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s: 302
0 0
Read Time:31 Second
  • 감독 : Michel Gondry
  • 출연 : Jim Carrey, Kate Winslet, Elijah Wood, Kirsten Dunst
  • 오리 CGV 11 8관에서 관람 (A열 7번 1회 09:50 2005. 11. 12.)

연애 행위란게 그렇다. 서로 강한 이끌림에 마음을 빼앗겨 정신을 못차리다가도, 그것이 누적되어 내성이 생기기 시작하면 점차 서로에게 생체기를 내기 시작한다-아마 좀 더 강한 자극이 필요하다고 본능적으로 생각하는걸지도…-결국 생체기가 치명적인 상처로 돌변했을때 그들은 해어지고, 치명적인 상처보다 더 큰 아픔을 떠 안고 고통에 몸부림치게 된다.

개인적인 의견으로, 이 영화의 엔딩은 지나치게 낙관적인것 같지만, 영화 말미 Joel과 Clementine의 말마따나, ‘뭐 어때요? 그걸로도 괜찮지 않겠어요?’

‘다시 그렇게라도…’ 같은 영화의 결말은 어쩌면 해어진 모든 연인들이 원하는 이상향 같은것일지도 모르겠다.

Previous post 공각기동대 SAC – O.A. No 19: 위장망에 걸려서
Next post 공각기동대 SAC – O.A. No 20: 사라진 백신 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