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s: 433
0 0
Read Time:16 Second
  • 감독 : 배창호
  • 출연 : 안성기, 이미연, 이정재
  • 오리 CGV 11 2관에서 관람 (H열 16번 6회 21:05 2001. 11. 16)

영화 내내 난감했던것 밖에 기억나질 않는다. 안성기의 젊은 오빠 연기 만큼이나 이미연의 다 늙은 복수의 화신 역할도 거북살스럽긴 마찬가지였지만 이 영화에서 가장 짜증이 났었던 것은 이정재가 맡은 오버하는 형사 역할이었다. 어디서 만화만 잔뜩 봐가지고는 겉멋 잡고 있는거냐?!

Previous post 아멜리에 Le fabuleux destin d’Amélie Poulain (2001)
Next post 와이키키 브라더스 (2001)