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 게임의 역사 – 기록의 함정

첫 상업적인 비디오 게임이 나온지 벌써 50여년이 넘어간다. 그렇게 짧지 않은 기간 동안 많은 사람들의 인생과, 많은 사람들의 이야기가 남겨졌고,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하지만 비디오 게임의 역사에 대한 진지한 논의는 이제야 시작되고 있다. 이제 막 발걸음을 뗀 분야에서 과거보다 미래를 바라보는 건 당연한 일이다. 때문에 과거를 되돌아보고 의의를 찾는 일이 등한시 되는 것은 어쩔 수 없었다. 우리는 아직 나아가야 할 미래가 더 많으니깐.

디지털 시대와 함께 성장한 비디오 게임의 역사는 초창기 역사의 주인공들이 아직 살아있다는 점 때문에 많은 사료나 기록들이 남아있을 것이라 추측되지만, 생각외로 정확한 자료를 찾는 것은 다른 역사 분야와 마찬가지로 난이도가 높은 일이다. 부주의하게 취급된 기록들은 유실되어 있기 일쑤이고, 그나마 남아있는 기록 마저도 정확성을 담보하기 어렵다. 특히 국내의 경우 제대로 된 출처도 없이 게임 커뮤니티, 위키 등지에서 “카더라”식 구전 자료만 있는 경우가 많다.

조던 메크너는 페르시아의 왕자를 만들기 이전에 ‘가라데카’라는 게임을 먼저 만들었는데, 이 게임이 브러더번드의 눈에 들었던 것이다. 회사를 설립하고 얼마 안 된 브러더번드는 가족 단위의 소규모 회사였고, 회사의 인력 구성원 자체도 여러 개의 타이틀을 동시에 개발할 여력이 없었던 터라 대표 히트작이 될 만한 게임을 외부에서 섭외할 수 밖에 없었다.

모 웹진, 게임의 역사와 관련한 글

위의 발췌는 브로더번드에 대한 유튜브 영상을 만들면서 자료들을 검색하던 중 모 게임 웹진의 특집 기사로 다뤄진 내용이다. 히트 게임을 찾는 소규모 회사와, 천재 개발자의 만남이라는 이야기는 독자의 흥미를 돋우는 재미를 위한 서술이지만, 다른 자료는 이와 정반대의 이야기를 보여준다.

Karateka, 1984

옛 월간 잡지인 마이컴의 별책부록 게임컴에는 브로더번드에 대한 기획 기사도 있었다. 해당 기사에 따르면, 1980년 브로더번드가 설립되고, 1년 뒤 회사는 7개 부서 / 40여명의 임직원이 근무하는 회사로 컸다. 조던 메크너가 가라테카를 만들기 시작한 것으로 추정되는 1982년 까지 브로더번드가 제작 / 발매한 게임의 수는 무려 30개에 달한다(심지어 이 회사의 주력은 게임이 아니라 개인 / 기업 / 교육용 소프트웨어였다). 게다가 가라테카 이전에 이미 Choplifter! 와 Lode Runner 같은 히트 타이틀을 보유한 업체다. 가라테카가 발매 된 1984년 브로더번드의 매출액은 1272만 9천 달러였다(현재 환율로 한화 약 150억원). 히트작에 목마른 작은 회사와 천재 개발자의 이야기가 아니라 잘 나가는 회사가 유망주를 발굴한 이야기다. 이야기가 전하는 임팩트가 전혀 다르다.

물론, 진짜 이야기에 대한 건 나도 틀릴 수 있다. 어차피 내가 집 구석에 앉아 인터넷을 뒤져가며 찾아보는 정보는 한계가 있고, 게임 관련 자료라 해봐야 옛 게임 잡지 수십권과 소장하고 있는 게임이 전부다. 게으른 내가 미처 찾지 못한 자료가 있어 그 내용을 바탕으로 서술 된 이야기일 수도 있다.

국내의 게임 역사를 다룬 콘텐츠(기사, 웹툰, 위키 등)에서 가장 아쉬운 부분은 이거다. 출처가 제대로 명기된 경우가 거의 없다. 뭐, 나 자신도 지금껏 세 편의 영상을 만들었지만 제대로 된 출처를 적진 않았으니 남들 비난할 처지는 안된다만, 그래도 뭔가 “썰”을 넣는다면 검증할 수 있는 출처가 있었으면 한다1지금껏 만든 영상에 썰을 최대한 배제하고 최대한 건조하게 사실 나열만 한 건 검증되지도 않는 이야기를 사실인 양 떠벌일까봐 두려워서였다.

게임 회사 이야기 3화 – 브로더번드 소프트웨어 편 부터는 기존의 영상 중간 중간의 출처를 포함, 영상을 만들며 주로 참고한 자료의 출처를 영상 마지막에 간단하게나마 정리해 넣었다. 어쨌든 내 스스로도 반성하면서. 좀 더 나은 기록을 남기기 위한 노력이다.


  1. 해외라고 썰에 대한 출처가 없는 경우가 많긴 매한가지지만, 그래도 영어 위키는 최대한 출처를 명기하려고 애 쓴 흔적은 보인다.

2020년 1/4분기 돌아보기

하트컴플랙스

홈페이지를 다시 돌아보기 시작한 2019년 4월 이후 부터 PV는 꾸준히 늘었다

2020년 1/4분기 홈페이지 운영은 예상외의 일이 자주 발생. 공격적으로 글을 써 봤던 1월(하루 평균 1개의 포스팅 하기)를 했던 때야 쓰면서도 일정 PV는 나올 것이라 생각은 했지만, 그 이후 2, 3월은 1월의 절반 정도만 포스팅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PV는 계속 늘었다. 요인은…

이 있다. SNS 이외의 적극적인 포스트 홍보는 안하는 편인데, 다른 유입 채널을 뚫으면 좀 더 폭발적이 될 수 있을까? 같은 생각이 들기는 한다만. … 뭐, PV 터져봐야 서버 관리비만 늘어나니 일단은 방관.

유튜브 – 홈메이드 스튜디오

이 글을 쓰는 현재를 기준으로 10일 전 부터 유튜브에 영상 콘텐츠를 제작해 올리기 시작했다. 일단은 게임 역사를 다루는 콘텐츠를 제작해 올리고 있으며 지금까지 5개 콘텐츠가 올라갔다.

처음 올렸던 콘텐츠인 게임회사 이야기 1편 – 오리진 시스템즈 의 경우, 사실 조회수 10도 안 될 거라 예상했었다. 예능이 아닌 다큐, AI 음성 사용, 고전 PC 게임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 적음 등의 이유였다.

하지만 현재 해당 콘텐츠는 10일차 조회수 803건, 평균 시청 지속시간 1:48(35.9%) 를 기록하고 있다. 유튜브 내 추천 클릭 비율도 47%, 시청 지속 시간은 평균보다 더 좋아서 2:43(54.3%)를 넘기고 있다. 예상외의 성공인 셈.

하지만 수익화가 가능할까? 하는 질문에 대해서는 부정적이다. 개인 취미로써는 의외의 성과이지만, 광고를 개제 할 수 있는 기준인 구독자 1,000명, 시청 시간 4,000 시간에는 택도 없는 수치이기 때문. 취미로써는 재미있기 때문에 꾸준히 작업은 할 계획이긴 하지만.

추억의 옛 게임 회사의 작품을 몰아서 한꺼번에 봅시다 – 게임 몰아보기: 오리진 시스템즈

네이버 블로그

하루 평균 10 ~ 20명의 방문자가 꾸준히 있지만, 100% 네이버 내부 검색 리퍼러이다. 애초에 부모에게 게임을 알리려는 목적의 포스팅만 하려는 곳이었고, 때문에 검색 리퍼러 이외에 더 노리지는 않고 있다.

다만, 통계적으로 좀 슬픈 이야기는 올해 1월부터 조회수 1위를 놓치지 않는 콘텐츠가 바로 닌텐도 스위치 지킴이 설정(청소년 보호 기능) 사용하기 란 점. 게임에 대한 부모의 오해를 풀어보자 만든 페이지가 부모의 편견 강화만 만들고 있는 건 아닌지 좀 걱정이다.

포스타입 – 게임 골라주는 아빠

포스타입은 구체적인 통계를 유료 회원에게만 제공하기 때문에 별 다른 분석은 안 한다. 게다가 무료로 제공해주는 기본 조회 / 방문객 자료도 사실 그 진위가 의심스러워서 딱히 분석을 할 만한 여지가 없다(조회 0 에 방문객 50 이라던가, 조회 50에 방문객 0 같은 납득 안가는 데이터가 매우 자주 보이기 때문).

이곳 역시 네이버 블로그 처럼 부모에게 게임 추천하는 콘텐츠를 올렸는데, 장기적으로는 내용을 조금씩 줄이려고 한다. 애초에 사용자 층이 맞지 않았다.

옛날 게임 회사를 돌아보는 유튜브 콘텐츠를 시작합니다

게임 회사 이야기 Ep. 1 – 오리진 시스템즈 Origin Systems

옛날 옛적(…) 컴퓨터 잡지인 마이컴의 별책 부록이었던 게임컴에는 게임 시장을 잡아라 라는 기획 기사가 있었습니다. 주로 북미의 PC 게임 개발사의 창업과 성장기를 다뤘는데, 어린 시절 이 기사를 매우 재미있게 봤던 추억이 있습니다.

언젠가는 그런 글을 써 보고 싶다는 생각만 가지고 있다가, 최근 갑자기 바람이 들어 유튜브 콘텐츠 제작을 도전해 봤습니다. 어차피 남들 웃기는 재주는 없는지라, 건조한 다큐멘터리 형태로 가보자고 했는데, 결과는 어째 학부생 PT가 된 것 같네요. (…)

첫번째는 울티마, 윙코맨더 시리즈로 유명한 오리진 시스템즈입니다. 아무래도 공동 창업자 중 한 명인 리처드 게리엇이 우리나라 게임사에 남긴 족적도 (여러 의미로) 대단했던지라, 첫번째 이야기의 주인공으로 선정했습니다.

일단 목표는 주 단위로 지금은 사람들의 기억에서 잊혀진 하나의 회사를 선정해 이야기를 해보려고 합니다. 어렸을 때 부터 PC 게임 매니아였던지라, 일본 개발사의 역사는 문외한에 가깝습니다. 그래도 기회가 된다면 일본 게임 개발사의 이야기도 다뤄보고 싶습니다. 국내 개발사들도 마찬가지고요. 하지만 일단은 북미 PC 게임 개발사 위주가 될 것 같습니다.

다음 회사는 (확정은 아니지만) 시드 마이어의 문명, F-15 스트라이크 이글 시리즈, X-COM 시리즈, 마스터 오브 매직 등으로 유명한 마이크로프로즈 MicroProse 가 될 예정입니다. (웨스트우드를 해달라는 요청이 있었지만, EA에 먹힌 회사만 연달아 두 번 나오는 건 뭔가 좀 그래보여요… 그래서 좀 나중에)

많은 시청, 구독, 좋아요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