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쌔신 크리드 – 디스커버리 투어가 한시적 무료로 풀렸습니다

유비 소프트의 대표 프랜차이즈 중 하나인 어쌔신 크리드 시리즈는 가상의 세계사를 바탕으로 인류를 지키기 위한 암살자 집단의 노력과 희생을 그린 인기 시리즈 입니다. 가상의 역사를 바탕으로 하지만, 사실성과 플레이어 몰입을 높이기 위해 지역, 배경 등의 고증을 게을리 하지 않는 시리즈로 유명하지요.

10여편이 넘는 작품을 발표하면서 이 게임이 다룬 지역은 꽤 많습니다. 중세 예루살렘을 시작으로 이탈리아 피렌체와 베네치아, 독립전쟁 시기 보스턴과 뉴욕, 프랑스 혁명 시기의 파리, 고대 이집트 왕정 말기의 알렉산드리아 그리고 고대 그리스 아테네 등이 게임에 담겼고 이들 지역은 고증을 바탕으로 최대한 사실적으로 묘사 되고 있습니다.

어쌔신 크리드: 오리진 – 디스커버리 투어 트레일러 영상

고증에 들인 노력이 아까웠을지도 모르겠습니다만, 유비 소프트는 시리즈 최신작에 해당하는 오리진(고대 이집트 왕정 말기)과 오디세이(고대 그리스 시대)를 기반으로 한 교육용 콘텐츠를 제작 판매 중이었습니다. 디스커버리 투어라 불리는 이 시리즈는 본편 게임에서 게임과 관련한 시스템(암살이나 전투 같은)과 게임 스토리를 걷어내고 대신 편하게 도시를 여행할 수 있게 해줍니다. 친절한 도슨트의 안내는 덤이지요.

오픈 월드라 불리우는 게임 특성으로 인해 사용자는 게임 내 구현된 도시의 뒷골목 구석구석까지 자세히 돌아볼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이미 시리즈 2편에서 모사된 베네치아, 피렌체의 모습은 게임을 즐긴 이후 실제 해당 도시를 여행한 사람들이 “여기 와본 것 같아” 라는 감상을 말하게 만들 정도였었지요. 최신 비디오 게이밍 기술로 만들어진 디스커버리 모드에 구현되어 있는 가상의 알렉산드리아와 아테네의 현실성과 몰입감은 굳이 강조할 필요가 없을 것 같습니다.

해당 게임(?)은 자유롭게 도시를 여행하거나, 특정한 포인트를 방문하여 설명을 들으며 관람 할 수 있습니다. 각종 고증에 사용된 시청각 자료를 확인하면서 설명하는 내용을 확인 할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이 모든 것은 한국어 번역이 되어 있습니다.

해당 디스커버리 투어 타이틀들은 한시적으로 무료(2020년 5월 21일까지)입니다. 유비 소프트의 디지털 게임 유통 플랫폼인 Uplay에 가입 및 프로그램 설치가 필요합니다. 해외 여행이 당분간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는 코로나 시대, 디스커버리 투어로 가족과 함께 고대 이집트와 그리스를 여행해 봅시다.

플레잉 하드 Playing Hard (2018)

VOD(Netflix)
2019. 04. 22.
★★★☆☆

2017 년 발매 된 Ubisoft의 트리플 A 액션 게임 For Honor 의 제작 과정을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게임의 디렉터인 제이슨 반덴베르그(Jason Vandenberghe)와 프로듀서인 스테판 카딘(Stéphane Cardin)을 중심으로 제작 중 벌어진 다양한 일들을 담담하게 쫓아간다.

“이거 진짜 끝내주게 재미있을 겁니다”로 시작하는 프로젝트 제안. 자신들의 피와 땀이 들어간 게임을 재미있어하는 개발자들. 설레임 가득한 첫 게임 공개. 모자라는 개발 시간과 하나 둘 떠나가는 동료들. 약속한 대형 피처를 취소하는 난관. 프로듀서의 장기 잠적. 우여곡절 끝에 넘어간 골드 마스터와 성공적인 발매. 그리고 후속작을 만들 수 없다는 통보를 받은 게임 디렉터의 뒷모습을 끝으로 영화는 막을 내린다.

개인이 되었든, 제작 집단이 되었든. 게임 제작자라면 수차례 겪어봤을 이야기들을 제 3자의 시선으로 담담하게 풀어내고 있는 이야기를 보고 있으니 부러움, 걱정, 공감, 분노가 모두 뒤섞여 복잡한 기분이 되어버렸다. 영화를 보고 ‘누군 안그래?’ 라고 툭 던져버리고 끝내기엔 아마도 스트레스가 쌓일대로 쌓인 모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