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s: 218
0 0
Read Time:30 Second
  • Video Streaming (Netflix)
  • 2023. 03. 08.

평가: 3/5

야만의 시대를 배경으로 한 야만의 복수극. 날 것 그대로의 폭력을 그래도 괜찮은 시대를 배경으로 보여주고 있긴 합니다만, 그래서 무슨 이야기를 하려고 했던 것일까요? 복수는 아무런 의미도 없고, 그저 공허할 뿐이다? 햄릿의 모티브가 된 덴마크의 암레스 왕자의 일대기를 그렸다고도 합니다만, 그런 배경을 뒤로 하고 이야기가 납득이 잘 되었냐고 묻는다면 저는 어쨌든 물음표가 계속 남아 있기만 합니다.

어쩌면 더 많은 친절을 바라는 제가 잘못 되었을 수도 있지만, 여전히 잘 모르겠어요. 주인공과 복수의 대상에 대한 것 빼고 나머지는 “대체 왜?” 싶은 장면들만 연달아 나오다 보니, 요즘 간만에 본 시청에 꽤 집중하기 어려운 영화 중 하나였던 것 같습니다.

Previous post 위 해브 어 고스트 We Have a Ghost (2023)
Next post 데시벨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