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s: 56
0 0
Read Time:2 Minute, 33 Second
  • 제작 : Polyphony Digital
  • 유통 : SCEK (한국 정발판(2002 Tokyo – Seoul)의 유통)
  • 장르 : 레이싱
  • 리뷰 타이틀 버전 : Play Station 2 일본판 (NTSC/J)

– 외전 or 스케일 다운(Scale Down)

그란 투리스모 컨셉 : 도쿄 2001(이하 컨셉 도쿄)이 출시 되었을때, 그간 그란 투리스모를 즐기던 매니아들 사이에서는 이 시리즈에 대한 찬반 양론이 격렬하게 오갔었다. 이유인 즉슨 매니아들을 위한 새로운 요소의 추가 보다는 전반적으로 봤을 때, 바로 전작인 그란 투리스모 3 : A-Spec(이하 A-Spec)의 마이너 버전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는 것이 기존 팬들의 불만이었던 것이다. 사실상 컨셉 도쿄는 실제 상용차들이 아닌 컨셉카가 주로 등장한다는 것, 그리고 A-Spec에 비해서 코스가 대폭 줄고, 대신 Autumn Ring이라는 단 하나의 새로운 코스가 추가 되었다는 점 등, 새로운 것을 바라던 매니아들에게는 크게 어필하지 못할 시리즈였다.

하지만 컨셉 도쿄는 초심자의 접근성의 의미에서는, 상당히 릴렉스한 시리즈임에는 틀림 없다. 전작인 A-Spec의 살인적인 난이도와 플레이 타임과 비교를 한다면 컨셉 도쿄는 적절한 스케일의 조정이었다고 볼 수 있을 것이다. 진짜로 컨셉 도쿄가 저변 확대의 의도가 있었는지는 잘은 모르겠으나, 그렇다라고 한다면 컨셉 도쿄는 나름대로의 의의가 있는 작품이라고 평할 수도 있는 것이다.

– Real Driving Simulation

컨셉 도쿄에서는 현재 등장한 예전의 실제 상용차들이 등장하는 대신, 2001년에 출시된 신형 차들과 더불어 도쿄 모터쇼에서 출품된 컨셉 카(Concept Car)들이 등장을 한다. 각 차들은 게임의 목표치를 달성을 하면서 추가되어지며, 달성률 100%에 도달 할 경우 게임에 등장하는 모든 차종을 선택하는 것은 물론, 4가지의 특전(A-Spec 유럽판 오프닝 동영상, 컨셉 도쿄 엔딩 동영상, A-Spec 10억 Credit 저장, Pod Racing)을 얻을 수 있게 된다.

게임 모드는 자유 주행, GTC 라이센스, 싱글 레이스, 2인 대전 등을 지원하며, 싱글 레이스의 경우 숨겨진 난이도를 포함 총 3가지의 난이도(Normal, Professional, Ace)를 지원한다. 2인 대전의 경우 전작과 마찬가지로 iLink를 이용한 대전 역시 지원하고 있다.

컨셉 도쿄는 A-Spec과 마찬가지로 전용 컨트롤러인 GT Force를 지원한다(잘 알려져있다 시피 이 제품은 PC용 휠 컨트롤러인 Force GP와 동일한 제품이다). 그란 투리스모 시리즈의 3편에와서 두드러진 특징인 포스 피드백 전용 휠 컨트롤러의 지원으로 인하여, 게이머는 좀 더 박진감 넘치는 게임 플레이를 즐길 수 있게 되었다. 컨셉 도쿄에서의 휠 컨트롤러의 지원은 변화된 부분은 없으며, 단지 데모 주행 리플레이 때, A-Spec에서 듀얼 쇼크 2를 기준으로 보여지던 조작 상황판이, 휠 컨트롤러를 기준으로 한 조작 상황으로 바뀌었다는 것에 차이가 있을 뿐이다-덕분에 휠을 이용한 라이센스 획득에 많은 참고가 되고 있다.

컨셉 도쿄에서는 A-Spec에서 지원하던 자동차 튠 업(Tune Up) 시스템이 대폭 삭제 되었다. 때문에 세부적인 자동차의 셋팅이 전작에 비해서 많이 사라져 버렸으며, 이에 따른 부수적인 재미 역시 많이 반감한 면도 없지 않다. 이것은 새로운 유저를 배려하기 위한 조치로 보여지는데, 시뮬레이터의 성격이 강했던 게임이니 만큼, 세부적인 자동차의 셋팅 조정 같은 부분은 자동차 매니아가 아닌 이상은 접근하기 어려운 부분인 것은 사실이기 때문이다. 참고로 A-Spec의 경우에는 기본적인 튠 업을 비롯, 최적 성능을 이끌어내기 위한 최적 셋팅을 게이머가 찾아내고 연구해야만 게임을 제대로 진행 시킬 수 있다.

– GT 4

폴리포니 디지탈에서는 현재 그란 투리스모 4편을 제작중이라고 한다. PS2 기종에서 발매되는 마지막 그란 투리스모 시리즈라는 소리도 있고, 시뮬레이터의 느낌 보다는 게임의 느낌으로 치중한다는 소문도 있다-제작자인 야마우치 카즈노리의 말에 의하면 ‘컨셉 도쿄는 GT 4를 위한 준비’였다고도 한다. 과연 GT 4가 어떤 게임이 될련지는 아직은 제작자 이외에는 아무도 모른다. 하지만 우리내 입장에서는 어쨌든 즐겁게 달릴수 있다면 그것 이외에는 아무것도 필요없는게 아닐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