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일로 4 Halo 4

  • 제작: 343 Industries
  • 유통: Microsoft Studios
  • 리뷰 버전: 한국 정발판(음성, 자막 한국어)

헤일로 서사시에서 나에게 가장 가슴 진하게 남아있었던 시리즈는 본편보다는 헤일로: 리치였다는 점을 생각해봤을 때, 돌아온 마스터 치프와 코타나에 대한 반가움은 상대적으로 덜 할 수 밖에 없는 것은 당연한 것일지도 모른다. 게다가 제작사마저 바뀌어버린 마당에 서자 같다는 기분도 지울수는 없었던 것 같고.

그렇다고 해도 헤일로 4는 분명 헤일로 시리즈의 적손이다. 치프와 코타나는 여전히 건제(?)하고 인류는 여전히 생존을 위해 몸부림치고 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선조는 뭐 어쩌란거야? 라는 물음이 남는건 어쩔 수 없는 듯.

근데 리치보다 더 이전 배경의 프리퀄이 나온다굽쇼? (…)

헤일로 3: ODST Halo 3: ODST

  • 제작: Bungie
  • 유통: Microsoft Game Studios / 한국 마이크로소프트
  • 장르: FPSFirst-person Shooter
  • 리뷰 타이틀 버전: XBOX 360 정식 발매판(09. 09. 22. NTSC/J, 음성/자막 한글화)

마스터 치프 Master Chief 의 헤일로 Halo 시리즈는 3편을 마지막으로 대서사시의 막을 내렸다. 공식적인 이야기는 사실상 종료되었지만, 헤일로 워즈 Halo Wars, 헤일로 3: ODST Halo 3: ODST(이하 ODST), 그리고 곧 출시 될 헤일로: 리치 Halo: Reach 까지 헤일로 세계관 안에서 다양한 이야기를 전개해 나가고 있다.

헤일로 3: ODST는 전작의 주인공이자 전쟁 영웅이었던 마스터 치프가 아닌 전혀 새로운 등장 인물들을 출현시킨다. 궤도 강하 충격대 Orbital Drop Shock Trooper 라 불리우는 UNSC 해병대 소속 특수부대원들의 하루 남짓한 동안의 작전 수행기를, 두개의 시점-루키 Rookie 라 불리우는 신참 캐릭터를 기준으로 다른 부대원들의 흔적을 찾아나가는 이야기를 중심으로, 각각의 부대원들의 행적을 되집는 형태의 액자식 구성을 취하고 있다. 이에 따라 게임의 진행 페이즈는 크게 두가지-루키의 시점과 각 부대원 1인의 시점으로 진행된다.

액자식 이야기 구성과 다양한 등장 인물들로 인하여 볼륨감 있는 게임 구성을 기대할 수도 있지만, ODST의 싱글 플레이 볼륨은 오히려 전작들(헤일로 1, 2, 3)에 비하면 상당히 적다고 느껴진다. 자신에게 적당한 난이도를 선택하여 플레이를 한다면 대여섯 시간 안쪽으로 엔딩을 볼 수 있을 정도로 싱글플레이의 볼륨은 의외로 작은 편이며, 스토리텔링 구성 역시 그다지 밀도있게 진행되는 편은 아니다. ODST의 정체성을 느낄 수 있는 부분은 게임 시작 초반 궤도에서 강하를 시작하는 연출 시퀀스 정도 뿐이며, 이후의 게임 진행은 전작들과 크게 다르지 않다. 설정상 ODST 대원은 스파르탄 Spartan 에 비하여 체력과 힘이 모자르지만, 그렇다고 해서 게임 플레이 스타일에 영향을 미치는 일은 없으며, 기존 시리즈에 익숙한 사람들은 자신의 캐릭터가 ODST 대원인지 스파르탄인지 의심을 해봐도 좋을 정도로 차이점은 별로 없다.

최근의 시류일련지 몰라도, 콘솔 패키지 게임-특히 FPS 게임에서, 싱글 플레이와 멀티 플레이의 구성 비중이 점차 싱글 플레이에서 멀티 플레이로 무게 중심이 옮겨가고 있다. ODST 역시 마찬가지여서 싱글플레이의 모자란듯한 볼륨은 전작인 헤일로 3에서의 다양한 멀티플레이용 컨텐츠에 더하여 사생결단이라는 신규 모드가 추가되어 더욱 더 다양한 즐길거리를 마련해두고 있다. 콘솔 기반의 네트워크 기술이 발전해가면서 피할 수 없는 진화의 과정이라 생각이 되지만, 혼자서 편하게 즐길거리가 조금씩 사라져가는 것에 대해서는 개인적인 염려가 존재한다. 싱글플레이와 멀티플레이에서 얻을 수 있는 재미의 경험은 분명 다른 방향을 지향하고 있음에 분명하고, 분명 두 영역을 완벽하게 아우를 수 있는 게임은 앞으로 더더욱 나오기 힘들 것이라 예상되는 바-제작비 같은 현실적인 문제를 고려치 않는다면 상관 없을 문제이긴 하다-앞으로 당분간은 멀티플레이의 비중이 더욱 높아질 수 밖에 없을 것이다.

무엇이 옳다의 문제는 아니지만, 점차 위축되어가는 ‘혼자 즐길거리’들을 바라보면서 아쉬움이 느껴질 수 밖에 없을것인가? 단지 남들과 부딪치며 치열하게 경쟁하는 것 보다는 아직 혼자서 느긋하게 내가 모르는 세계를 경험하는 것이 더 좋을 수 밖에 없는 20세기 소년의 취향일 뿐이다.

헤일로 3 Halo 3

  • 제작 : Bungie Studio, MGS
  • 유통 : Microsoft Game Studios/CJ 조이큐브(주)
  • 장르 : First Person Shooting
  • 리뷰 타이틀버전 : XBOX360 한국 발매판(’07. 9. 28. NTSC/J, 틴케이스 한정판)

Halo 시리즈가 처음 발표 되었을 때, FPS 장르가 콘솔의 인터페이스에 적절한 것인가에 대한 회의적인 입장이 많았었지만, ‘혁신’이라 불리울 만큼 강렬한 인상을 남긴 1편과, 축적된 노하우로 완성도를 한층 높인 2편의 커다란 성공은 매니아들에게만 알려져 있었던 Bungie Studio를 메이저 제작사로 발돋움하게 만들었다. MS에서 차세대 게임기인 XBOX360을 시장에 선보이면서 그간 XBOX진영의 킬러 타이틀이었던 Halo의 최신작이 차세대기로 나온다는 것은 삼척동자도 아는 기정 사실이었고, 오랜 기다림 끝에 드디어 시리즈의 최종편-Halo 3 발매 직후 Bungie는 MGS를 뛰쳐나왔다. 공식적으로 후속편이 만들어질지 여부는 2007년 10월 현재 아직 루머 수준의 이야기만 돌 뿐이다-이 우리들 눈 앞에 등장하였다.


Halo 3의 광고 카피였던 Finish the Fight가 암시하 듯, Halo 3의 싱글 플레이는 1, 2편으로 부터 꼬여왔던 UNSF, 코버넌트 간의 갈등, 코버넌트의 군사 계급인 엘리트의 반란, Halo 의 존재에 대한 의문과, 전 우주의 멸망의 위기로 부터의 모험 등 복잡하게 얽혀있는 실타래를 풀어내고 있다. 특히 엘리트의 반란으로 인하여 전작인 2편에서 마스터 치프(Master Chief)-또는 아바터 혼자 진행하였던 플레이 방식에서 벗어나 Gears of  War와 같은 캠페인 협동 플레이(Co-Op)가 가능해졌다는 것은 주목할만한 변화이다.

XBL를 이용한 멀티플레이는 탁월한 매치 메이킹 시스템을 이용하여 전세계에 있는 자신과 비슷한 수준의 상대를 찾아 서로간의 자웅을 겨룰수 있다. 멀리 떨어진 북미의 유저들과 플레이를 하더라도 끊김 현상이 별로 없이 원활한 플레이를 즐길 수 있다는 것은 상당히 즐거운 일이다. 또한 Bungie.net을 이용한 체게적이고 세분화 된 통계자료들은 자신의 기량을 평가하거나 취약점을 찾아낼 수 있는 분석을 가능하게 한다.

1, 2편에 비해서 대폭적으로 늘어난 무기의 종류과 탈 것, 그리고 시리즈에서 처음 선보이는 아이템들의 증가는 싱글 및 멀티플레이에서 전작과는 다른 재미를 주고 있다. 엄청난 출력을 자랑하지만 발사에 충전 시간이 있는 스파르탄 레이저와 같은 무기들을 비롯, 모든 물리 무기들을 차단시키는 거품 방어막, 상대 방어에너지를 흡수하는 파워 흡수기 등의 아이템은 게임 중 이것을 어떻게 응용하느냐에 따라서 불리한 상황을 역전시킬 수도 있다. 심지어 고정형 터렛을 뜯어내는 모션을 추가함으로써, 느리지만 강력한 이동 포대 같은 역할도 수행 할 수 있다.

Halo 3는 전작을 뛰어넘는 완성도로 또 하나의 걸작이라 칭할 수 있는 모든 요소를 갖췄지만, 아쉬운 부분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3부작의 대미를 장식하는 작품 치고는 싱글모드의 플레이 타임이 아쉬울 정도로 짧다-보통 난이도로 진행시 약 10여시간 이내-는 것은 애초부터 제작 컨셉이 싱글 플레이 보다는 멀티플레이에 크게 중점을 두었다는 의심을 받기 충분하다. 물론 도전 과제를 통하여 싱글 플레이의 반복을 유도하고 있기 때문에 이러한 단점을 커버할 수 있다고 생각했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도전과제라는 것이 어디까지나 개개인의 선택 사항이라는 점과 딱히 도전과제를 끝내지 않아도 게임을 즐기는데 커다란 문제점이 있는 것 역시 아니기 때문에, 짧은 플레이 타임은 여전히 아쉬움으로 남는다.

전쟁은 끝이났다. Gears of War 나 Bio Shock 같은 빅 타이틀들이 줄줄이 포진해 있는 XBOX 진영에서 아쉬울 것은 없겠지만, 그간 Halo 시리즈를 플레이 해 왔던 플레이어 중 하나로써 커다란 공허감이 드는 것은 어쩔 수 없는 감상인 듯 하다. 물론 앞으로 나올 Halo Wars 같은 게임 들이 어느정도의 완성도로 출시 될지는 모를 일이다-개인적으로는 FPS 였던 원작과는 또 다른 재미를 분명 선사해주리라 믿고 있다. 아디오스 마스터 치프. 고이 잠들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