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소 고지 Hacksaw Ridge (2016)

 

VOD 시청 – 2017. 06. 17.
★★★☆☆

양심적 집총거부자이면서 미군이 받을 수 있는 최고 수훈 훈장인 의회명예훈장(Congressional Medal of Honor)을 받은 의무병의 실화라면, 할 수 있는 더 근사한 이야기들이 많았을 것이다.

하지만 브레이브 하트(Brave Heart)를 스스로 오마쥬 하고 싶어한 감독의 마지막 욕심이 모든것을 말아먹었다.

콜 오브 듀티: 월드 앳 워 Call of Duty: World at War

  • 제작: Treyarch
  • 유통: Activision / ( 유) 액티비전 코리아
  • 장르: FPS First-person Shooter
  • 리뷰 타이틀 버전: XBOX360 정식 발매판(08. 12. 12. NTSC/J, 자막 한글화)

콜 오브 듀티 Call of Duty 이하 CoD 시리즈는 어떻게 보면 고루하기 짝이 없을수도 있다. 2차 대전을 배경으로 한 여러 FPS들과 비교 할 때, 단순히 겉모습으로 판단하기에는 그다지 다른 차별점을 찾을 수도 없을 법도 하다. 여타 다른 게임들과 차별화 된 점이라고 한다면 CoD에서는 나와 함께 죽으러 전진 할 동료들이 끊임없이 나와준다는 것 정도라 평가 절하를 해 버릴 수도 있다. 그나마도 시리즈가 5편이나 진행되면서 현대전을 배경으로 한 모던 워페어 Mordern Warfare를 제외한 시리즈들이 비슷한 시기의 전쟁을 다루고 있었다는 것은 일단 ‘까고’보는 비평가들에게는 좋은 먹잇감이다.

어 떻게 보면 시리즈 내내 동어 반복이었던 CoD 시리즈였고, 때문에 양산하는데 급급한 제품이 아니었나라고 평가 할 수도 있지만, 결과를 놓고 볼 때 이는 전적으로 잘못된 평가이다-게다가 개인적으로 이러한 평가가 내려진 적은 없었던것으로 기억한다. 게임 플레이의 참신성은 게임 시리즈가 지속되면서도 눈을 씻고 찾아 볼 수 없지만, 이는 CoD를 평가하는데 오점으로 작용하질 않는다. 이는 무시해도 좋을 만큼 게임 플레이의 밸런스는 항상 적절하게 맞춰져 있었고, 오히려 잡다한 시스템이 시리즈를 두고 계속하여 붙지 않음으로써 안정적인 게임 플레이를 보장했다.

게임 시스템적으로 별다른 변화 없이, 같은 소재로 반복되 온 시리즈가 각각의 개성을 가질 수 있었던 이유는 어디에 있었을까? CoD는 시리즈가 진행되면서 사용자 경험 User Experience 을 다양화하는데 중점을 두었다. 기존의 게임들이 서유럽 전선을 재현하는데 모든 노력을 쏟아붇고 있는 동안, CoD 시리즈는 동유럽 전선, 북아프리카 전선 등의 새로운 전장을 사용자에게 경험시키려고 노력했다-이들 전장은 단순히 배경의 변경이 아닌, 서로 다를 수 밖에 없었던 각 전장의 전투 경험을 사용자에게 선사하였다.

이러한 사용자 경험은 4편이었던 모던 워페어에 이르러 극대화가 되었다. 아직까지도 유저들 사이에서 회자되는 모던 워페어의 핵 폭발 연출은 사용자의 가상 경험의 극대화였다고 해도 무방하다. CoD는 이처럼 사용자가 총탄이 쏟아지는 전장의 한 가운데서 서로 이름도 모르는 전우들에 휩쓸려 전투를 치루는 상황을 사용자에게 선사하고, 거기에 더하여 매번 전혀 다른 전장 환경을 제공함으로써 지속적이고 새로운 사용자 경험을 이끌어냈다.

이러한 기조는 현대전(모던 워페어)에서 다시 2차 세계대전으로 돌아온 월드 앳 워 World at War에 서도 충실하게 이어지고 있다. 이번에는 CoD 시리즈가 여태 눈길을 주지 않았었던 태평양 전쟁을 배경으로, 미 해병대의 입장에서 일본군에 맞서 싸우는 경험을 충실하게 제공한다. 유럽에서의 전쟁들과 전혀 다른 성격이었던 태평양 전쟁이었던 만큼, 기존 시리즈에서 경험했던 전쟁과는 완전히 생소한 경험을 유저들에게 제공하고 있다. 비 내리는 정글에 몸을 숙이고 유저를 기다리고 있는 일본군, 각종 부비 트랩으로 인하여 한시도 긴장을 놓칠 수 없는 전장, 자살 돌격으로 점철된 태평양 전쟁은 유럽의 전장과 비교 할 수 없는 또 다른 잔혹성을 보여주고 있으며, 이를 여실히 유저에게 보여주고 있는 것이며, 이는 모던 워페어에서 핵 폭발 체험을 하는 것 이상의 충격과 그에 따른 몰입을 유저들에게 전해준다.

유저에게 항상 새로운 경험을 주는 것은 비단 게임 플레이 부분에서 국한하여 보여줄 필요는 없다는 것은 CoD 시리즈가 잘 설명하고 있는 것이 아닐까? 게임 플레이는 안정적으로 유지하되, 매번 새로운 전장에서 각각 다른 플레이 경험을 준다는 부분에 있어서 CoD 시리즈는 대단히 매끄럽게 시리즈들을 양산하고 있다고 보여진다. 사용자 경험에 근거한 재미를 제공한다는 부분에 있어서, 곧 나올 모던 워페어 2가 기대되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일일지도 모른다.

이오지마에서 온 편지 Letters from Iwo Jima (2006)

  • 감독 : Clint Eastwood
  • 출연 : Ken Watanabe
  • 매체 : DVD (Code 3)

Letters from Iwo Jima는 Flags of Our Fathers의 대립점에 있는 영화이다. Clint Eastwood 감독은 익히 잘 알려진대로, 제 2차 세계대전 중 태평양 전역에서 발발했던 태평양 전쟁 말기, 이오지마 섬에서 일어난 공방전과 관련한 영화를 두개의 시선에서 각각 제작하였고, 미국의 시각에서 바라본 Flags of Our Fathers와 달리 이 영화는 방자였던 일본군의 시선에서 공방전을 바라보고 있다.

이 영화를 그다지 편한 기분으로 바라보지 못하는 것은 역시 우리나라가 일제에 의한 식민역사를 가지고 있었기 때문이리라. 영화는 이오지마 섬 방어전에서 철저하게 고립된 전투원들의 고뇌와 인간애 등을 바탕으로 전쟁의 끔찍한 참상을 보여주고자 하지만, 그보다 더 끔찍한 진실들-강제 동원, 노역, 인종 차별과 반 인륜적인 범죄들-에 대해서는 철저하게 외면한다. 영화는 헐리우드가 바라보는 제 2차 세계대전이란 미군, 연합군, 그에 맞서 싸운 일본군만이 있을 뿐이다라는 인상만을 심어줄 뿐이다.

유태인들이 나치 독일에 대한 영화를 볼 때 느끼는 위화감 같은것을 느낄 수 있다면 과연 이런 영화가 헐리우드에서 나올 수 있었을까? 하지만, 사실상 영화는 감독이 보고 싶은 것만 남겨두는 법. 어쩌겠어, 억울하면 뭔가 하나 스스로 만들어보던가. 라는 자괴감이 드는건 왜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