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s: 709
0 0
Read Time:2 Minute, 47 Second

이 문건은 회사 내부에서  이슈추적과 개발 프로세스와 관련한 의견을 취합하기 개인적으로 작성했던 문서로, 겸사겸사 스스로의 생각도 정리하자는 의미에 비중을 둔 문서였다. 여러가지 사정으로 문서 자체는 지금 현재로써는 회사 내부의 여러사람들에게 묵살당한 모양이지만, 행여나 비슷한 고민을 하는 분들이 계시다면 한번 생각을 공유해 보았으면 하는 생각에 전문을 올려본다.

—-

이슈 트래킹을 왜 쓰는가에 대한 고민과 어떻게 쓰는가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생각 함.

  1. 일차적 이용 목적
    • 버그 발견 시 해당 버그에 대한 단일 리포트 창구 필요
    • 취합된 버그에 대한 발견-처리-결과에 대한 개별 프로세스별 정확한 통제(Control) 및 관리(Management) 목적
    • 문제가 되는 이슈의 통계 처리를 통한 개발 진척사항 및 마일스톤의 관리 – 업무 중복의 회피
    • 커뮤니케이션의 극대화
  2. 쓸 수 있는 App
    • 맨티스(Mantis) : 전형적인 이슈 트래킹 어플리케이션. 이슈 리포트에 대한 세부적인 옵션 컨트롤이 가능하며, 간단한 기능과 한글화가 장점. 단점으로는 지나치게 많은 리포트 옵션과 시각적으로 깔끔하지 못한 인터페이스-현재 사내 서버에 Mantis가 설치 되어 있으나 사실상 용도 폐기 상태 임.
    • 트랙(Trac) : 이슈 트래킹 및 프로젝트 매니지먼트 기능 등이 결부되어 있는 어플리케이션. SVN과 연동하여 개발 소스에 대한 열람이 자유롭고, Wiki를 통한 프로젝트 문서화가 손쉽다는 점, 마일스톤 및 연표 기능으로 프로젝트 진행 상황 확인이 용이하며 인터페이스가 깔끔함. 단점으로는 현재 최신 버전에 대한 한글 버전이 존재하지 않음(한글화는 Ver 0.10.4에서 종료. 현재 릴리즈 된 버전은 0.11.4, Ver 0.12 부터 다국어 지원 예정)-대표적인 Trac 사용 프로젝트(국내)의 예로 태터 앤 컴퍼니의 텍스트 큐브 개발 페이지(http://dev.textcube.org/) 및 제로보드 개발 페이지(http://trac.zeroboard.com/trac/wiki).
    • 버그질라(Bugzilla) : 해외 오픈소스 계열 이슈 트래킹 어플리케이션 중 가장 유명한 어플리케이션으로 모질라 재단, NASA 등의 프로젝트에서 사용중이며, 강력한 통계 처리 기능이 장점. 사용이 복잡하고 한글화가 전혀 되어있지 않다는 점이 가장 큰 단점
  3. 프로세스 중 적용 범위 (1차)
    • 이슈 트래킹 : 버그 및 개선 사항에 대한 ‘보고 – 처리 과정 – 결과 확인’ 의 프로세스에 대한 통제
    • 제품 품질 완성도에 대한 정량적인 측정 : 버그 발생 및 처리, 잔여 이슈에 대한 정략적인 측정
    • 난립되어 있는 문서의 통일 : 각종 양식의 버그 리포트의 통폐합
  4. 프로세스 최종 적용 범위
    • 프로젝트 별 난립되어 있는 문서의 템플릿 통일화
    • 수동적이고 책임 회피적인 업무 진행에서, 전체 구성원의 책임감 고양 및 자발적인 업무 참여 유도
    • 전체적인 프로젝트 제작 프로세스에 대한 재 검토 및 효율화를 위한 개선
    • BPR(Business Process Reengineering)
  5. 도입 시 장기적으로 예상되는 문제점과 해결 방안
    • 관리자 부재로 인한 개점휴업 상태 발생 : 관리 담당자의 지정 및, 각 프로젝트 참여자의 의무 사용 독려(자율적인 참여 방식과 더불어 강제적인 사용 의무화 방안도 포함 되어야 함 : 갱신 사항에 대한 메일링 리스트 확인, RSS 리더의 강제 등록 등으로 이슈가 발생하고 등록되는 즉시 각 구성원이 최대한 빠르게 파악 할 수 있는 시스템 구성은 별도의 문제임)
    • 발생된 이슈에 대한 사용자 전체의 적극적인 참여를 어떻게 이끌어 낼 것인가? : 이슈 트래킹을 이용하는 기본 프로세스는 상명하달 식의 업무 구조가 아닌, 개인이 각자 일을 찾아서 진행하는 ‘자발적 참여’를 전제로 함. 수동적이고 피동적인 조직 문화를 변경해야 할 필요가 발생 할 수 있음.
    • 변화에 대한 지속적인 수용력 필요 : 이슈 트래킹을 도입하는 것은 작게는 버그 트래킹 프로세스의 변화에서 부터 크게는 전체 프로세스의 변화를 필연적으로 가져오게 될 수 있으나, 각 구성원 전체에 변화에 대한 인식 수용이 없이는 ‘변화에 대한 저항’이 발생할 가능성이 아주 높음. 지속적인 변화 및 개선에 대한 전 구성원의 공감대가 필요한 사항이며, 관리계층은 이를 뒷받침 해 줄 수 있는 능력을 확보해야 함.
    • 프로젝트 일정에 따른 프로세스 통제가 불가능하게 될 경우 : 일단 그런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만들어야 하며, 만약 통제 불가피한 상황이 발생할 경우라도 기본적인 프로세스는 유지한다는 의지가 필요

—-

아무것도 없는 상태에서 이런 이야기를 꺼내는것도 어려운 일임에도 불구하고 내밀었건만, 이를 관철시키는 것은 더욱더 힘든 이야기라는 사실에 오늘도 잠깐 우울한 기분이 들었던 하루.

Previous post 20세기 소년 20世紀少年 (2008)
Next post 뮤지컬 안녕 프란체스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