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E COMBAT 7: Skies Unknown

개발: Bandai Namco Entertainment
플랫폼: Play Station 4
발매년도: 2019년
장르: Flight Shooting

심각한 번아웃의 영향. 인지는 모르겠지만, 진짜로는 아무것도 흥미가 없었음에도 의무적으로 흥미를 가지거나, 혹은 흥미를 가진 척을 하고 있었던 적이 있었다. 사실 뭘 해도 그게 그거 같고, 딱히 새로운 것에도 흥미가 없었음에도 이 거지같은 상황은 빨리 벗어나고 싶다. 식의 딱히 건전하지 못한 삶에 대한 이야기들이 꽤 오래 지속되고 있었다.

그런 무기력 연속인 나날 속에서, 어떤 이유인지는 지금도 잘 모르겠지만 에이스 컴뱃 신작이 정말 미친듯이 하고 싶더라. 그래서 눈 딱 감고 PS4를 구하고 VR 키트까지 장만했다. 그리고 첫 구동을 할 때의 기분은 정말 오랜만에 느껴보는 설램이었다.

예전 보다 더 나은 무언가를 기대하진 않았다. 그저 옛날, 10년전, 20년전에 느꼈던 감정(시리즈 중 처음 즐긴 3편이 1999년 발매작. 딱 20년전에 했던 게임이다)을 느끼고 싶었다. 어떤 사람들은 예전 작품에서 달라진게 없어 아쉽다 하지만, 오히려 예전과 달라진 것이 없어서 내게는 더 좋았다. 이야기 하고 보니 딱 노인네 감성 같아서 부끄러워진다. 내가 이런 소릴해도 될 나이인가?

VR 모드는 어떨까? 이번 시리즈의 VR 모드는 VR 키트가 왜 필요한지를 알려주는 존재다. 그만큼 VR에 어울리는 게임이지만, 스테이지가 3개 뿐이란게 굉장히 아쉽다.

하지만 처음 이륙 시퀀스 때 부터 갑작스런 멀미가 시작된다. 평생 3D 멀미는 생겨 본 적도 없었고, 심지어 VR 기기 체험을 종종 했었던 어린 시절 때에도 멀미는 없었는데… 나이 먹었단 이야기를 안 할래야 안 할 수가 없구나.

언차티드 4: 해적왕과 최후의 보물 Uncharted 4: A Thief’s End

개발: Naughty Dog
플랫폼: Play Station 4
발매년도: 2016년
장르: Action Adventure

그리고 행복하게 살았습니다. 에서 다시 이어지는 이야기. 천생으로 시작했든, 이후 연으로 만났든, 가족은 가족이다. 비록 자신이 저지른 실수를 똑같이 다시 밟더라도.

그리고. 진짜로 그들은 행복하게 살았답니다. The End.



갓 오브 워 3 리마스터 God of War III Remastered

개발: SCE Santa Monica Studio
플랫폼: Play Station 4
발매년도: 2015년(PS4 버전 기준)
장르: Action Adventure

리마스터 버전이 아닌 원작이 발매 되던 2010년 시점만 하더라도 정치적 올바름(Political Correctness)은 게임 업계와는 별 관련이 없는 화두였다. 지금 현재(2019년)의 시점에서 재평가 할 때, 당시에는 문제시 되지 않았던 부분들이 하나 둘 보이는 것은 나도 그렇고 사회도 그렇고 그만큼 가치에 대한 기준이 변화하고 있다는 반증이리라.

서브 컬쳐 뿐만 아니라, 고전 문학 등을 현재의 시점으로 다시 평가 할 때 마다 나타나는 문제이긴 하지만, 그 당시의 시대상을 무조건 배척해야 하는 것으로 삼는 것이 좋은 태도인지는 사실 잘 모르겠다. 반대로 그 시대의 추억에 빠져 그것이 옳다 추켜 세우란 이야기도 아니다.

굳이 흑백논리를 가지고 평가되어야 할 사항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이것 아님 저것으로 일단 편을 가르고 따질때만 그 작품에 대한 공정한 평가가 이루어질 것이란 생각은 전혀 들지 않는다. 옛 작품이 지금도 찬사 받을 부분은 분명 존재한다. 당시에는 별 다른 문제라 느끼지 못한 것들이 이제와 문제로 다르게 평가되기도 할 뿐인 것을. 그게 당대의 평가를 깎아내릴 근거가 안되진 않는다.

요컨데, 지금 다시 보니 아무래도 후진게 보이는 건 별 수 없네 란 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