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 오브 듀티: 모던 워페어 Call of Duty: Modern Warfare

그가 전쟁 범죄, 백색 테러를 저지르는 악당인 건 게임 내내 노골적으로 표현된다. 하지만 그 행동에 대한 개연성 묘사가 전혀 없다 보니 바르코프의 조국 러시아가 무능에 가까울 정도로 방치하는 상황 자체가 어처구니가 없어진다.

  • 개발: Infinity ward
  • 리뷰 플랫폼: PC
  • 발매년도: 2019년
  • 장르: FPS

콜 오브 듀티 시리즈가 미래 전쟁물로 가기 시작하면서 점차 개인적인 관심이 뜸했었다. 아마 블랙 옵스2(2012년 작) 고스트(2013년 작) 언저리 쯤인 듯 하다. 이유는 몰입감도 조금씩 떨어지고 있었고, 크게 와닿지 않는 스토리, 10편 가까이 즐겨온 데 데한 피로감. 이런것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했었다.

이번 모던 워페어(리부트) 신작에 대한 정보가 들려 왔을 때, 시리즈에 대한 저런 편견이 사라졌던 건 아니었다. “굳이 이걸 할 필요가 있나” 싶은 생각이 깨진건 그냥 개인적인 변덕이다. 그래, 게임 고르는데 뭐 이유가 있나.

싱글 플레이는 확실히 명불허전. 블록 버스터 전쟁 영화를 직접 체험하는 듯한 시리즈 전통의 감각은 여전하다. 제로 다크 서티, 13시간 등의 최신의 실화 바탕 블록버스터 영화들의 명장면과 연출을 따온 것은 물론, 시리아 내전이나 ISIS 준동, 런던 테러 같은 실제 사건들에서 모티브를 가져다 썼다.

달라진 점이라면 이전 시리즈인 모던 워페어 2 의 ‘노 러시안’ 미션 같이 윤리적인 딜레마 혹은 쇼크를 주기 위한 미션들이 게임 전반에 들어가 있다는 것이다. 도심지, 피아 구분이 안되는 상황을 통해 플레이에 제약을 만들고, 윤리 도덕적인 선택지를 주고 이를 선택하게 만드는 등 전쟁을 무조건적으로 화려하게 만들지는 않겠다는 제작진의 의지가 보이는 부분이 아닐까 한다.

하지만 아쉽게도, “복잡한 현대 전장에서 선과 악의 구분은 어떻게 지을 것인가?”라는 질문을 던지기 위해 정작 진짜 악을 묘사하는데는 실패했다. 본 작의 최종 악으로 등장하는 러시아의 바르코프 장군의 악행은 개연성 표현이 거의 전무하다 보니(고작해야 어머니 러시아에 테러리스트가 들어와선 안된다는 말 한마디가 전부다), 덕분에 악당으로서의 개성도 거의 없다시피 하다. 그가 전쟁 범죄, 백색 테러를 저지르는 악당인 건 게임 내내 노골적으로 표현된다. 하지만 그 행동에 대한 개연성 묘사가 전혀 없다 보니 바르코프의 조국 러시아가 무능에 가까울 정도로 방치하는 상황 자체가 어처구니가 없어진다. 아니 공개적으로 대놓고 돌아다니는 현직 장군을 잡는데 타국의 특수부대원들이 직접 개고생해서 들어가 목을 따야 한다고?


여담으로 도심 테러를 배경으로 한 피커딜리 미션, 전쟁 범죄를 표현한 고향 미션 등을 플레이 할 때, 문득 시리아 내전 당시 각종 구호 단체에서 현지 인력 파견 전 VR 등을 통해 전장을 체험시킨다는 뉴스를 본 기억이 떠올랐다. 이런 잔혹상에 대한 실감나는 체험이 그저 흥미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면, 현대의 게이밍 기술은 메시지를 전달하기에 최고의 수단이라는 믿음이 더 굳건해졌다.

닌텐도 라보 – 버라이어티 팩

부모 입장에서야 장난감의 가성비에 피눈물 흘리겠지만… 체험이라고 생각하면 그리 비싼 편은 아닐 수도 있습니다.

이 게임은?

  • 닌텐도 스위치(Switch) 게임기에서만 즐길 수 있어요.
  • 온라인 상점, 닌텐도 게임기를 취급하는 오프라인 매장에서 구매 할 수 있어요.
  • 대한민국에서 2019년에 발매 되었고, 전체 이용가 등급을 받았어요.
  • 한국어가 지원 되어요.
닌텐도 라보 패키지 이미지
버라이어티 팩 이외에도 VR 팩 등이 출시 되어 있습니다.

닌텐도 라보(Nintendo Labo)는 체험형 게임에 필요한 컨트롤러(조이패드 같은 조작기기를 생각하시면 됩니다)를 직접 만들어 즐기는 형태의 게임입니다. 예를 들자면 포함 되어 있는 게임 중 하나인 낚시 게임을 하기 위해 패키지에 포함되어 있는 재료를 이용해 낚시대와 인식 장치를 직접 만들어 게임하는 방식이지요.

이른바 토이콘(Toy-Con)이라 명명한 제작 콘트롤러는 골판지 소재로 손쉽게 맨손으로 뜯고 접어서 만들 수 있습니다. 버라이어티 팩에 포함 되어 있는 게임은 총 5종으로 각 게임 별로 전용 토이콘을 제작하여 게임을 즐길 수 있습니다.

토이콘을 만드는 방법은 게임과 함께 포함된 설명 소프트웨어에 자세히 나와 있습니다. 한국어 지원인데다, 일반적인 종이에 인쇄된 조립 설명서들과는 달리, 아이들이 착각하기 쉬운 부분들을 영상으로 설명해 주거나, 사각 부분을 돌려서 볼 수 있어서 손쉽게 제작이 가능합니다. 초등학교 3학년 정도 수준이면 부모 도움 없이 혼자서 토이콘을 만들 수 있을 정도에요.

이런류의 미니게임 모음에 있는 게임들이 단순하고 노력을 덜 들인 티가 나곤 합니다만, 닌텐도 라보의 게임들은 그냥 개별 게임으로 놓고 보더라도 게임의 완성도가 상당히 높은 편입니다. 양산형의 휴대폰 게임 보다 훨씬 나은 수준의 게임 퀄리티를 보면 역시 게임은 닌텐도. 같은 이야기가 절로 나오게 합니다.

닌텐도 라보의 거의 유일하고 가장 심각한 단점은 가성비 입니다. 골판지를 소재로 한 토이콘은 만들기는 쉽지만 그만큼 내구도는 꽝 이라는 심각한 문제가 있습니다. 장난감을 험하게 다루는 아이라면 금새 복구 불능이 될 가능성이 상당히 높습니다.

라보 버라이어티 킷 재료
아무리 두껍다고 하더라도 종이는 종이 입니다.

게다가 아무리 잘 만들어진 미니 게임들이라고 하더라도 아이들이 쉽게 질리는 건 어쩔 수가 없지요. 다 만들어진 토이콘은 각각 꽤 큰 부피를 차지하고 있기 때문에 보관이 용이한 것도 아닙니다. 아이들은 어떤지 몰라도 부모 입장에서는 꽤 짜증나는 문제가 아닐 수 없습니다.

하지만, 게임의 입력 방식과, 기계 장치의 동작 방식을 체험 해보는 것이라 생각하면 그렇게 비싼 건 아날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닌텐도 라보를 통해 하는 경험은 일반적인 체험 학습에서 얻을 수 있는 경험과도 또 다른 것들 입니다-개인적으로 드론 제작이나 코딩 교육과는 또 다른 지점에 있다 생각합니다.

게임을 하나 사면 반년은 해야지! 같은 생각이라면 이 제품은 거르는게 맞습니다. 일주일 정도의 체험 학습을 보내는 대신이라 한다면… 글쎄요? 그렇다면 가성비가 매우 좋은게 아닐까요?(닌텐도 스위치를 새로 구매해야만 하는 입장은 제외입니다)

제10회 서울보드게임페스타

간략한 행사 정보

매년 서울시에서 열리는 보드게임 전시, 판매 행사입니다. 올해는 어린이날이 껴 있는 주간인 2019년 5월 4일(토) ~ 2019년 5월 5일(일) 양일간 서울 학여울역 근처에 있는 SETEC에서 진행 되었습니다.

다음 제11회 행사는 2019년 10월 12일 ~ 2019년 10월 13일 까지 SETEC에서 진행 될 예정이라고 합니다(1년에 2번 정도 행사를 꾸준히 진행 했었군요).

방문기는 이제부터 시작입니다

아이들 엄마는 사실 아이들이 컴퓨터 게임을 하는 것을 그리 탐탁치않게 생각하는 편입니다. 그래도 보드게임에 대한 인식은 “아이들 사고력과 학습능력을 높여주는 유익한 놀이”인지라, 2년전 제7회 행사(이땐 COEX에서 했었어요) 때 무난히 첫 방문을 했었습니다.

2017년 보드게임페스타
2017년 행사 당시 Tatsu 게임 중. 좌절하는 아들.

작년에는 아쉽게도 기간을 놓쳐 두 번의 행사 모두 방문을 못했었습니다만, 올해는 미리 정보를 찾아 계획을 잡았습니다. 행사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링크)를 통해 찾을 수 있었는데, 온라인 사전등록도 지원합니다. 사전등록을 한다고 해서 금전적인 이득이 있는 것은 아니었습니다만(행사 입장료는 무료 입니다), 입장 전에 간단한 등록 절차를 진행해야 하므로, 아이들과 동행한다면 사전등록을 하는 편이 덜 귀찮습니다.

SETEC으로 가는 길

서울 지하철 3호선 학여울역(지도 링크)에 위치한 SETEC은, 사실 각종 동인 행사라던가, 애니메이션 관련 전시회 등이 자주 열리는 전시장이지요. 다른 행사에 방문 할 때는 항상 대중교통을 이용했었지만, 이번에는 아이들과 함께라서 자가용을 이용했습니다. 주차비는 좀 깨질 각오를 했는데, 어차피 가족 전원의 왕복 대중교통비를 생각해 보니 비슷한 결과가 나오더군요.

SETEC 주차 정보
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주차안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행사 시작 시간인 오전 10시에서 좀 더 지난 오전 10시 30분경 도착을 했을 땐, 전시장 주차장은 여유 공간이 많이 있었습니다. 이후 오후 4시 경 쯤 나올 때에는 만차에 가까웠지만 그래도 라인 별로 1 대 정도 주차 할 여유는 있더라고요.


행사 전경

SETEC은 3개 홀로 이뤄진 상당시 큰 전시장입니다만, 행사는 모든 홀을 다 쓸 정도로 크게 치뤄지고 있었습니다. 각각의 부스들은 보드게임 판매대와 함께, 각 회사에서 판매 중인 보드게임들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도록 게임과 테이블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2019년 5월 5일 오전 10시 30분경 풍경

보드게임 체험은 해당 게임이 놓인 테이블에 자리가 비어 있다면 자유롭게 앉아서 시작 할 수 있습니다. 규칙에 대한 설명이 필요하다면 각 부스에서 대기 중이신 인스트럭터 분들께 요청을 하시면 친절하게 규칙을 알려주십니다.

아이들을 위한 보드게임만 있는 것은 아니며, 테라포밍 마스(Terraforming Mars) 같은 전략 게임들도 체험 가능합니다. 다만, 게임 플레이 시간이 지나치게 긴 게임들의 경우, 체험 예약제를 운영하기도 하므로, 체험을 원한다면 미리 예약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자유롭게 체험을 하고, 부담 없이 많은 게임들을 즐길 수 있습니다만. 자신이 즐긴 게임의 테이블을 스스로 정리하는 매너는 꼭 지켜야만 합니다 – 대부분의 경우 잘 지켜지고 있더라고요.

행사 성격. 그리고 어린이날의 특성 상, 가족 단위의 방문객들이 많았습니다. 우리 가족도 10가지가 넘는 게임들을 체험해 보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었답니다.

행사장에는 보드게임 할인판매를 하고 있었습니다. 인터넷 상의 정보만 가지고 게임을 구매 할 때는 혹시 별로인 것을 구매하는 건 아닌지 망설이는 편이었는데, 직접 어떤 게임인지 체험해 보는 것이 게임을 더 수월하게 선택 할 수 있게 해주더군요.

아쉬운 점

SETEC에서 점심을 해결하려고 했을 때 마주친 가장 큰 문제는 SETEC 내에 음식을 판매하는 곳이 없었다는 것이었습니다. 전시장을 빠져나와 주변 식당을 찾으려고 했었지만, 아이들과 함께 식사 할 수 있는 곳이 마땅히 검색되진 않았었습니다.

행사장 내에 3대의 푸드 트럭을 운영하고 있었지만, 음식을 판매 한 곳은 딱 한 곳 뿐이었고 그나마 선택 할 수 있는 매뉴도 소시지와 핫도그 뿐이었습니다. 그나마도 대기가 장난이 아니었어서 한참을 기다린 뒤에야 먹을 수 있었지요. 최소한 전시 홀 별로 푸드 트럭이 한 대 씩은 있었어야 되는거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간단히 도시락을 싸오거나 밖에서 김밥 등을 구매하신 분들이 종종 보였습니다. 전시장 내에 취식 할 수 있는 공간이 협소해서 약간 인상이 찌푸려지는 상황이 보였는데, 전시장 밖의 취식 공간과 휴게 공간을 좀 더 적극적으로 안내 해줬으면 어떨까 싶더군요.

긴 플레이 타임이 필요한 게임의 경우 예약제나 순번제를 좀 더 적극적으로 진행해 줬으면 어떨까 했습니다. 아이들이 해보고 싶어하는 게임이 몇 가지 더 있었는데, 언제 끝날지도 모르는 게임을 위해 대기하고 있자니 시간이 아까웠고, 그렇다고 다른 게임 돌고 오면 항상 타이밍이 맞지 않아 기회를 놓치곤 했습니다. 시간이 짧게 소요 되는 게임들의 경우에도 다른 방문객들과 게임을 차지하기 위한 눈치 싸움을 해야하는 경험이 그리 좋진 않았습니다.

마무리

화창한 어린이날. 아이들과 함께 보드게임을 하루종일 즐기는 경험은 흔하지 않은 즐거운 일입니다. 기회가 된다면 다음 번 행사에도 방문해 아이들과 즐거운 게임 플레이를 하고 싶네요.

p.s. 그리고, 돈 많이 벌어서 보드게임을 왕창 사오고 싶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