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타이틀 챌린지를 시작하며

나는 꼬인 인간이다.

요즘 페이스북에서 유행 중인 릴레이가 있다. 7일간 자신의 주변에 있는 책의 커버를 찍어 올리면서 다음 타자를 지목하는 형태의 릴레이. 페이스북에서 #7days7covers 또는 #Bookcoverchallenge 라는 해시태그로 검색하면 여기에 참여 중인 많은 사람들을 볼 수 있다.

인간 관계가 일천한지라 사실 내가 릴레이의 대상이 될 거라 꿈에도 생각하지 않고 있었을 찰나, 지난주에 결국 지인으로 부터 릴레이의 바톤을 이어 받았다. 사실 요즘 독서라고는 게임 관련 책 아니면 아이들 책 읽어주는게 전부인지라 먼저 당황부터 했다. 그리고 문득 든 생각. 내 주변의 페이스북 지인들은 대부분 게임을 업으로 삼거나 게임과 연이 있는 사람들인데, 어째서 게임은 적극적으로 공유하지 않는건가?

작년 국내 게임 산업은 WHO의 게임 사용 장애 등록에 거세게 반발하며 집단 행동을 보였다. 등록 반대 캠페인의 일환으로 게임은 문화다 라는 슬로건을 내세우며 각종 활동을 지금까지도 진행하고 있다. 행동을 하는 분들의 노고에는 항상 감사하지만, 사실 개인적으로는 게임은 문화다 라는 슬로건이 가지는 의미에 대해 동감과 반감을 동시에 가지고 있다.

게임이 가진 힘에 대해서 부정하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국내의 게임 문화는 분명 명과 함께 암을 같이 가지고 있다. 게임의 밝은 부분을 위해 국내의 게임 문화의 주체들은 어떠한 노력을 기울였는가? 라고 하면 쉽게 답이 떠오르지 않는 것도 현실이다.

대한민국에서 게임 뿐만 아니라 거의 모든 놀이 문화가 혐오 대상이었던 것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문화가 인정을 받는 섹터는 오직 산업이 전부인 상황에서 뒤늦게 게임의 좋은 점 만을 이야기 하기 전에 먼저 게임에 대해 더 많이, 더 자주 사람들에게 이야기 했어야 하는게 아닐까?

나는 꼬인 인간이다.

꽤 오랜 기간 구직 활동을 이어오고 있는 와중이라 사실 꼬일 수 밖에 없다면서 자기 합리화를 하면서 시작해 보자. 대부분의 게임 대기업들의 입사 지원서를 보면 즐겨하는 게임, 인상적인 게임을 질문하는 경우가 많다.

게임 회사에서 게임을 만들면서 게임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 임직원의 존재는 그리 비밀도 아니다. 그래도 되는가 싶지만, 다른 산업군이라고 해서 어쩌다보니 그 일에 종사하는 사람들이 없는 것도 아니다. 오히려 그렇기 때문에 게임은 문화 산업이니 당연히 좋아하는 사람이 더 성실히 일하겠거니 하는 기대가 있는 질문이란 점은 인정한다.

하지만, 질문의 대상을 구직자에서 바꿔보자. 이상한 기분이 느껴지지 않는가? 어째서 우리나라 게임 산업을 대표하는 사람들은 자기가 하고 있는 게임, 혹은 인상적인 게임을 적극적으로 이야기 하는데 인색한가? 1

게임 업체 대표가 어떤 게임을 하고, 어떤 게임에 대해 생각하고 있는지는 대표가 운영하는 기업의 장기 비전과도 연관지어 생각해 볼 수 있다. 아니, 이런 거창한 이야기는 관두자. 그냥 이런거다. 게임 문화와 산업을 대표하는 페이스북 지인들이 책 소개 릴레이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걸 보니, 당연히 게임 소개 릴레이도 적극적으로 하겠지?

… 역시 나는 꼬인 인간이다.

그래서 지난 월요일 책 소개 릴레이에 참여하면서 새로운 챌린지를 스스로 시작했다. 방법은 책 소개 릴레이와 동일한 대신 소재를 게임으로 바꾼 것 뿐이지만. 다들 게임에 대해서 자연스럽게 이야기하는 계기가 되길 바라면서. 그리고 게임을 두려워하는 많은 사람들에게 겁내지 마세요! Don’t Panic! 라 이야기 하기 위해. 우리는 더 많이, 더 자주, 더 당당하게 사람들에게 게임에 대해 이야기 해야만 한다.

p.s. 페이스북에서 #7days7games 또는 #Gametitlechallenge 을 검색하면 해당 챌린지의 진행 상황을 확인 할 수 있다.


  1. 아에 없는 건 아니다. 단지 수년 혹은 십수년 전의 특집 인터뷰에서 젊었을 때의 사진과 함께 가끔씩 소개 되었을 뿐이다. 그게 아니라면 어쩌다 개인적인 이야기를 나눌 아주 희소한 기회 때에만 듣게 될 뿐.

소셜 네트워크 The Social Network (2010)

  • 감독: David Fincher
  • 출연: Jesse Eisenberg, Joseph Mazzello, Justin Timberlake
  • CGV 오리 1관에서 관람(K열 8번 2010. 11. 28. 09:25 1회)

현존하는 SNS 중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는 페이스북Facebook에 대한 영화라고 홍보되었지만 사실 이야기는 실리콘벨리에서 종종 일어나는 지적재산권 분쟁과 벤처 비즈니스의 지분 관계에 얽힌 인간 군상에 대한 이야기라고 보는 것이 옳다고 본다. 페이스북에 대한 이야기는 아니란 거지.

사실 페이스북은 영화에서 다뤄졌던 두 에피소드 이외에도 사업이 진행되면서 많은 곡절이 있었다-벤처 캐피탈과의 창업자의 지분 싸움, 구글과의 인력 전쟁, 서비스에 대한 개인 정보 보호 문제 등 사실 이런 부분이 영화화 되었지 않았을까 하는 기대도 없진 않았지만, 영화는 딱 보여주고 싶은 부분만 잘 추려내어 극적으로 보여줬다. 그런 점에 있어서 이 영화의 완성도는 대단히 높달까.

블로그 등의 이 영화에 대한 영화 평으로 보면서 들게되는 개인적인 걱정은 벤처, 혹은 IT 비즈니스에 대한 전반적인 오해가 이 영화로 인해서 퍼지고 있는게 아닌가 하는 점이다. 실리콘벨리에 있는 이른바 ‘기업가’ Enterpreneur나 ‘괴짜’ nerd/geek들은 영화에서의 마크 주커버그나 숀 파커 같은 성격 파탄자가 아니다. 자기가 좋아하는 것에 대한 열정이 타인에게 어떻게 비춰질지에 대한 것에 대한 감독의 시선이라고 한다면 뭐 딱히 비판할 이유는 없긴 하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