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회사 이야기 2 – 마이크로 프로즈

시드 마이어의 문명 시리즈, 엑스컴 시리즈 이전에 마이크로 프로즈는 다양한 군사 비행 시뮬레이션 게임과 전략 게임으로 유명한 회사였습니다. 시드 마이어와 빌 스텔리가 시작한 창업, 전성기, 그리고 몰락에 대한 이야기를 확인해 보세요!

옛날 게임 회사를 돌아보는 유튜브 콘텐츠를 시작합니다

게임 회사 이야기 Ep. 1 – 오리진 시스템즈 Origin Systems

옛날 옛적(…) 컴퓨터 잡지인 마이컴의 별책 부록이었던 게임컴에는 게임 시장을 잡아라 라는 기획 기사가 있었습니다. 주로 북미의 PC 게임 개발사의 창업과 성장기를 다뤘는데, 어린 시절 이 기사를 매우 재미있게 봤던 추억이 있습니다.

언젠가는 그런 글을 써 보고 싶다는 생각만 가지고 있다가, 최근 갑자기 바람이 들어 유튜브 콘텐츠 제작을 도전해 봤습니다. 어차피 남들 웃기는 재주는 없는지라, 건조한 다큐멘터리 형태로 가보자고 했는데, 결과는 어째 학부생 PT가 된 것 같네요. (…)

첫번째는 울티마, 윙코맨더 시리즈로 유명한 오리진 시스템즈입니다. 아무래도 공동 창업자 중 한 명인 리처드 게리엇이 우리나라 게임사에 남긴 족적도 (여러 의미로) 대단했던지라, 첫번째 이야기의 주인공으로 선정했습니다.

일단 목표는 주 단위로 지금은 사람들의 기억에서 잊혀진 하나의 회사를 선정해 이야기를 해보려고 합니다. 어렸을 때 부터 PC 게임 매니아였던지라, 일본 개발사의 역사는 문외한에 가깝습니다. 그래도 기회가 된다면 일본 게임 개발사의 이야기도 다뤄보고 싶습니다. 국내 개발사들도 마찬가지고요. 하지만 일단은 북미 PC 게임 개발사 위주가 될 것 같습니다.

다음 회사는 (확정은 아니지만) 시드 마이어의 문명, F-15 스트라이크 이글 시리즈, X-COM 시리즈, 마스터 오브 매직 등으로 유명한 마이크로프로즈 MicroProse 가 될 예정입니다. (웨스트우드를 해달라는 요청이 있었지만, EA에 먹힌 회사만 연달아 두 번 나오는 건 뭔가 좀 그래보여요… 그래서 좀 나중에)

많은 시청, 구독, 좋아요 부탁드립니다.

흔들리지 않는 전략 수립하기

전략 수립에 대해서는 예전 글에서도 강조를 했었지만, 회사의 운영에 있어서 전략은 기본적인 목표와 그에 대한 구체적이고 세부적은 활동들을 명세한다는 점에 있어서 신중하게 수립이 되어야 한다. 전략이 불분명한 조직은 보통 아래와 같은 일들이 벌어지곤 한다.

 1. 전략이 불분명하기 때문에 목표가 불명확하다.
 2. 목표가 불명확하기 때문에 전략 수행 과정이 단순하지 못하다.
 3. 전략 수행 과정이 단순하지 못하기 때문에 없어도 될 낭비가 발생한다.
 4. 낭비가 발생하기 때문에 정작 중요한 전략 목표를 달성하지 못한다.
 5. 전략 목표를 달성하지 못하기 때문에 팀 또는 조직 사기가 떨어진다.
 6. 조직 사기가 저하되기 때문에 인적자원관리HRM에 문제가 발생한다.
 7. 인적자원관리가 엉망이기 때문에 조직의 전문성이 점차 결여된다.
 8, 조직의 전문성이 결여되어 있기 때문에 조직의 핵심 역량이 저하된다.

전략을 수립할 때는 아래와 같은 사항들 때문에 불분명한 전략이 되거나, 확신이 없는 전략이 되곤 한다.

 1. 전략을 수립 하기 전 철저하게 정보를 수집하였는가? – 책상머리에 앉아서 대충 웹 서핑으로 끄적인 정보 따위로는 아무것도 결정 할 수 없다. 하물며 고작 자신이 평소에 알고 있던 지식 수준의 정보를 가지고 마치 일반적인 사항인 양 떠들지 말라. 진짜로 자료 조사를 했다고 하는 것은 2, 3차 자료를 기본으로 1차 자료를 생성하고 이를 바탕으로 정보를 가공했을 때나 꺼낼 수 있는 이야기다. 고작 게임쇼 가서 도우미 언니들 보고 온 것을 바탕으로 전략 보고서를 작성하는 당신은 이미 첫 단추부터 잘못 끼웠다.

 2. 모든 전략적 판단은 근거를 제시 할 수 있어야 한다 – 전략은 크게는 회사 전체의 명운을, 작게는 프로젝트의 성패를  뒤흔들 수 있는 의사 결정 행위이다. 논리적으로 빈약한 근거-특히나 본인의 경험에 의거한 일반화의 오류를 범하기 딱 좋은 근거-는 미안하지만 의사 결정에 도움이 되질 않는다.

 3. 나 자신과 남에 대해 항상 냉정한 평가를 해야 한다 – 수집한 자료를 분석하는 데 있어서 감정을 섞거나 과대평가 혹은 과소평가를 하지 말아야 한다. 사실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그에 대한 근거를 찾는데 주력해야 한다.

물론, 위와 같은 철저한 자료 조사와 논리로 무장하였다고 하더라도 전략은 얼마든지 실패 전략이 될 수 있다. 그때는 그냥 넋놓고 바라보고 있어야 하는가? 아니면 한번 세운 전략이 아까워서 그냥 진행해야 되냐고? 이보게, 만약 내가 ‘이게 아닌 것 같아’라고 중얼거리면서 겁에 질린 눈으로 사방을 둘러보고 있는 관리자의 상관이었다면 나는 바로 그 관리자의 엉덩이를 바로 걷어차 버렸을꺼야! 뭔가 이상하다면 빨리 그 원인을 찾고 수정을 하란말이다 ! 뭔가 아닌 것 같다고 어영부영 시간만 죽이지 말고 말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