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타이쿤

조금 복잡하긴 하더라도 등장하는 동물과 상호작용 만으로도 어린 아이들이 좋아할 만한 게임

이 게임은?

  • 엑스박스 One과 Windows PC 에서 즐길 수 있어요.
  • 온 오프라인 쇼핑몰, 엑스박스 스토어, 스팀에서 구매 가능해요.
  • 대한민국에서 2013년에 발매되었고 전체 이용가 등급을 받았어요.
  • 아쉽게도 한국어는 지원하지 않아요.

주 타이쿤은 제목 그대로 나만의 동물원을 운영하는 게임입니다. 여러 시설들을 만들고, 동물원을 관리할 사육사나 정비사, 청소원 등을 고용하고 무엇보다 동물들을 데려와 많은 관객들을 유치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게임입니다.

사실 이 게임을 아이들이 아직 초등학교 1 ~ 2 학년 일 때 즐기긴 했지만, 즐기기에 어려운 점이 하나 둘이 아니었습니다. 일단 영어만 지원을 하고 있고, 타이쿤이라 불리우는 경영 전략 게임들이 대부분 그러하듯, 이 게임 역시 꽤 복잡한 게임 시스템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아직 어린 아이들이 직접 하기는 매우 무리가 있거든요.

그래도 조작법과 게임 시스템에 대한 설명을 해주었더니 우려와는 달리 아이들이 곧잘 재미있게 합니다. 동물원 경영 같은 복잡한 부분은 어쩔 수 없기 때문에 아에 자원이 무제한으로 주어지는 창작 모드로만 플레이 하곤 했지요.

게임은 어린 아이들이 흥미로워 할 만한 부분들이 많습니다. 특히나 자기가 만든 동물원을 직접 거닐면서 사람들의 반응을 보거나, 동물의 상태를 관리하는 행동은 자신이 정말 동물원의 사육사가 된 것 처럼 좋아했습니다.

또한 게임은 동물들과 직접 상호작용을 해서 친밀도를 올리는 시스템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먹이를 주거나 물 호스를 이용해 동물들을 씻겨주는 등의 행동을 할 수 있는데, 엑스박스 원과 키넥트 Kinect 센서가 있다면 실제 손을 이용해 직접 먹이를 주거나 물을 뿌리는 등의 행동을 해볼 수 있습니다.

동물원에서 동물을 보는 것을 좋아하는 아이들이었기에, 게임도 재미있게 즐기지 않았나 싶습니다(지금은 벌써 엄마 아빠와 어디 가자고 하면 싫다고 반항하는 아이들이 되었지만 말이죠). 아이들이 아직 동물에 관심이 많다면 한 번 도전해 보세요.

후르츠 닌자 키넥트 2

겨울철 아이들과 함께 하기에는 이만한 게임도 없지만…

이 게임은?

  • 엑스박스 One으로만 즐길수 있어요. 키넥트 Kinect 라 불리우는 별도 카메라 센서가 필수에요(키넥트 센서는 온라인 쇼핑몰에서 아직 구매 가능해요).
  • 마이크로소프트 온라인 스토어에서 게임을 구매 할 수 있어요.
  • 대한민국에서 2015년에 발매 되었고, 전체 이용가 등급을 받았어요.
  • 한국어가 지원되지 않지만, 게임 진행에 영어 실력을 요구하지 않아서 게임 플레이에는 문제가 없어요.

오래전부터 스마트폰 게임을 즐기신 분들이라면 후르츠 닌자 Fruit Ninja 의 오리지널 버전을 즐겨보셨을 겁니다. 제한 시간내에 과일들을 최대한 많이 썰어내어 많은 점수를 얻는 이 단순한 게임은 국내외를 막론하고 많은 인기를 얻었었죠.

후르츠 닌자 키넥트 2 게임 트레일러

후르츠 닌자 키넥트 2는 엑스박스 One 용으로 발매 된 게임으로 스마트폰 버전과 게임 형식은 유사합니다. 다만 스마트폰에서는 손을 이용해 화면을 직접 그어서 과일들을 썰어냈다면, 후르츠 닌자 키넥트 2는 키넥트 Kinect 라 불리는 전용 컨트롤러를 이용해 직접 팔을 휘둘러 과일을 썬다는 차이점이 있습니다.

게임은 단순한 대신 중독성 있는 여러 모드들을 가지고 있습니다. 폭탄을 피해서 과일만 썰어내야 하는 클래식 모드부터, 제한 시간 동안 무제한으로 나오는 과일들을 썰어내며 스트레스를 풀어내는 젠 Zen 모드, 도전과제를 해결하는 페스티벌 모드 등이 제공됩니다. 또한, 한 화면에서 동시에 4명이 즐길 수 있는 대결 모드와 파티(일종의 협동 플레이 모드) 모드를 지원해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다는 특징도 있습니다.

아이들을 순식간에 지치게 만들어 봅시다

게임 한 판의 길이는 약 1 ~ 2분 내외로 짧은 편이지만, 높은 점수를 얻기 위해선 팔을 많이 휘저어야 (?) 합니다. 게임은 신체 전체를 이용해야 하는 회피 조작도 추가되어 있습니다. 쏟아지는 수리검들을 피하면서 과일을 썰어나가다 보면 온 몸에서 열이나고 있는 자신과 아이들의 모습을 쉽게 발견할 수 있습니다.

단순히 베고 피하는 게임이라면 아이들이 쉽게 질릴만도 하지만, 게임 내 포인트를 얻어 각종 아이템을 구매할 수 있습니다. 손의 궤적을 화려하게 꾸민다던가, 게임 상에 표시되는 자신의 모습을 원하는 대로 꾸밀 수 있습니다. 게임 내에서 화려한 퍼포먼스(많은 과일을 한 번에 격파한다거나, 특정 과일을 최대한 많이 벤다던가 등)를 보여줄 수록 얻는 포인트도 많아지기 때문에 아이들이 쉽게 질리지 않고 게임을 계속 이어갑니다.

하지만 아쉽게도…

후르츠 닌자 키넥트 2 뿐만 아니라, 엑스박스 One 게임기와 키넥트 센서를 이용한 게임들은 아이들에게 유익한 게임들이 많습니다. 몸을 써야만 하는 게임 특성 상 가만히 앉아서 하는 게임들 보다는 훨씬 건강에 좋다는 것은 말할 필요도 없겠죠.

하지만, 키넥트를 이용한 게임 신작은 더 이상 나오지 않습니다. 판매량 부진을 이유로 제작사인 마이크로소프트에서 키넥트 사업을 중단을 한 이유가 큽니다. 아직 센서와 기존 키넥트 지원 게임들은 유통 되고 있긴 하지만, 아무래도 신작이 나오지 않는 기기를 지금 구매하는 데는 결심이 필요합니다.

진짜로 구매해도 괜찮을까? 싶으신 부모들을 위한 팁. 아이들과 함께 집 근처 키즈 카페를 방문해 보세요. 최근의 키즈 카페들은 구형 엑스박스 360 또는 엑스박스 One 과 함께 키넥트 게임들을 구비해 놓은 경우가 상당히 많습니다. 아이와 함께 한 번 체험을 해보고 결정을 하는 것은 어떨까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