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E COMBAT 7: Skies Unknown

개발: Bandai Namco Entertainment
플랫폼: Play Station 4
발매년도: 2019년
장르: Flight Shooting

심각한 번아웃의 영향. 인지는 모르겠지만, 진짜로는 아무것도 흥미가 없었음에도 의무적으로 흥미를 가지거나, 혹은 흥미를 가진 척을 하고 있었던 적이 있었다. 사실 뭘 해도 그게 그거 같고, 딱히 새로운 것에도 흥미가 없었음에도 이 거지같은 상황은 빨리 벗어나고 싶다. 식의 딱히 건전하지 못한 삶에 대한 이야기들이 꽤 오래 지속되고 있었다.

그런 무기력 연속인 나날 속에서, 어떤 이유인지는 지금도 잘 모르겠지만 에이스 컴뱃 신작이 정말 미친듯이 하고 싶더라. 그래서 눈 딱 감고 PS4를 구하고 VR 키트까지 장만했다. 그리고 첫 구동을 할 때의 기분은 정말 오랜만에 느껴보는 설램이었다.

예전 보다 더 나은 무언가를 기대하진 않았다. 그저 옛날, 10년전, 20년전에 느꼈던 감정(시리즈 중 처음 즐긴 3편이 1999년 발매작. 딱 20년전에 했던 게임이다)을 느끼고 싶었다. 어떤 사람들은 예전 작품에서 달라진게 없어 아쉽다 하지만, 오히려 예전과 달라진 것이 없어서 내게는 더 좋았다. 이야기 하고 보니 딱 노인네 감성 같아서 부끄러워진다. 내가 이런 소릴해도 될 나이인가?

VR 모드는 어떨까? 이번 시리즈의 VR 모드는 VR 키트가 왜 필요한지를 알려주는 존재다. 그만큼 VR에 어울리는 게임이지만, 스테이지가 3개 뿐이란게 굉장히 아쉽다.

하지만 처음 이륙 시퀀스 때 부터 갑작스런 멀미가 시작된다. 평생 3D 멀미는 생겨 본 적도 없었고, 심지어 VR 기기 체험을 종종 했었던 어린 시절 때에도 멀미는 없었는데… 나이 먹었단 이야기를 안 할래야 안 할 수가 없구나.

Ace Combat 04 – Shattered skies

제작 : NAMCO
유통 : 현 시점에서 국내 유통에 관한 언급 없음
장르 : 플라이트 슈팅
리뷰 타이틀 버전 : 일본 발매판(NTSC/J)

소니의 가정용 게임기인 플레이 스테이션 2(이하 PS2)는 국내의 대다수의 게이머들에게는 말 그대로 꿈의 기기에 속하는 그런 부류의 물건이었다. 지금이야 정식 발매를 시작하여 벌써 10만대의 출하를 완료했다는 기사를 접할 정도로 세상이 좋아지긴 했지만, 일본에서 출시 되었을 당시의 용산 등지의 이른바 암시장에서는 근 100만원을 호가하는 엄청난 가격에 구입을 했던 적이 있었던 것이다.

최근 일본에 여행을 다녀올 기회가 생기면서 정식 발매 되기 전에 ‘에라’하는 마음으로 구입하게 된 PS2는 결국 필자의 충실한 장난감이 되어주고 있다. 정식 발매 딱 한달 전에 구입을 한 샘이었는데, 왜 하필? 이라고 묻는다면 사실 ‘그때의 돈이 지금까지 남아있었을 것’이라는 점에 대해서 심한 의구심이 들었기 때문이라고 답을 해 두도록 하겠다.

에이스 컴뱃 04(이하 AC04)는 일본에서의 PS2 구입 당시 같이 구입한 몇 개의 소프트 중 하나이다. AC04와 함께, 그란 투리스모 3, 그란 투리스모 컨셉 도쿄, 데빌 메이 크라이, 메탈 기어 솔리드 2를 구입했었는데, 현재는 여기에 국내에서 구입한 정식 발매 피파 2002와 오니무샤를 포함에 총 7개의 PS2 소프트를 구비하고 있다. 구입한지 이제 고작 한달이 막 지났을 따름이지만, 이러한 소프트의 양의 증가 속도는 결국 본인의 주머니 사정만 악화시키는 결과만 초래하게 된 것이다.

에이스 컴뱃 시리즈를 처음 즐겨본 것은 고교시절 친구의 집에서 아주 잠깐 즐겨본 에이스 컴뱃 2의 여섯개의 미션을 즐긴것으로 시작했다-그 친구는 당시 에이스 컴뱃이 비행 시뮬레이션이라고 우기고 있었다. 그 뒤, 우연히 플스가 집에 일주일 정도 방치 된 틈을 타서 3편을 즐겨 볼 수 있었다. 3편은 분기식 스토리와 미려한 애니메이션을 통한 스토리 전개로 나의 마음을 한번에 사로잡은 게임이었다.

– 푸르른 하늘을 향하여

AC04의 배경은 우리가 살고 있는 지구가 아닌 가상의 대륙 유지아를 무대로 하고 있다. 단지 등장하는 기체들만 현재의 여러 국가에서 사용중인 실제기가 등장을 하고 있는데, 아직도 우리 공군의 주력기라고 할 수 있는 F-4E 팬텀을 시작으로 러시아의 대표적 전투기인 Mig-29 및, Su-37 등의 기체, 그리고 아직 등장하지 않은 X-31 등 그 스펙트럼은 다양하다고 할 수 있다.

각 기체는 기체의 특성별로 개별적인 스테이터스를 가지며, 이러한 스테이터스는 속도/대공능력/대지능력/방어력/안정성 등으로 나뉘어진다. 그 밖에 공대공 미사일의 탑재량과 세컨드리 무기의 탑제 등에 차이점이 있을 뿐, 실제적인 조작에 있어서의 커다란 차이점을 찾기에는 약간은 무리가 있는 정도이다-게임의 난이도가 전반적으로 낮은 것도 요인이긴 하지만.

기체 및 지형 그래픽은 PS2의 게임들 답게 뛰어나다고 할 수 있다. 미려한 전투기의 곡선이 잘 살아난 모델링과, 실제의 지형과 같은 그래픽은 게임 자체의 속도감을 더하여 자신이 정말 하늘을 날고 있는 듯한 느낌을 들게 해 주고 있다. 푸른 하늘을 배경으로 설원을 날고 있자면 정말 ‘시원하다!’라는 느낌이 그대로 전해진달까?

그렇다고 이 게임이 무작정 유유자적한 것만은 아니다. 이 시리즈가 4편 까지 나오게 되는 것에는 단지 화려한 그래픽만으로는 어림도 없는 소리라는 이야기일 것이다. 비행 시뮬레이션과는 차등되게 간편한 조작성과 함께 잘 표현되고 있는 도그 파이트(Dog Fight)의 액션성은 화려하다라고 평가 할 만 하다-실제의 비행 시뮬레이션에서의 전투기의 움직임은 AC04에 비하면 엄청나게 둔하다. 갑작스럽게 비행 시뮬레이션을 한다면 이게 민항기가 아닌가? 라는 의구심이 들 정도로.

– 혼자인 소년과, 넓은 하늘을 춤추는 파일럿들의 이야기.
   (ひとりの少年と, 大空を舞う, パイロットたちの物語.)

서브 타이틀에 대해서 우선 언급하자면, 아는대로 번역했으므로, 번역이 제대로 되었는지에 대해서는 확인 한 바 없다-일본판 패키지 뒷면에 있는 카피 중 하나.

AC04는 가상의 대륙 유지아를 무대로 이야기가 전개되고 있다. 운석의 충돌로 인하여 거의 대부분의 대륙이 수장 당하고, 남은 사람들은 운석을 파괴할 목적으로 거대 레일 건 ‘스톤 헨지’를 만들게 되지만, 결국 스톤 헨지는 원래 목적인 운석 요격이 아닌 초장거리 대공포로써 대륙의 하늘을 장악하는데 이용되게 된다. 여기에 대항하는 ISAF의 활약을 그린 것이 기본적인 AC04의 스토리 라인이 되겠다.

여기 덧 붙여서 이른바 ‘사이드 스토리’라고 하는 비주얼 중심의 스토리 전개가 이루어지는 형태인데, 이것은 전장에 휩쓸리게 된 민간인 소년의 시점에서 정지 화면과 나레이션으로 처리되고 있다. 게이머와의 직접적인 관계가 없지만은 않은 이 이야기 구조는 다른 의미의 잔잔함을 게이머에게 전해준다.

스토리 전개와 브리핑, 게임 중의 통신 내용은 전부 영어 음성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자막은 일본어 처리가 되어 있다. 본인의 경우야 역시 일본어 보다는 영어가 익숙한 편이지만, TV의 음향이 나쁜 것인지, 본인의 영어 실력이 나쁜것인지(필자는 전자라고 주장한다) 영어 음성 보다는 일어 자막쪽에 의존을 하고 있는 편이다. 사실 AC04의 대부분의 미션은 주로 포인트 획득, 즉 미션 종료 시간까지 XXXX 포인트 이상 획득이 주류이기 때문에 브리핑의 중요성이 그리 부각되는 것은 아니며, 따라서 게임을 하는데 별 다른 지장은 없다고 할 수 있다.

재미있는 게임인 반면, 비디오 게임의 특성상의 짧은 플레이 시간은 PC 게임에 익숙해진 본인에게 있어서 조금은 당황스러운 부분이었지만, 기체의 컬렉션(총 63종의 기체가 등장한다)등에 집착하는 나머지 아직까지는 ‘게임을 제대로 끝냈다’ 라고 말은 할 수는 없는 처지가 되어버렸다. 결국 플레이 시간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는 결과만 불러왔는데, 그것은 그만큼 게임이 재미가 없었다면 불가능한 일이었다고 생각되어진다. PS2 구입 후 첫 엔딩을 본 게임이니 만큼 이래저래 개인적으로 기억에 남을만한 타이틀이 될 듯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