년 예상

예상이라기 보다는, 꾸준히 글 쓰고, 꾸준히 영상 컨텐츠 만들고, 꾸준히 개인 프로젝트 진행을 하는 삶을 유지하고 싶긴 하다. 경제적인 문제가 풀리고 나니 마음의 여유는 생겼지만 반대로 시간 여유는 사라지는 건 어쩔 수 없는 일인가 보다. 어쨌든 모든 것을 이룰 수 있는게 아니라는 걸 알았으면 된 거다. 조금씩 전진해야지.

그리고, 작년과 마찬가지로, 올해도 블로그와 유튜브를 방문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 인사를 드립니다. 사랑합니다.

2020 대한민국 게임대상 투표에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사실 올해의 게임 시뮬레이터 같은 것을 만들 때 당시만 해도, 제가 지금 이런 이야길 하게 될 줄은 꿈에도 몰랐습니다. (……)

코로나 시국이지만 2020 대한민국 게임대상의 레이스가 시작 되었습니다. 얼마 전 후보작이 발표 되었고 연례행사에 붙는 의례적인 평가 처럼 ‘대한민국 게임 다 죽었네’, ‘그들만의 잔치네’ 같은 국내 게임 매니아들의 비판적인 의견이 관련 뉴스의 댓글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2020 대한민국 게임대상 본상 후보 목록 (출처)

대한민국의 대표 게임을 선정한다는 대한민국 게임 대상은 그 취지와는 다르게 뭔가 ‘그들만의 잔치’ 같은 인상을 게이머들에게 준 지는 오래입니다. 사실 개발자들 사이에서도 이 상을 그렇게 높게 평가하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국내의 게임 제작 수준과 작품 수준이 비약적으로 발전을 했다고는 하지만, 몇몇 장르에 편중되어 있고, 해외에서 까지 인정을 받은 사례는 극히 드물었다는 점 때문에 벌어지는 문제와, 정부(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는 행사의 한계란 것 때문에 이 상의 이미지 개선은 요원합니다. (어쩌겠습니까. 정부가 나서서 해외 게임에 막 대상을 줄 수는 없지 않겠어요. ?)

그래도 올해는 주목할 만한 부분이 있습니다. 여전히 주류 모바일 RPG 게임들이 리스트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습니다만, 인디 게임 팀 파이드 파이퍼스의 PC 역사 전략 시뮬레이션 게임 플레비 퀘스트: 더 크루세이즈와 라인게임즈의 콘솔 어드벤쳐 게임 베리드 스타즈가 후보에 속해 있는 상황이지요(그밖에도 여러 새로운 시도를 통해 달라지기 위한 노력 중인 작품들도 후보에 포함 되어 있습니다).

본상 후보작은 심사위원의 심사 뿐만 아니라 20%의 네티즌 투표 결과가 점수에 반영됩니다. 비록 그들만의 잔치이긴 하지만, 어떻게든 그 잔치를 바꿀 여지도 충분히 있다는 이야기이기도 하지요. 다시 한 번 이야기 하지만, 이 상은 목적과 한계가 명확한 부분이 있고, 그에 대한 불만이 팽배합니다. 그리고 그 때문에 ‘투표 그까짓거 해봐야’ 같은 자조도 있는 건 충분히 알고 있습니다.

뭐, 사실 ‘해본들’ 이면 어떻습니까. 적당히 기존 시상과 다른 기조의 후보작들이 나왔다면, 그저 ‘지들끼리 지지고 볶든’ 같은 이야길 하기 보단 그 판을 바꾸기 위한 작은 시도를 해보는 건 어떨까요.

2020 대한민국 게임 대상 후보작에 대한 온라인 투표는 2020. 11. 02.(월) 부터 11.09(월) 17:00 까지 진행됩니다(링크). 투표에 참여하셔서 대한민국 게임대상의 무거운 엉덩이를 같이 걷어차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P.S. 이 글이 특정 게임 투표 독려로 보이신다면 그건 그냥 기분 탓일 겁니다. (…)

GOTY 시뮬레이터 – 그 후 한 달

올해의 게임 시뮬레이터 PC 버전을 제작, 공개한 지 정확히 한 달이 지났습니다. 그간 많은 분들이 게임을 즐겨주셨고, 여러 곳에 감상을 남겨주셨습니다. 감사합니다.

몇일 전. 실제로 어떤 게임이 서로 모순되는 양쪽의 평가로 인해 SNS 상에서 양 진영 모두로 부터 공격받는 일이 벌어졌지요. GOTY 시뮬레이터에도 그런 게임이 후보작으로 등장을 합니다. 개인적으로는 사회상을 잘 반영했구나 같은 작은 뿌듯함과 역시나… 같은 한탄이 같이 나왔습니다.

이제야 노골적으로 이야기 하지만, 이 게임은 현재 한국 게임계를 돌아보자는 취지로 만들었습니다. 어디서 본 듯한 가상의 작품들이 등장하는 건 다른 이유가 아닙니다. “실제 심사가 이렇게 날림으로 진행 되겠어?”라고 생각 되시나요? 각종 대회, 심의, 지원사업 심사에서 게임 내용을 장문의 서류로 제출하게 하는 이유는 뭘까요? 게임 심의 때 제출 된 빌드와 아이디로 로그인 한 기록이 없었다는 이야기는 그저 도시 전설이 아닙니다.

“짧지만 뼈 있는 게임”

“게이머로 이해하기 어려운 결정을 이해하기 쉬운 형태로 나타낸 작품”

SNS 감상평 중 발췌

습작으로 만든 게임 치고 예쁘게 봐준 분들이 많아서 다행이라는 생각입니다. 실릴지도 몰랐던 보도자료1가 실리기도 했고, 생각치도 않게 언론 리뷰가 나오기도 했습니다.2

좀 더 많은 분들이 게임을 즐기고 한국 게임계에 대해 생각해보는 계기가 되었으면 하는 바램은 여전합니다만, 일단 한달 간의 성적은 아래와 같습니다.

올해의 게임 시뮬레이터 기록
(2020. 03. 17 ~ 2020. 04. 17.)

  • PC / MAC 버전 출시: 2020. 03. 17.
  • 안드로이드(구글 플레이 스토어) 출시: 2020. 04. 06.
  • PC / MAC 다운로드 수: 109회 (외부 커뮤니티에 다운로드 링크 직공 된 경우 제외)
  • 구글 플레이 스토어 다운로드: 81회
  • 게임 소개 페이지 PV: 669 회

게임은 게임 소개 페이지, 혹은 구글 플레이 스토어 에서 다운로드 받으실 수 있습니다. 꼭 플레이 해보시고 주변에 소개해 주세요. 그리고 같이 게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눠보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