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s: 256
0 0
Read Time:28 Second
  • 감독: 박건용
  • 출연: 이범수, 조안
  • CGV 용산 9관에서 관람(F열 5번 2009. 07. 11. 1회 08:40)

러닝타임을 그렇게 쏟아부었으면 마지막은 그래도 좀 개연성 있게 끝나야 되지 않겠니? 발단-전개-위기까지 99%를 쓰고 나머지 1%는 ‘아, 시간 없으니 일단 행복하게 살았다고 칩시다”로 끝나니 뒷맛이 영 그렇다더라. 막판에 삐끄덕거리는 시나리오 때문에 평가가 확 깎여버렸다.

… 실화 바탕 치고는 각색이 60% 정도 되는걸로 보이는 것도 그렇고. 사실 영화 끝난 후 엔딩 크래딧과 나오는 설명 자막을 봐도 딱히 실화와 무슨 개연성이 있는건지도 모르겠다. 라는 것. 보통 실화를 바탕으로 했다고 하면 각색한 부분이 반은 넘어가면 안되는거 아닌가염?

Previous post 거북이 달린다 (2009)
Next post 해리포터와 혼혈왕자 Harry Potter and the Half-Blood Prince (20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