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s: 356
0 0
Read Time:15 Second
  • VOD (Netflix)
  • 2021. 02. 15.

평가: 3/5

평화를 지키기 위해 인류가 만든 AI에게 위협 당하는 인류 평화라는 클리셰의 이면은, 인류가 여태 평화를 이루지 못한 원죄에 대한 죄책감인가? 아니면 AI에 대한 러다이트적인 공포감인가?

뭐, 아마도 둘 다 아닐까 싶긴 한데…

새삼 이런 클리셰를 한 번 더 뒤집은 터미네이터 2가 얼마나 명작이었나 같은 생각이 든다.

Previous post 오케이 마담 Ok! Madam (2020)
Next post 울티마 I Ultima 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